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본능 설득하는 ‘슈퍼휴먼들’의 아름다움

[크리에이티브 산책] 영국 채널4의 리우 장애인 올림픽 광고
Blink Productions / 4creative 제작/대행 '우리는 슈퍼휴먼'

이연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06 11:04:5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영국의 공영방송 채널4(Channel 4)는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칸 국제광고제)의 단골 수상자다. 2012년 런던 장애인올림픽 광고 필름 ‘슈퍼휴먼을 만나라(Meet the Superhumans)’로 이듬해 칸 라이언즈 필름 크래프트 부문 그랑프리, 필름 부문 금상 등을 수상했던 채널4가 2016년 유로베스트에서 필름, 필름 크래프트 부문 그랑프리를 차지했다. 이번엔 2016년 리우 장애인올림픽 광고다. 

언뜻 이 필름은 60년대 스윙 음악인 새미 데이비스 주니어의 히트곡 ‘예스 아이 캔(Yes I Can)’ 뮤직비디오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모두 140명의 진짜 장애인들을 등장시킨 ‘최신작’이다. 영상의 완성도가 뛰어나 장애인들의 모습이 별로 낯설거나 불편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아니, 오히려 웬만한 ‘일반인’들의 모습보다 더 경쾌하고 신난다. 

현대인들 대개가 장애인들에게도 동등한 기회가 주어져야 하며 외모나 능력이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많은 경우 우리와 다른 사람들을 볼 때 항상 동정이나 연민, 불안, 슬픔과 같이 다소 부정적인 감정을 갖게 된다. 우리의 지성은 그들을 동등하게 대하라고 권하지만 우리의 본능은 지속적으로 이를 거부한다. 감동적인 장애인 올림픽의 시청률이 좀체로 높아지지 않는 근본적 이유 중 하나다. 

사실 사람들은 아주 오랫동안 신체 일부가 훼손된 사람은 아름답지 않다고 생각해왔다. 장애를 갖고 태어난 아이는 버려지기 일쑤였으며, 사냥이나 전투 중 불구가 된 남자는 설사 살아남는다 해도 영웅보다는 괴물로 간주됐다. 진화심리학은 생명력 있는 것을 아름다운 것으로 간주하는 우리 본능에서 그 이유를 찾기도 한다.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 속 영웅적 행위를 칭송하는 현대인들에겐 잔인한 얘기일 수 있다. 그러나 수렵하며 떠돌던 구석기 시대, 장애인이나 외상환자는 그 집단에게 크나큰 부담이었을 것이다. 얼마나 오래 살지 확실하지도 않은 한 ‘죽어가는 사람’ 때문에 집단 전체가 위험에 처하는 일이 빈번했을 것이다. 그러니 ‘라이언 일병’을 구한 것은 인간의 본능이 아닌 습득되거나 심지어 ‘강요된’ 지식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강요된 지식이 과연 인간본능을 이길 수 있을까? 과학은 계속해서 인간이 얼마나 동물적이고 비이성적인지 확인시켜주기만 한다. 과학과 의학이 아무리 발달해도, 우리의 마음만큼은 여전히 라이언 일병을 사지에 버려두고 줄행랑 친다. 

채널4의 2012년, 2016년 ‘슈퍼휴먼’ 필름 광고는 이런 인간 본성에 ‘설교’를 하지 않는다. 대신 장애인들이 등장하는 아름다운 영상과 음악으로 우리의 뇌를 교란시킨다. 장애인들이 일반인들보다 더 강하고 더 즐겁고 더 아름다울 수 있음을 알리기 위해 흥겨운 음악과 편집을 통해 좀 더 이성적인 전두엽 대신, 보다 본능에 가까운 후두엽과 측두엽에 호소했다. 이런 콘텐트는 우리 뇌가 장애인을 목격했을 때 느끼던 불편함을 즐거움으로 대체하는데 분명 기여할 것이다. 

이것은 일종의 이이제이(以夷制夷) 전략이다. 장애인을 회피하려는 '본능'을, 아름답고 즐거운 것을 추구하는 '본능'으로 격퇴시켜 장애인에 대한 본능적 반응을 바꾼다면, 궁극적으로 채널4의 장애인 올림픽 시청률도 올라갈 테니.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MB부터 차기정권까지… 조환익 한전 사장 '최장수 CEO' 신기록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재연임에 성공했다. MB정부시절인 2012년 12월 취임한 뒤 박근혜정부를 거쳐 차기정부까지 5년 넘게 한전을 이끌게 됐다. 한전 역사상 최장 사장의 탄생이다.한전은 21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 사장의 연임 안건을 의결시켰다.산업부 장관… [2017-03-21 20:06:39] new
대선 후보군 경제해법 무엇?… 정책 없고 정략만 가득
제 19대 대통령 선거가 정책보다 이념으로 [2017-03-21 20:03:27] new
한화L&C, 아시아 최대 '바닥재 전시회'서 기술력 뽐내
건축자재를 생산하는 한화LC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닥재 전시회에 참여했다.21일 한화LC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닥재 전시회인 '도모텍스 아시아(DOMOTEX ASIA)'에 참석해 자사의 바닥재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 [2017-03-21 19:15:45] new
휴비스, 진드기 번식 '원천봉쇄' 최첨단 섬유 세계 최초 개발
합성섬유 생산 업체 '휴비스'가 진드기 번식을 막아주는 제품을 개발했다. 21일 휴비스는 섬유를 실로 만드는 방사 과정에 항진드기 성분을 첨가하는 새로운 기술을 통해 진드기 번식을 원천적으로 봉쇄한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봄철 따뜻한 날씨에 잘 번식하는 진드기는 사람의 피부세… [2017-03-21 19:12:02] new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TV 화질 논쟁 종지부…미래비전 제시"
삼성전자가 화질 논쟁에 종지부를 찍고 TV의 미래를 제시하는 '스크린 에브리웨어' 비전을 제시했다. 스크린 에브리웨어는 일상생활를 바꾸는 라이프스타일 TV 시대로의 변화 중 하나로 개인 맞춤형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2… [2017-03-21 19:10:1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