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빤' 광고로 신세대와 소통…영특한 니신 라면

드론, 골드버그 머신, 스모, 무술, 공포영화…
"너희가 뭘 좋아할지 몰라 다 넣어봤다"는 식
역사·전통 대신 '아니메' 문법으로 스토리텔링

이연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12.29 16:41: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일본의 식품회사 니신(日新)은 소위 말하는 ‘약 빤’ 광고로 유명하다. 자동차와 같이 성능과 품질이 무엇보다 중요한 분야에서조차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의 초점이 이성주의에서 스토리텔링으로 이동한지 오래다. 그러니 사람들이 ‘마지못해’ 소비하는 인스턴트식품, 패스트푸드 분야에서 논리적인 상품 설명보다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는 방식을 채택하는 건 당연하다. 

  ‘약 빨고’ 만들었다는 말은 그러나 결국 이해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사람들에겐 자기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정신 나간’ 것으로 규정하고 더 이상 이해하려 애쓰지 않는 경향이 있다. 니신이 올해 7월 집행한 인터넷 광고 ‘인스턴트 버즈(Instant Buzz)’도 흔히 ‘약 빨고’ 만든 광고라고 말한다. 하지만 일본문화를 이해하고 그 문화코드를 읽을 수 있는 사람이 본다면 어떨까? 

  ‘인스턴트 버즈’는 한 소녀가 라면을 훔쳐간 소형 드론을 쫓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니산 공식 유튜브 채널 조회수만 110만 회가 넘을 만큼 인기를 끌었다. 3분도 채 되지 않는 이 영상 안에는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는 요소들이 연달아 등장한다. 빨래 널다 힙합 리듬을 타는 아줌마, 지하보도의 노래하는 소녀들, 3초 ‘요리’, 루브 골드버그 머신, 스모 선수…. 여기에 토산도(東山堂)와 시세이도 화장품 광고, 인기 공포영화, 무술 만화의 유명 장면들까지 패러디 하면서 영상은 막판까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른다. 

  몇 년 전 일본의 유명광고대행사인 하쿠호도는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이나 스파이크스 아시아 등에서 발표한 세미나에서 일본의 문화가 선(禪)과 아니메(애니메이션의 일본식 축약)로 이뤄져 있다고 분석했다. 선이 전통적인 일본 다도나 일본식 정원에서 떠오르는 정적이고 극히 동양적인 것이라면, 아니메는 과장되거나 산만해 보이는 일본의 전통 판화나 일본식 만화와 같은 것들을 말한다. 바로 니신의 ‘인스턴트 버즈’와 같은 분위기다. 

  알고 보면 유서 깊은 일본의 이런 ‘아니메’ 정신에는 최근 인터넷 문화와 유사한 점이 많다. 링크에 링크를 타면서 유튜브와 트위터, 페이스북로 이뤄진 ‘업무효율의 버뮤다 삼각지대’에 진입한 수많은 사람들이 과연 각자 논리적 흐름에 따라 링크를 타고 다닐까? 알고 보면 인간 의식의 흐름은 니신의 라면광고만큼이나 두서없고, 하쿠호도가 아니메를 표현했듯 ‘혼란’스럽다. 

  일본문화가 공식적으로 개방되고도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많은 사람들이 일본문화를 폄하하거나 이해하려 들지 않는다. 세계에서 일본을 무시하는 것은 한국인들뿐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다. 일본이라는 나라가 ‘발견’된 이래 일본의 전통문화는 인상주의화가들을 비롯해 수많은 근현대예술 사조에 영향을 미쳐왔다. 우리는 어쩌면 열등감을 우월감으로 포장한 후 일본을 알려는 노력을 회피해왔을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해봐야 ‘극일’로 가는 길은 더욱 더 멀어지고, 무엇이 정말 우리 것이고 무엇이 일본 것인지 구분하기만 힘들어질 뿐이다. 

  멀리 가지 말고 우선 니신의 광고부터 이해해보자. 니산의 이 두서 없는 광고 ‘인스턴트 버즈’도 분명 스토리텔링이다. 오래되어 낡은 느낌을 주는 인스턴트식품 브랜드를 ‘회춘’시키는데 필요한 것은 브랜드에 대한 정보가 아니다. 

  니신은 그걸 알았다. 광고 속에선 ‘유행은 지나도 라면은 니신’이라는 투로 말했지만, 그보단 ‘우리는 말라비틀어진 밀가루 덩어리만 파는 기업이 아니라, 오타쿠 문화, 하부문화, 젊은이들의 유행을 아는 기업’이라고 말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것을 젊은이들의 ‘언어’로 표현했을 뿐이다. ‘안녕, 친구? 반가워! 나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21세기를 선도하는 초일류 식품기업 니신이라고 해. 맛과 영양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고급 인스턴트 라면을 첨단설비와 위생공정을 통해 제조하고 있단다. 너와 친구가 되고 싶어. 하하하!’라고 하면 곤란하니까.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볼보트럭 "2018년 모델 긴급자동제동장치 기본 장착"
클라스 닐슨 (Claes Nilsson) 볼보(VOLVO)그룹 트럭부문 총괄 사장이 15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8년도 볼보트럭코리아 비전 발표 및 도로교통 안전 전략'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날 클라스 닐슨은 "국내 대형상용차 관련 교통안전 법규 시행에 1년 앞… [2017-11-15 13:14:13] new
국내은행, 3Q 이자이익만 9조6천억…예대금리차 2.06% 벌어져
국내은행들의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 하지만 이면에는 대출영업으로 이자 수익이 늘어나 서민들의 금융부담도 가중됐단 지적도 있다.15일 금융감독원의 ‘국내은행 3분기 중 영업실적’ 자료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3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했다.순이익 증… [2017-11-15 12:55:45] new
은행연합회, 차기 회장 선출 작업 본격화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이 오는 30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후임 회장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15일 은행연합회는 이사회를 열고 차기 회장 후보군 추천을 받았다.이사회 구성원은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 농협, 기업, 산업, 씨티, SC제일, 부산은행… [2017-11-15 12:00:01] new
효성, 터키 '보사'와 협업… 파리 '데님' 시장 공략
효성이 유럽 데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효성은 유명 데님 원단업체인 터키의 '보사'와 지난 14일부터 이틀 동안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데님 프레미에르 비죵'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데님 프레미에르 비죵'은 유럽을 비롯한 전 세계인에게 최신 데님 스타일과 우수한 소재를 선보… [2017-11-15 11:47:23] new
[취재수첩] 하나투어, 고객의 믿음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지나요?
국내 출국자 중 20% 이상을 책임지는 국내 최대 여행사하나투어가 유례없는 '대리점 먹튀' 사건에 휘말렸다. 오랜 기간 하나투어 대리점을 운영해 온 점주 임 모씨가 고객들의 여행비를 횡령해 도주한 것. 현재까지 밝혀진 피해 금액만 10억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되며 피해자는 1000여명에 육… [2017-11-15 11:21:2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