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데일리 로고

SKT, SKB와 '옥수수 소셜VR' 선봬… "콘텐츠 함께 즐기며 실시간 대화도"

'거실·영화관∙공연장∙스포츠룸∙e스포츠룸' 만들어 최대 8명 초청 가능

전상현 기자 | 2018-10-11 10:24:02
▲ ⓒSKT

SK텔레콤이 SK브로드밴드와 가상현실에서 다른 참여자들과 스포츠 ∙ 영화 ∙ 드라마 등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옥수수 소셜 VR(oksusu Social VR)'을 12일 상용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옥수수 소셜VR'은 가상현실 속에서 옥수수(oksusu)와 소셜 커뮤니티(Social Community) 기능을 결합했다. VR 기기를 쓰고 접속하면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옥수수 동영상 콘텐츠를 즐기고 대화 할 수 있다.

'옥수수 소셜 VR'에서는 최대 8명이 가상공간에 모일 수 있다. 원하는 공간의 종류와 콘텐츠를 선택해 방을 만들어 다른 접속자들을 초대하면 된다. 가상 공간 종류는 거실 ∙ 영화관 ∙ 공연장 ∙ 스포츠룸 ∙ e스포츠룸 총 5가지이다. 공간은 앞으로 다양하게 확대될 예정이다. 

가상공간에 들어가면 각 접속자들의 아바타들과 만날 수 있다. 1인칭 시점이며 360도를 둘러볼 수 있다. 접속자들은 컨트롤러로 언제든 자리를 옮길 수 있다.

실제 영화관이나 공연장과 달리 가상공간에서는 영화나 공연 시청 중에도 편하게 이야기를 할 수 있다. 마치 장소를 대관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실시간 공연을 보거나 스포츠 경기를 시청할 때는 혼자 볼 때 보다 더 생생한 응원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3D 공간 사운드를 적용해 가까운 곳에 앉은 아바타의 목소리가 더 크게 들린다. 또, 가상 공간 속 아바타가 위치한 방향에서 소리가 들린다. 마치 현실 속에 있는 듯 실감나는 대화가 가능하다. 

아바타는 이용자 스스로 꾸민다. 얼굴·피부색·헤어스타일·의상·액세서리 등을 선택해 다양하게 연출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가상공간에서 아바타의 신체 움직임, 얼굴 표정 등을 부드럽게 표현하기 위한 'T리얼 아바타 프레임워크(T real Avatar Framework)' 기술을 적용했다. 아바타는 실제 사람의 시선과 몸짓에 맞춰자연스럽게 움직인다.

SK텔레콤은 '옥수수 소셜 VR'에서 친구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사진을 현실에서 공유하는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12일부터 실시간 방송을 볼 수 있고, VOD는 이르면 연말부터 이용 가능하다. 실시간 방송 등 무료 콘텐츠는 별도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유료 콘텐츠 공동 시청 요금은 미정이다.

이종민 미디어 기술원장은 "이용자들이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기술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