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금호 안나올 수도

産銀, 대우-금호 덕에 모처럼 희색...워크아웃없는 구조조정은 한걱정

금호산업, 6년 만에 워크아웃 졸업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5.12.29 13:46:0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29일 산업은행에 금호산업 인수대금을 완납, 인수를 마무리 한다.

박 회장은 2009년 말 금호산업이 워크아웃에 들어간 지 6년 만에 회사를 다시 품게 됐다. 금호산업은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 지분 30.08%를 쥐고 있는 최대주주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 금호터미널, 금호리조트, 아시아나IDT 등 주요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호그룹의 지배구조는 박삼구 회장→금호기업→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완성된다.

금호산업이 이날 채권단인 산업은행에 납부한 금액은 7228억원으로 금호산업 보유지분 50%+1주에 해당한다.

 

◇ 워크아웃法 올해 말 사라진다

박삼구 회장이 금호산업을 되찾기 까지 뼈를 깎는 경영정상화 과정이 주효했지만 기업구조조정촉진법에 근거한 워크아웃이 없었다면 금호산업은 회생의 기회가 아닌 '법정관리'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

문제는 워크아웃을 통한 기업회생을 이뤄내는 기업이 금호산업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는 데 있다. 한시법으로 마련된 기촉법의 일몰은 올해 말까지다.

 



국회 소관 상임위인 정무위원회는 기촉법 일몰 시한을 2년 6개월 간 한시적으로 연장하는데 잠정적으로 합의했을 뿐 의결하진 못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연내 기촉법 연장은 사실상 어렵게 된 만큼 올해를 넘기기 전에 워크아웃에 돌입하는 기업이 잇따르고 있다.

연내 워크아웃에 돌입하려는 기업들은 최근 채권은행이 실시한 대기업 신용위험평가에서 C등급(워크아웃 대상)을 받은 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은행은 지난달부터 신용공여액 500억원 이상 대기업 368곳을 대상으로 신용위험평가를 벌였으며 그 결과를 수일 내 발표한다.

정부는 대기업 신용위험 평과 결과에 따라 신속하게 기업구조조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부실 징후 기업을 솎아내 경영 정상화 가능성에 따라 빠르게 구조조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 산업은행, 대규모 구조조정 대비태세 돌입

최근 산업은행은 대우증권 매각으로 대박을 터뜨렸지만 마냥 기뻐하지 못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산업은행은 장부가 1조8000억원대의 대우증권을 산은자산운용과 패키지로 2조4000억원대에 미래에셋에 매각하면서 짭짤한 차익을 남겼다.

 



금호산업과 대우증권의 매각대금차대부분은 내년도 기업 구조조정 자금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산업은행 정책기획부문장인 이대현 부행장은 "매각대금은 미래성장동력산업 육성과 구조조정 등 정책금융 목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금껏 대형 부실기업의 구조조정은 대체로 산업은행의 몫이었던 만큼 부실기업 회생을 위한 실탄을 대비해둔 것이라는 해석도 뒤따른다.

산업은행은 '워크아웃' 없는 구조조정을  위한 대비태세에 들어갔다. 구조조정본부를 구조조정 부문으로 격상시켰고 부문 내 인원도 대폭 늘리기로 했다. 

한계기업이 늘면서 구조조정 업무의 중요성이 커진 상황이 반영된 조치라고 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영업이익으로 대출 이자조차 갚지 못하는 중소 한계기업 비중은 2012년 13.3%에서 지난해 15.3%로 늘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서금회 다음은 경금회?…금융 공기관 수장 거취 촉각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구성이 속도를 내면서 공공기관장 인선도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특히 문 대통령의 금융정책이 서민금융에 중점을 두면서 박근혜 정부서 정부주도의 구조조정을 이끌었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수장의 교체설까지 대두되고 있다.◇ 임기와 무관…정권과 함께… [2017-05-12 18:07:13] new
아이에스동서, 1분기 영업익 769억원… 전년比 32% 증가
아이에스동서는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4285억원·영업이익 769억원·순이익 371억원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9.4%·32.1%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8.8% 감소했다. [2017-05-12 17:42:48] new
쌍용차, 도서지역 고객 위한 '무상점검' 서비스
쌍용자동차는 정비 서비스를 평소에 받기 힘든 도서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이번 무상점검 서비스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서비스 지역은 울릉도 및 인천 옹진군 백령도를 비롯해대청도, 소청도, 전남 신안군의 6개 섬(흑산도, 비… [2017-05-12 17:41:30] new
한국타이어, 창립 76주년 기념 '장기근속자' 1665명 표창
한국타이어는 지난 8일 창립 76주년을 맞아 회사 성장에 기여한 장기근속자 1665명을 표창했다고 12일 밝혔다.이번 표창 대상자는10년상(779명), 15년상(331명), 20년상(295명), 25년상(155명), 30년상(98명), 35년상(7명) 등이다.15년, 20년, 30년상을 수상한 장기근속 직원은 한국타… [2017-05-12 17:36:30] new
합병가액 높은 롯데쇼핑, 실적 따라 지주사 전환 시 변수될까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해 주요 계열사 4곳에 대한 분할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합병가액' 조정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투자사업부문의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통상 자산가치와 수익가치가… [2017-05-12 17:31: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