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희의 컬쳐홀릭]

다시 부활한 이태원 살인사건

이제라도 법이 그 소명을 다해야 할 때

권상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5.09.30 17:33:4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권상희의 컬쳐 홀릭] 이대로 묻히고 마는가. 우리의 기억에서 차츰 잊혀져갔던 사건. 그 끔찍했던 사건은 12년이란 세월이 흘러 2009년 영화로 다시 재생된다. 그리고는 이 작은 영화가 법이 묻어버린 사건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실로 대단한 힘을 발휘하며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킨다. 국민들의 재수사 요구와 2012년 패터슨의 한국 송환이 결정되며 봉쇄돼 버린 진실이 세상에 제대로 밝혀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준 것이다. 이렇듯 영화의 사회적 참여는 상상했던 것 이상의 파급효과를 가져온다.

 

1997년 4월 이태원의 한 햄버거 가게 화장실에서 대학생 조중필씨(당시 22세)가 살해된 채 발견되었다. 이 살인사건의 강력한 용의자이자 목격자는 바로 에드워드 리(36세)와 아더 패터슨(36세). 결국 에드워드 리는 증거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검찰의 재수사를 받던 패터슨은 출국금지가 잠시 풀린 틈을 타 1999년 미국으로 도주해 사건의 진위여부는 미궁 속으로 빠지는 듯 했다. 하지만 진실의 힘은 시간을 뛰어넘는 법. 도주 16년 만에 한국으로 송환된 패터슨. 과연 ‘피해자는 있으나 가해자는 없는 사건’이란 오명을 벗어낼 수 있을까? 사건이 발생한 지 무려 18년만인 2015년, 이태원 살인사건은 우리에게 그 끔찍했던 기억을 되살리며 그렇게 부활했다.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

 

유흥을 즐기는 젊은이들로 가득한 클럽의 모습, 두 남자의 발걸음, 화장실에서 영문도 모른채 무참히 피살된 한 청년, 청년이 흘리는 피는 이내 하수구 구멍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증거와 진실까지 집어삼킨 채. 이는 마치 극악무도한 살인죄가 죄 없음이 되는 언어도단(言語道斷)의 결말을 암시하는 듯하다. 이렇듯 영화의 프롤로그는 이 사건의 모든 것을 축약해서 보여주고 있다. 단지 재미삼아 벌인 살인사건은 화면가득 번지는 피비린내 보다 더 악랄하고 참혹한 모습이다.

 

용의자이자 목격자인 두 사람이 벌이는 진실게임. 익스트림 클로즈업 쇼트로 교차해서 보여지는 이들의 두 눈에는 진실로 위장된 거짓이 교묘하게 공존한다. 단지 자신은 목격자일 뿐, 살인의 책임을 서로에게 전가시키는 두 사람. 진술은 번복되고, 판결 또한 번복된다. 결국 죄 있는 자들이 자유로워지면서 고통은 오직 유족이 감당해야 할 몫이 되고 만다. 사건 담당 검사나 변론을 담당했던 변호사조차 자신들의 주장을 스스로 의심하는 상황. 과연 누가 진범일까?

 

사건이 있었던 햄버거 가게를 다시 찾은 검사. 모두의 기억에서 지우려는 듯 이제는 폐쇄돼 버린 화장실, 하지만 그 곳에는 난자당해 피범벅이 된 채 죽어있는 한 청년이 여전히 어둠속에 방치되어 있었다. 그의 죽음과 진실이 함께 봉쇄되어 버린 공간, 작품은 픽션임을 강조하며 시작했지만 결코 픽션일 수 없는 현실로 끝을 맺는다.

 

영화는 모든 것을 이야기하지 않은 채 열린 결말을 취하고 있다. 누가 진짜 범인인지의 판단여부는 관객의 몫으로 남겨두었다. 하지만 2015년 우리가 다시 마주한 이태원 살인사건은 결코 열린 결말이어서는 안 된다. 최소한 50퍼센트의 확률게임조차 제대로 감당해내지 못했던 검찰의 무능함은 지금에도 납득하기가 어렵다. 시간이 많이 흐른 탓에 여러 난관이 예측되는 상황이기는 하나 이제라도 법이 그 소명을 다해야 할 때다.

 

진실의 힘을 믿는다.

 

그것이 제대로 밝혀져 무고하게 살해당한 故 조중필씨가 이제라도 편히 잠들 수 있기를, 유족들이 받았을 긴 고통의 시간이 아주 조금이라도 위로받을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문화평론가   권  상  희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보험개발원 "군 운전경력 확인, 車보험료 할인받으세요"
군 운전병 복무자와 외국 체류자 등은 자동차 보험료를 더 냈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운전경력이 인정되면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보험개발원은 운전경력을 보험사에 알리지 않은 것 같다면 보험개발원의 '자동차보험 과납보험료 통합조회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15일… [2017-08-15 20:52:01] new
지난달 9일 이후 유통 달걀 위험… '피프로닐' 한 달간 잔류
국내 친환경인증 농가의 달걀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 유통이 금지된 가운데 이 농가에서 지난달 9일 이후 생산·유통된 달걀이 위험군에 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기존에 사놓은 달걀의 안전성 여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늦어도 내일 중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농림축산… [2017-08-15 19:22:49] new
김영록 농식품부장관 "16일부터 달걀 물량 25% 유통"… 수급차질 최소화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달걀 살충제 성분 검출과 관련해 수급 차질을 막기 위해 16일부터 일부 물량을 유통하겠다고 15일 밝혔다.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차 관계기관 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오늘 중으로 20만 마리 이상 대규모 산란계(알 낳는 닭) 사육… [2017-08-15 16:52:55] new
사흘 내 전국 산란계농장 1430여곳 살충제 전수조사… 검사증명서 발급 후 유…
정부가 검사기관을 총 가동해 사흘 안에 전국의 모든 산란계(알 낳는 닭) 농장에 대해 살충제 전수조사를 시행한다. 적합 판정을 받은 달걀에 대해선검사증명서 발급 후 유통할 계획이다.농림축산식품부는 15일 0시부터 모든 산란계 농장의 달걀 출하를 중지시키고 살충제 전수 검사를 개시했다… [2017-08-15 16:17:07] new
포스코, 2020년까지 총 6000명 신규 채용… 4차산업 인재 대폭 확충
포스코그룹이 2020년까지 총 6000명을 신규 채용,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포스코그룹은 정부의 일자리 창출에 적극 동참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따른 미래 회사성장을 위한 인적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2020년까지 매년 1500명의 신입사원을 모두 정규직으로 채용한다고 15일 밝… [2017-08-15 15:13:3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