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질 최우선-스마트 워킹' 등 중점과제 추진

[CES 2017] 조성진 부회장, '수익-성장' 중심 선순환구조 구축 총력

"B2C-B2B 균형 강조…로봇 등 미래기술 적극 육성"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08 13:07:0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LGE



[라스베이거스(미국)=윤진우 기자] LG전자를 글로벌 생활가전 선두 업체로 이끌고 있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수익과 성장에 중점을 둔 선순환 사업구조에 집중한다.  

조성진 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17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CEO를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1등 DNA를 LG전자 전사업에 이식해 LG 브랜드를 고객이 선망하는 진정한 일등 브랜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LG전자를 1등 브랜드로 끌어올리기 위해 ▲수익성 기반의 성장 기조 ▲품질 최우선 ▲1등 체질 내재화 및 스마트 워킹 3대 중점과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가전분야에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1등 품질'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양적 성장에 집착하지 않고 수익성을 전제로 한 성장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운영하겠다는 의미다.

조 부회장은 "B2C 분야에서는 사업구조 고도화,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를 통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체력을 만들 것"이라며 "B2B 분야에서는 고객 밀착형 사업 방식으로 성장을 가속화하면서 적극적인 투자를 기반으로 성장 속도를 높여 시장 기회를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건전한 성장을 가속하기 위해서는 B2C와 B2B의 적절한 균형이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생활가전 사업은 고수익을 유지하기 위한 융복합 및 프리미엄에 집중하고, 가전분야 B2B 영역의 시스템에어컨과 빌트인, B2C 영역의 오븐, 청소기, 정수기, 에어케어 등에는 자원을 적극 투입하기로 했다. 
 
TV사업의 경우 LG 올레드 TV 출시를 확대해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하는 기조다. 사이니지 역시 성장 기반을 확대한다. 부진에 빠진 모바일 사업은 기본 성능, 품질 혁신 등 제품 경쟁력 확보를 최우선으로 수익 창출을 위한 사업구조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또 자동차부품 사업과 태양전지, ESS·EMS도 품질 및 수익성 중심의 사업구조로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조 부회장은 로봇사업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을 드러냈다. 이를 위해 여러 조직으로 분산돼 있던 IoT 역량을 통합해 H&A스마트솔루션BD를 신설하고, 가정 및 공공서비스용 로봇을 적극 개발한다.
 
더불어 부품사업에 대한 육성 의지로 보였다. 인버터 기술 기반의 모터와 컴프레서 등 세계 최고 수준의 부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핵심부품에 대한 외부 판매를 늘려간다.

조성진 부회장은 "올해는 글로벌 저성장 기조와 보호무역주의가 심화되며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제품, 시장, 마케팅에 대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고객 중심의 1등 LG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GS건설, 24일 주총서 CB·BW 발행한도 60%↑ … 일단 곳간 채우기?
GS건설이 24일 오전 10시에 진행되는 주주총회서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 한도를각각 3000억원씩 늘리는 안건을 내놓을 예정이다. GS건설은 공시를 통해 24일 진행되는 주주총회에서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CB 한도를 기존 500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확대하고,… [2017-03-24 16:33:27] new
[주총] 동양, 김용건 前대표 사내이사 해임안 통과... 경영권분쟁 일단락
(주)동양의 대표이사를 역임했던 김용건 사내이사가 해임됐다. 지난해 건설경기 호황 속에서도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지 못한 것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이날 해임된 김용건 사내이사 외 3명은 유진기업의 (주)동양 경영권 확보에 반대를 표했던 인물이었던 만큼, 유진기업의 이사회 장악력이 한… [2017-03-24 16:32:13] new
임병용 GS건설 사장 "미래 성장동력 마련 집중할 것"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서울 그랑서울 본사에서 진행된 제48기 주주총회에서 "10년 후에도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는 미래 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임병용 사장은 올해 국내 불안정환 시장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다만 외형보다는 양질 프로젝트를 선별 수주해 주주가치 극대… [2017-03-24 16:29:42] new
김한기 대림산업 대표 "매출목표 10조2200억원"… 5대 경영전략 제시
대림산업이 올해 매출목표를 10조2200억원으로 설정했다. 이는 지난해 8조6540억원 보다 18% 가량 소폭 늘어난 수치다. 대림산업은 2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종로1길 대림빌딩 지하 1층 강당에서 열린 제70기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김한기 대림산업 대표는 이날 경영계… [2017-03-24 16:21:12] new
편의점 원두커피 성장에 디저트 매출도 ↑… GS25, 치즈타르트 출시
가성비 좋은 편의점표 디저트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24일 GS25에 따르면 디저트류 매출이 전년 대비 2015년 72.6%, 2016년 74.8%, 2017년 3월 현재 82.6%로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연도별 디저트 인기 상품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다. 2015년 상위권… [2017-03-24 16:15:5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