뉴데일리 로고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광고대행사 직원 얼굴에 물 뿌리지 않았다”

이대준 | 2018-04-12 14:29:21
▲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조현민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갑질했다는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가 본사에서 진행된 회의에서 광고대행사 팀장에게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회의 도중에 촬영된 광고 영상에 불만을 느낀 조 전무가 물컵을 바닥에 던졌는데, 그 과정에서 물이 광고대행사 팀장 얼굴에 튀었다”며 직접 얼굴에 뿌린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후 회의에 참석했던 광고대행사 직원들에게 사과의 문자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해당 광고대행사 사장이 대한항공에 찾아와서 사과했다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조현민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 물을 뿌리는 등 갑질했다는 내용의 찌라시가 돌았다. 해당 광고대행사는 사내게시판에 갑질을 폭로한 글이 올라오지도 않았고, 함구령을 내렸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당시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광고주한테 확인해달라며 말을 아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