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빤' 광고로 신세대와 소통…영특한 니신 라면

드론, 골드버그 머신, 스모, 무술, 공포영화…
"너희가 뭘 좋아할지 몰라 다 넣어봤다"는 식
역사·전통 대신 '아니메' 문법으로 스토리텔링

이연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12.29 16:41: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일본의 식품회사 니신(日新)은 소위 말하는 ‘약 빤’ 광고로 유명하다. 자동차와 같이 성능과 품질이 무엇보다 중요한 분야에서조차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의 초점이 이성주의에서 스토리텔링으로 이동한지 오래다. 그러니 사람들이 ‘마지못해’ 소비하는 인스턴트식품, 패스트푸드 분야에서 논리적인 상품 설명보다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는 방식을 채택하는 건 당연하다. 

  ‘약 빨고’ 만들었다는 말은 그러나 결국 이해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사람들에겐 자기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정신 나간’ 것으로 규정하고 더 이상 이해하려 애쓰지 않는 경향이 있다. 니신이 올해 7월 집행한 인터넷 광고 ‘인스턴트 버즈(Instant Buzz)’도 흔히 ‘약 빨고’ 만든 광고라고 말한다. 하지만 일본문화를 이해하고 그 문화코드를 읽을 수 있는 사람이 본다면 어떨까? 

  ‘인스턴트 버즈’는 한 소녀가 라면을 훔쳐간 소형 드론을 쫓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니산 공식 유튜브 채널 조회수만 110만 회가 넘을 만큼 인기를 끌었다. 3분도 채 되지 않는 이 영상 안에는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는 요소들이 연달아 등장한다. 빨래 널다 힙합 리듬을 타는 아줌마, 지하보도의 노래하는 소녀들, 3초 ‘요리’, 루브 골드버그 머신, 스모 선수…. 여기에 토산도(東山堂)와 시세이도 화장품 광고, 인기 공포영화, 무술 만화의 유명 장면들까지 패러디 하면서 영상은 막판까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른다. 

  몇 년 전 일본의 유명광고대행사인 하쿠호도는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이나 스파이크스 아시아 등에서 발표한 세미나에서 일본의 문화가 선(禪)과 아니메(애니메이션의 일본식 축약)로 이뤄져 있다고 분석했다. 선이 전통적인 일본 다도나 일본식 정원에서 떠오르는 정적이고 극히 동양적인 것이라면, 아니메는 과장되거나 산만해 보이는 일본의 전통 판화나 일본식 만화와 같은 것들을 말한다. 바로 니신의 ‘인스턴트 버즈’와 같은 분위기다. 

  알고 보면 유서 깊은 일본의 이런 ‘아니메’ 정신에는 최근 인터넷 문화와 유사한 점이 많다. 링크에 링크를 타면서 유튜브와 트위터, 페이스북로 이뤄진 ‘업무효율의 버뮤다 삼각지대’에 진입한 수많은 사람들이 과연 각자 논리적 흐름에 따라 링크를 타고 다닐까? 알고 보면 인간 의식의 흐름은 니신의 라면광고만큼이나 두서없고, 하쿠호도가 아니메를 표현했듯 ‘혼란’스럽다. 

  일본문화가 공식적으로 개방되고도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많은 사람들이 일본문화를 폄하하거나 이해하려 들지 않는다. 세계에서 일본을 무시하는 것은 한국인들뿐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다. 일본이라는 나라가 ‘발견’된 이래 일본의 전통문화는 인상주의화가들을 비롯해 수많은 근현대예술 사조에 영향을 미쳐왔다. 우리는 어쩌면 열등감을 우월감으로 포장한 후 일본을 알려는 노력을 회피해왔을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해봐야 ‘극일’로 가는 길은 더욱 더 멀어지고, 무엇이 정말 우리 것이고 무엇이 일본 것인지 구분하기만 힘들어질 뿐이다. 

  멀리 가지 말고 우선 니신의 광고부터 이해해보자. 니산의 이 두서 없는 광고 ‘인스턴트 버즈’도 분명 스토리텔링이다. 오래되어 낡은 느낌을 주는 인스턴트식품 브랜드를 ‘회춘’시키는데 필요한 것은 브랜드에 대한 정보가 아니다. 

  니신은 그걸 알았다. 광고 속에선 ‘유행은 지나도 라면은 니신’이라는 투로 말했지만, 그보단 ‘우리는 말라비틀어진 밀가루 덩어리만 파는 기업이 아니라, 오타쿠 문화, 하부문화, 젊은이들의 유행을 아는 기업’이라고 말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것을 젊은이들의 ‘언어’로 표현했을 뿐이다. ‘안녕, 친구? 반가워! 나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21세기를 선도하는 초일류 식품기업 니신이라고 해. 맛과 영양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고급 인스턴트 라면을 첨단설비와 위생공정을 통해 제조하고 있단다. 너와 친구가 되고 싶어. 하하하!’라고 하면 곤란하니까.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배구공만한 '수퍼양파' 보러 오세요~!
현대백화점은 29일까지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 등 4개 점포에서 일반 양파의 5~6배 크기의 '수퍼양파'를 한정 판매한다. 경북 안동에서 재배한 수퍼양파는 평균 무게 1kg에 달하며, 최대 지름 21cm 크기다. 수퍼양파를 재배한 김채구 농민은 약 7개월간의 생육기간 중 단계별로 비료의 양… [2017-06-25 15:20:25] new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