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빤' 광고로 신세대와 소통…영특한 니신 라면

드론, 골드버그 머신, 스모, 무술, 공포영화…
"너희가 뭘 좋아할지 몰라 다 넣어봤다"는 식
역사·전통 대신 '아니메' 문법으로 스토리텔링

이연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12.29 16:41: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일본의 식품회사 니신(日新)은 소위 말하는 ‘약 빤’ 광고로 유명하다. 자동차와 같이 성능과 품질이 무엇보다 중요한 분야에서조차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의 초점이 이성주의에서 스토리텔링으로 이동한지 오래다. 그러니 사람들이 ‘마지못해’ 소비하는 인스턴트식품, 패스트푸드 분야에서 논리적인 상품 설명보다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는 방식을 채택하는 건 당연하다. 

  ‘약 빨고’ 만들었다는 말은 그러나 결국 이해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사람들에겐 자기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정신 나간’ 것으로 규정하고 더 이상 이해하려 애쓰지 않는 경향이 있다. 니신이 올해 7월 집행한 인터넷 광고 ‘인스턴트 버즈(Instant Buzz)’도 흔히 ‘약 빨고’ 만든 광고라고 말한다. 하지만 일본문화를 이해하고 그 문화코드를 읽을 수 있는 사람이 본다면 어떨까? 

  ‘인스턴트 버즈’는 한 소녀가 라면을 훔쳐간 소형 드론을 쫓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니산 공식 유튜브 채널 조회수만 110만 회가 넘을 만큼 인기를 끌었다. 3분도 채 되지 않는 이 영상 안에는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는 요소들이 연달아 등장한다. 빨래 널다 힙합 리듬을 타는 아줌마, 지하보도의 노래하는 소녀들, 3초 ‘요리’, 루브 골드버그 머신, 스모 선수…. 여기에 토산도(東山堂)와 시세이도 화장품 광고, 인기 공포영화, 무술 만화의 유명 장면들까지 패러디 하면서 영상은 막판까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른다. 

  몇 년 전 일본의 유명광고대행사인 하쿠호도는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이나 스파이크스 아시아 등에서 발표한 세미나에서 일본의 문화가 선(禪)과 아니메(애니메이션의 일본식 축약)로 이뤄져 있다고 분석했다. 선이 전통적인 일본 다도나 일본식 정원에서 떠오르는 정적이고 극히 동양적인 것이라면, 아니메는 과장되거나 산만해 보이는 일본의 전통 판화나 일본식 만화와 같은 것들을 말한다. 바로 니신의 ‘인스턴트 버즈’와 같은 분위기다. 

  알고 보면 유서 깊은 일본의 이런 ‘아니메’ 정신에는 최근 인터넷 문화와 유사한 점이 많다. 링크에 링크를 타면서 유튜브와 트위터, 페이스북로 이뤄진 ‘업무효율의 버뮤다 삼각지대’에 진입한 수많은 사람들이 과연 각자 논리적 흐름에 따라 링크를 타고 다닐까? 알고 보면 인간 의식의 흐름은 니신의 라면광고만큼이나 두서없고, 하쿠호도가 아니메를 표현했듯 ‘혼란’스럽다. 

  일본문화가 공식적으로 개방되고도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많은 사람들이 일본문화를 폄하하거나 이해하려 들지 않는다. 세계에서 일본을 무시하는 것은 한국인들뿐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다. 일본이라는 나라가 ‘발견’된 이래 일본의 전통문화는 인상주의화가들을 비롯해 수많은 근현대예술 사조에 영향을 미쳐왔다. 우리는 어쩌면 열등감을 우월감으로 포장한 후 일본을 알려는 노력을 회피해왔을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해봐야 ‘극일’로 가는 길은 더욱 더 멀어지고, 무엇이 정말 우리 것이고 무엇이 일본 것인지 구분하기만 힘들어질 뿐이다. 

  멀리 가지 말고 우선 니신의 광고부터 이해해보자. 니산의 이 두서 없는 광고 ‘인스턴트 버즈’도 분명 스토리텔링이다. 오래되어 낡은 느낌을 주는 인스턴트식품 브랜드를 ‘회춘’시키는데 필요한 것은 브랜드에 대한 정보가 아니다. 

  니신은 그걸 알았다. 광고 속에선 ‘유행은 지나도 라면은 니신’이라는 투로 말했지만, 그보단 ‘우리는 말라비틀어진 밀가루 덩어리만 파는 기업이 아니라, 오타쿠 문화, 하부문화, 젊은이들의 유행을 아는 기업’이라고 말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것을 젊은이들의 ‘언어’로 표현했을 뿐이다. ‘안녕, 친구? 반가워! 나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21세기를 선도하는 초일류 식품기업 니신이라고 해. 맛과 영양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고급 인스턴트 라면을 첨단설비와 위생공정을 통해 제조하고 있단다. 너와 친구가 되고 싶어. 하하하!’라고 하면 곤란하니까.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하나금융 "3년內 직장·국공립어린이집 100개 세우겠다"
하나금융지주가 범사회적 차원에서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 극복과 일-가정 양립을 위한 보육시설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섰다.하나금융지주는 2020년까지 향후 3년간 국공립어린이집 90개 및 직장어린이집 10개 등 총 100개의 어린이집 건립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국공립어린이집은 민자… [2018-04-15 11:40:34] new
이마트24, 치킨·맥주 패키지 등 '가심비' 상품 선봬
이마트24가 소비자의 가심비를 겨냥한 차별화된 패키지 상품 출시를 통해 영업활성화에 나선다.이마트24는 봄 나들이객 뿐 아니라 혼자서 치킨을 즐기는 '혼닭족'에게 적합한 '치킨파티팩'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치킨업체가 인건비 인상으로 인해 배달료를 별도로 부과하겠다고 발… [2018-04-15 11:01:52] new
백화점 휴무일, '온라인 쇼핑족' 잡아라!… 롯데百, '사이버먼데이' 행사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 백화점 정기 휴무일에 인터넷 쇼핑몰 엘롯데에서 다양한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사이버먼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15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이번 '사이버먼데이' 행사는 방풍자켓 비롯해 반소매 폴로티, 등산화, 바지 등 야외 활동과 관련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온… [2018-04-15 10:59:09] new
김기식 원장 거취 논란 일파만파…금감원 조직 '흔들'
금융감독원 조직이 흔들리고 있다.김기식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으로 거취 논란이 길어지면서 조직원들 사기도 떨어지는 상황이다.15일 업계에 따르면 익명 게시판 앱인 '블라인드' 금융감독원 부분에서 김 원장의 사의 표명이 옳다는 글이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김 원장이 검찰 수사까지… [2018-04-15 10:48:36] new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급' 귀국…음성파일까지 공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귀국했다.이날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날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항항공 KE464편을 타고 이날 오전 5시26분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다낭으로 휴가를 떠난지 사흘 만이다.조 전무는 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제가 어리석었… [2018-04-15 10:22:0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