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은 지금 후속작 '열풍'

[기자수첩] '히트상품' 아류로 전락하는 '시리즈 상품'… 편의점, 변신 아닌 '혁신' 필요

편의점 후속작 제품 잇달아 출시… 사회적으로 회자되는 제품은 후속작 아닌 '본편'

진범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1:43: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범용 기자. ⓒ뉴데일리경제

본편만 한 후속작은 없다! 

영화계의 오랜 정설로 명작을 뛰어넘는 후속작을 만들기 어렵다는 의미로 통용된다. 이는 비단 영화계뿐만 아니라 히트를 친 상품들도 마찬가지다. 

지난해부터 편의점 업계는 시리즈 상품 전략을 들고나오면서 고객 끌어모으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장기화 된 불황 속에서 얼어붙은 소비자들의 주머니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제품을 내놓기보다 인기가 높았던 제품의 후광을 이어받는 후속작을 출시해 소비자에게 익숙하기 다가가기 위해서다.

CU는 지난 2014년 '프리미엄주스'로 재미를 본 이후 2015년 기존 운영 상품에 블루베리, 망고 등 3종을 출시했고, '자이언트 떡볶이'의 후속작으로 '자이언트 라볶이'와 '자이언트 빨간 순대'를 출시했다.

GS25 역시 히트 상품인 '유어스오모리김치찌개라면'의 후속작으로 '유어스오모리참치찌개라면'과 '유어스오모리부대찌개라면'을 출시했다. 
세븐일레븐도 요구르트의 인기에 힘입어 후속작으로 '요구르트젤리', '요구르트 팩' 등을 연이어 선보였다. 그야말로 편의점은 지금 후속작 열풍인 셈이다.

그러나 이 같은 후속작 제품은 말 그대로 후속작으로 본편에 힘입어 단시간 반짝 빛을 볼 뿐 메가히트를 기록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

오리온에서 출시한 초코파이의 후속작 '초코파이 바나나'가 대표적인 예다. 지난해 3월부터 판매된 이 제품은 4월 엄청난 신드롬을 불러일으켰지만, 그 인기는 오래가지 못했다. A편의점에서 이 제품의 매출은 4월과 비교해 12월 79%나 급감했다.

편의점의 PB(자체 브랜드)상품은 고객들의 반응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이미 인지도가 있는 상품들과 협업하거나 유명 제품의 후속작으로 출시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판매 결과 역시 후속작 대부분은 못해도 본전은 건지는 경우가 많다.

C편의점 관계자는 "위험 부담을 가지는 신규 제품보다 전작의 인기를 이어가는 후속작 제품을 출시하는 것이 솔직히 안전한 건 맞다"고 말했다. 

▲세븐일레븐에서 출시한 'PB요구르트젤리'와 'PB딸기요구르트젤리 ⓒ진범용 기자


그러나 시리즈 상품 출시에만 몰두하다 보면 또 다른 대표상품이 나오지 못하는 악순환이 고리가 만들어질 확률도 다분하다.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빅3(CU·GS25
·세븐일레븐)에서 현재 판매되는 PB상품의 수는 1000여가지 이상으로 평균 매출(담배 제외)의 30~35%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불황 속에서도 편의점이 나홀로 성장을 거듭하는 이유는 편의점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편의성에 PB상품의 합리적인 가격과 고객들의 취향을 겨냥한 다양한 제품이 합쳐져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

고인 물은 썩는다. 고심을 거듭한 신제품이 아닌 약간의 변신으로 만들어지는 시리즈 상품은 편의점 자체를 고인 물로 만들 가능성이 농후하다.

시리즈 제품도 그 나름의 의미가 있지만 메가 히트를 이끌 수 있는 새로운 혁신이 정유년에는 이뤄지길 기대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JB금융, 덩치 작아도 실적 성장 '굿'…지난해 순익 31% 증가
금융지주 중 가장 덩치가 작은 JB금융지주가 호실적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특히 은행 및 비은행 계열사의 꾸준한 이익 성장세가 눈에 띈다.JB금융지주는 전년 대비 31.0% 증가한 2017년 당기순이익 2644억원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그룹 실적을 끌어올린 주요인은 계열사의 안정적인 대출… [2018-02-09 17:28:20] new
현대重, 2년치 임단협 타결... 찬반투표서 56.4%로 가결
현대중공업이 1년 9개월을 끌어온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했다. 현대중공업은 9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이 찬성 56.4%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는 조합원 9826명 중 88.8%인 8724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찬성 56.4%(4917명), 반대 43.3%(3774명),… [2018-02-09 17:18:39] new
현대重, 지난해 영업익 146억... 전년比 96% ↓
현대중공업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현대중공업은 2017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96% 감소한 146억원에 그쳤다고 9일 공시했다. 동기간 매출액도 15조4688억원으로 31% 줄었다.지난해 4분기 경영실적은 부진하다. 영업이익은 3422억원의 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매출도 전년동기 대비 33% 감소한 3조… [2018-02-09 17:09:07] new
SK네트웍스, 지난해 영업익 1408억원…전년比 9.5% ↓
SK네트웍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408억원으로 전년 대비 9.5% 줄었다고 9일 공시했다.같은 기간 매출액은 15조2008억원으로 17.8%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270억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전환했다.지난해 4분기 역시 영업이익은 406억원으로 14.6% 감소했으며, 매출은 4조2… [2018-02-09 16:59:26] new
美 증시 '패닉'에 증시 하루만에 하락… 2363포인트 마감
전날 반등에 성공한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하루만에 다시 약세로 전환했다.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3.85포인트(1.82%) 하락한 2363.77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전날 뉴욕 증시는 3대 지수가 모두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60.89포인트 내린 2347.73포인트로 하락 출발했다. 이후 장 내내 약세를 지속했다.거래성향은… [2018-02-09 16:56:2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