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기업가치 30조 '시동'…"해법은 석유개발·신사업"

시총 12~15조원 수준…2018년까지 두배 수준 높여야
석유개발 사업 본사 미국 휴스턴 이전…셰일가스 사업 확대 '심혈'
'글로벌 파트너링' 통해 석유화학 성공모델 발굴

조재범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06:13: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이노베이션이 오는 2018년 기업가치 30조원 달성을 위해 보폭을 넓히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역대 2위 수준의 영업이익이 점쳐지지만 이에 그치지 않고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며 비전 달성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의 '사령탑'을 맡은 김준 총괄사장은 올해를 비전 달성을 위한 중요한 한 해라고 강조하며 의지를 다지고 있다.

김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 한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기업가치 30조 달성'이라는 목표의 성패가 달린 만큼, 리더를 중심으로 전 구성원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며 "에너지·화학 분야의 글로벌 일류기업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의 시가총액은 과거 2014년 유가 급락에 따른 재고평가 손실로 7조원까지 떨어졌지만 현재 12조원에서 15조원 사이를 보이고 있다.

기업가치를 30조원까지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현 시가총액을 두배 수준으로 키워야 하는 상황이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석유개발 및 석유화학 M&A(인수합병) 등에 3조원을 배팅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2005년 3조원을 투입해 SK인천석유화학(옛 인천정유)을 인수한 이후 12년 만에 이뤄진 최대 투지다. 

석유개발사업 분야의 국내·외 M&A 및 지분 인수 등을 추진하고 배터리 공장 증설 및 배터리 분리막 사업 확대 등 신사업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겠다는 복안이다.

회사 내부적으로는 사업 부문별 투자 규모를 확정하지 않은 상태지만 석유개발사업에 무게 중심이 실릴 것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4년 미국 내 셰일가스 생산 광구 두 곳의 지분을 인수한 바 있으며 석유개발 사업 본사도 미국 휴스턴으로 이전하는 등 셰일가스 사업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셰일가스 개발 정책과 맞물려 M&A 시장이 활기를 띌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향후 공격적인 행보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오는 2020년 원유 보유량을 10억 배럴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도 석유개발은 SK이노베이션의 주요 과제다. 

SK이노베이션은 2015년 말 기준 11개국 14개 광구 및 4개 LNG 프로젝트에서 확인매장량 기준 총 5억500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사실상 독립체제로 운영되는 E&P사업이 성과를 낼 경우 향후 사업부를 분리해 운영될 가능성도 높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석유화학 부문에서도 '글로벌 파트너링'을 앞세워 중국 시노펙과 합작해 세운 중한석화, 사우디아라비아 사빅과의 넥슬렌 합작사업 등과 같은 성공 모델을 추가로 발굴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사빅과 함께 울산에 준공한 넥슬렌 제1공장의 성공을 발판으로 사우디 넥슬렌 제2공장 착공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북미와 중국 등 제3국에서의 에너지 사업진출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배터리 공장 증설과 배터리 분리막 사업 등 신사업 분야에 대한 투자도 확대된다.

국내 3위에 머물러 있는 배터리 사업의 경우 중국의 보호무역과  국내외 업체들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지만 신성장 분야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충남 서산 배터리 공장에 4호기를 증설에 돌입해 1.1GWh급 규모를 1.9GWh급으로 확대하고 있다. 추가로 5~6호기를 국내에 증설해 총 3GWh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충북 증평공장에도 배터리 분리막 설비 10~11호 2개 라인 증설 투자를 결정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사업 부문별 투자규모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하지만 기업가치 30조원 달성을 위해 최근 단행된 가장 큰 규모의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