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금호 안나올 수도

産銀, 대우-금호 덕에 모처럼 희색...워크아웃없는 구조조정은 한걱정

금호산업, 6년 만에 워크아웃 졸업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5.12.29 13:46:0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29일 산업은행에 금호산업 인수대금을 완납, 인수를 마무리 한다.

박 회장은 2009년 말 금호산업이 워크아웃에 들어간 지 6년 만에 회사를 다시 품게 됐다. 금호산업은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 지분 30.08%를 쥐고 있는 최대주주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 금호터미널, 금호리조트, 아시아나IDT 등 주요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호그룹의 지배구조는 박삼구 회장→금호기업→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완성된다.

금호산업이 이날 채권단인 산업은행에 납부한 금액은 7228억원으로 금호산업 보유지분 50%+1주에 해당한다.

 

◇ 워크아웃法 올해 말 사라진다

박삼구 회장이 금호산업을 되찾기 까지 뼈를 깎는 경영정상화 과정이 주효했지만 기업구조조정촉진법에 근거한 워크아웃이 없었다면 금호산업은 회생의 기회가 아닌 '법정관리'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

문제는 워크아웃을 통한 기업회생을 이뤄내는 기업이 금호산업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는 데 있다. 한시법으로 마련된 기촉법의 일몰은 올해 말까지다.

 



국회 소관 상임위인 정무위원회는 기촉법 일몰 시한을 2년 6개월 간 한시적으로 연장하는데 잠정적으로 합의했을 뿐 의결하진 못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연내 기촉법 연장은 사실상 어렵게 된 만큼 올해를 넘기기 전에 워크아웃에 돌입하는 기업이 잇따르고 있다.

연내 워크아웃에 돌입하려는 기업들은 최근 채권은행이 실시한 대기업 신용위험평가에서 C등급(워크아웃 대상)을 받은 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은행은 지난달부터 신용공여액 500억원 이상 대기업 368곳을 대상으로 신용위험평가를 벌였으며 그 결과를 수일 내 발표한다.

정부는 대기업 신용위험 평과 결과에 따라 신속하게 기업구조조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부실 징후 기업을 솎아내 경영 정상화 가능성에 따라 빠르게 구조조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 산업은행, 대규모 구조조정 대비태세 돌입

최근 산업은행은 대우증권 매각으로 대박을 터뜨렸지만 마냥 기뻐하지 못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산업은행은 장부가 1조8000억원대의 대우증권을 산은자산운용과 패키지로 2조4000억원대에 미래에셋에 매각하면서 짭짤한 차익을 남겼다.

 



금호산업과 대우증권의 매각대금차대부분은 내년도 기업 구조조정 자금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산업은행 정책기획부문장인 이대현 부행장은 "매각대금은 미래성장동력산업 육성과 구조조정 등 정책금융 목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금껏 대형 부실기업의 구조조정은 대체로 산업은행의 몫이었던 만큼 부실기업 회생을 위한 실탄을 대비해둔 것이라는 해석도 뒤따른다.

산업은행은 '워크아웃' 없는 구조조정을  위한 대비태세에 들어갔다. 구조조정본부를 구조조정 부문으로 격상시켰고 부문 내 인원도 대폭 늘리기로 했다. 

한계기업이 늘면서 구조조정 업무의 중요성이 커진 상황이 반영된 조치라고 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영업이익으로 대출 이자조차 갚지 못하는 중소 한계기업 비중은 2012년 13.3%에서 지난해 15.3%로 늘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삼성전자, 아동학대 예방 앱 '아이지킴콜112' 관심 집중
삼성전자가 개발한 '아이지킴콜112' 애플리케이션이 아동학대 예상과 신고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앱은 삼성전자와 보건복지부산하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대학생이 지난해 개발했다.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아이지킴콜112 앱은 서비스 1년만에 사용자수 4만명을… [2017-11-19 11:53:09] new
장롱예금 '71조' 사상 최대…"미래 불확실, 안쓰고 쌓아둔다"
가계가 쌓아둔 현금인 '장롱예금'이 올해 2분기 7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대 수치다.최저금리 인하와 돈 풀기 정책이 이어지면서 돈은 늘었지만, 불확실한 경제환경이 이어짐에 따라 현금을 묶어두는 것으로 보인다.19일 한국은행의 '2017년 2분기 자금순환 동향'에 따르면 올… [2017-11-19 11:48:48] new
포스코대우, 우즈베키스탄서 안과 의료캠프 열어
포스코대우는 지난 12일부터 7일간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 주립 안과병원에서 국제 실명구호 기구인 비전케어와 함께 현지 안(眼)질환 환자들을 위한 의료캠프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이번 의료캠프 기간 동안 백내장, 시력저하 등에 시달리는 현지 주민 1200여명에게 무상 진료를 실시하… [2017-11-19 11:42:49] new
30대 그룹, 올 '58조' 투자… "삼성 전체 30% 견인"
국내 30대 그룹이 올해에만 58조원을 투자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40% 이상 늘어난 수치로 연구개발(RD) 관련 투자는 배제됐다.재계 1위 삼성전자가 속한 삼성그룹이 전체 투자액의 30% 이상을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IT 및 전기전자 부문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19일 CEO스… [2017-11-19 11:37:00] new
반도체, 전자 이어 '배터리' 인력 중국 '유출' 심각
국내 배터리업계가 위기감에 휩싸였다. 중국이 핵심 인력에 대한 스카우트 총력전을 벌이며 인력 유출 경계령이 내려진 상태다.반도체, 전자 분야에 이어 차세대 먹거리로 꼽히는 배터리 분야까지 중국의 물량공세가 이어지며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19일 업계에 따르면… [2017-11-19 11:33:0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