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질 최우선-스마트 워킹' 등 중점과제 추진

[CES 2017] 조성진 부회장, '수익-성장' 중심 선순환구조 구축 총력

"B2C-B2B 균형 강조…로봇 등 미래기술 적극 육성"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08 13:07:0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LGE



[라스베이거스(미국)=윤진우 기자] LG전자를 글로벌 생활가전 선두 업체로 이끌고 있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수익과 성장에 중점을 둔 선순환 사업구조에 집중한다.  

조성진 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17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CEO를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1등 DNA를 LG전자 전사업에 이식해 LG 브랜드를 고객이 선망하는 진정한 일등 브랜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LG전자를 1등 브랜드로 끌어올리기 위해 ▲수익성 기반의 성장 기조 ▲품질 최우선 ▲1등 체질 내재화 및 스마트 워킹 3대 중점과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가전분야에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1등 품질'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양적 성장에 집착하지 않고 수익성을 전제로 한 성장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운영하겠다는 의미다.

조 부회장은 "B2C 분야에서는 사업구조 고도화,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를 통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체력을 만들 것"이라며 "B2B 분야에서는 고객 밀착형 사업 방식으로 성장을 가속화하면서 적극적인 투자를 기반으로 성장 속도를 높여 시장 기회를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건전한 성장을 가속하기 위해서는 B2C와 B2B의 적절한 균형이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생활가전 사업은 고수익을 유지하기 위한 융복합 및 프리미엄에 집중하고, 가전분야 B2B 영역의 시스템에어컨과 빌트인, B2C 영역의 오븐, 청소기, 정수기, 에어케어 등에는 자원을 적극 투입하기로 했다. 
 
TV사업의 경우 LG 올레드 TV 출시를 확대해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하는 기조다. 사이니지 역시 성장 기반을 확대한다. 부진에 빠진 모바일 사업은 기본 성능, 품질 혁신 등 제품 경쟁력 확보를 최우선으로 수익 창출을 위한 사업구조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또 자동차부품 사업과 태양전지, ESS·EMS도 품질 및 수익성 중심의 사업구조로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조 부회장은 로봇사업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을 드러냈다. 이를 위해 여러 조직으로 분산돼 있던 IoT 역량을 통합해 H&A스마트솔루션BD를 신설하고, 가정 및 공공서비스용 로봇을 적극 개발한다.
 
더불어 부품사업에 대한 육성 의지로 보였다. 인버터 기술 기반의 모터와 컴프레서 등 세계 최고 수준의 부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핵심부품에 대한 외부 판매를 늘려간다.

조성진 부회장은 "올해는 글로벌 저성장 기조와 보호무역주의가 심화되며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제품, 시장, 마케팅에 대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고객 중심의 1등 LG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유통 갑질에 '3배 의무' 손배제 도입… 복합쇼핑몰·아웃렛도 규제대상
앞으로 대형유통업체가 납품업체에 부당반품·보복행위 등 악의적인 갑질을 하면 무조건 손해액의 3배를 배상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도입된다.그동안 무늬만 부동산(매장) 임대업자로 등록돼 규제의 사각지대에 있던 복합쇼핑몰·아웃렛도 유통업법 적용대상에 포함해 입주업체 권익을… [2017-08-13 12:03:10] new
北-美 긴장 고조에 '미니 골드바' 판매량 급증
북한과 미국간에 연일 날카로운 신경전이 지속되며 '한반도 8월 위기설'이 확산하자 미니 골드바(Gold Bar)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고액 자산가들을 중심으로 전쟁 등 위기 상황에 가장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안전자산인 금 사재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13일 한국금거래소(Korea… [2017-08-13 11:01:07] new
넷마블, 상반기 매출 1조2273억원… 1위 넥슨과 고작 75억 차이
넷마블게임즈가 '리니지2 레볼루션'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올해 상반기에만 1조227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게임사 1위 업체인 넥슨의 상반기 매출 1조2348억원과 불과 75억원 밖에 차이나지 않는다.모바일 강자인 넷마블 흥행이 계속될 경우 올 하반기엔 게임시장 순위가 달라질 수 있다… [2017-08-13 10:57:39] new
삼성 갤노트8·LG V30, 9월15일 동시출시? '격돌 예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과 LG전자 V30이 오는 9월15일 같은 날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1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 판매일을 9월15일로 잡고 내달 1일부터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LG전자도 같은 날 V30를 출시 안을 두고 내부검토를 진행중인 것으로 전… [2017-08-13 10:53:21] new
카카오뱅크 5000억원 유상증자… 케이뱅크와 3000억원 자본격차
카카오뱅크가 출범 15일 만에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하면서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 자본 격차가 커질 전망이다.카카오뱅크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주당 5000원짜리 주식 1억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9월5일까지 증자가 마무리되면 카카오뱅크의 자본금은 3000억원… [2017-08-13 10:50:0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