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상황 불구, 공격적 투자 행보 관심집중"

최태원 회장 통큰 투자…"반도체-5G-E&P 20조 배팅"

SKT 3년간 총 11조 대규모 투자 결정…ICT산업 생태계 조성 앞장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 등 3조원 투입…SK하이닉스 3D 낸드플래시 초점

조재범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1:20: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태원 SK그룹 회장.

국내 산업계가 대내외 악재로 얼어붙은 가운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공격적인 투자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SK그룹 내 3대 주력 계열사들이 새해들어 조 단위의 대규모 투자 계획을 속속 발표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실적 호조로 마련된 탄탄한 실탄을 기반으로 향후 그룹 미래를 이끌 신사업 육성 및 안정적 수익기반 마련을 위한 것으로 평가된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날 새로운 ICT 산업 생태계 조성·육성을 위해 5조원, 5G 등 미래형 네트워크에 6조원 등 3년간 총 11조원을 투자키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은 화학·석유개발·배터리 사업 분야 등에 최대 3조원 규모의 투자를, SK하이닉스는 2015년부터 6조원대의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변화와 혁신을 통해 성장동력을 만들어 나가자"며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강조한 바 있다.

주력 계열사들의 이번 대규모 투자는 향후 사업 고도화 및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선제적인 대응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먼저 SK텔레콤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IoT 등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통해 4차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특히 SK텔레콤, SK 주식회사C&C, SK하이닉스 등 그룹 내 ICT 관계사의 역량 결집에도 힘을 쏟는다. 

또한 SK텔레콤은 5G 등 미래형 네트워크 분야와 2.6GHz 구축에 오는 2019년까지 6조원을 투자해 네트워크 품질 우위를 점한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이 이미 상당히 퍼져나가고 있음을 CES 2017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며 "대내외적으로 경제 여건이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New ICT 생태계 구축을 위한 투자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SK텔레콤의 과제"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일 화학·석유개발·배터리 사업 분야 등에 최대 3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오는 2018년에는 기업가치 30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특히 석유개발사업에 무게 중심이 실릴 것으로 관측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4년 미국 내 셰일가스 생산 광구 두 곳의 지분을 인수한 바 있으며 석유개발 사업 본사도 미국 휴스턴으로 이전하는 등 셰일가스 사업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셰일가스 개발 정책과 맞물려 M&A 시장이 활기를 띌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향후 공격적인 행보가 예상된다.

석유화학 부문에서도 '글로벌 파트너링'을 앞세워 중국 시노펙과 합작해 세운 중한석화, 사우디아라비아 사빅과의 넥슬렌 합작사업 등과 같은 성공 모델을 추가로 발굴할 계획이다.  

배터리 공장 증설과 배터리 분리막 사업 등 신사업 분야에 대한 투자도 확대된다. 국내 3위에 머물러 있는 배터리 사업의 경우 중국의 보호무역과  국내외 업체들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지만 신성장 분야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SK하이닉스는 3D 낸드플래시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빅데이터, IT기기 고성능화, IoT 환경 고도화에 맞춰 3D 낸드플래시 시장 성장이 점쳐지기 때문이다.

올해의 경우 청주 M15(가칭) 착공 등 대규모 공장 증설이 예상되며 6조원 후반의 투자가 전망된다. 

이는 46조원을 들여 경기도 이천과 충북 청주에 반도체 공장 3개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의 일환으로 3D 낸드플래시 경쟁력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다.

시장조사기관 IHS테크놀로지에 따르면 지난해 823억GB를 기록했던 낸드플래시 시장은 연평균 44%의 고성장세를 기록하며 2020년 5840억GB로 확대가 점쳐진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017년 경영방침을 'SKMS 실천 : Deep Change를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로 정했다"며 "내부로부터 근본적으로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삼성 갤럭시S8 극찬 잇따라…"외신, 아름다운 외관-기술 경이적"
삼성전자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S8을 공개한 가운데 외신들의 호평이 이어지며 기분좋게 출발했다.우선 이전 모델에 비해 18% 가량 커진 화면과 베젤이 없는 디스플레이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영국 가디언(The Guardian)지는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으로 베젤이… [2017-03-30 05:38:57] new
'구단-선수' 그대로 쓰는 모바일 야구 게임 출시 봇물
"전작 모바일 야구게임에서 사용한 내 구단과 선수를 새 버전에서도 즐겨보자!"국내 주요 게임업계가 다가오는 2017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새로운 타이틀의 출시를 준비해 주목된다.특히, 전작인 모바일 야구게임에서 사용하던 구단과 선수들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사용자들이 큰… [2017-03-30 05:34:31] new
"반올림 농성은 '쇼'...20~25억 받을 수 있다 부추겨"
반도체 직업병 논란과 관련해 시민단체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을 향한 유가족의 일침이 눈길을 끈다.지난 28일 반올림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반올림에는 '이종란 노무사에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숙영아정준아사랑해'라… [2017-03-30 05:33:00] new
[포토] 뉴욕서 열린 삼성 '갤럭시S8' 언팩…"전세계서 2천명 몰려"
삼성전자가 현지시간 29일 미국 뉴욕 링컨센터(Lincoln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개최했다.삼성전자는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과 '갤럭시 S8플러스', 360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기어 360' 신제품을 공개했다.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미디어 관계자 및 관계사 등 20… [2017-03-30 01:47:15] new
[갤S8 언팩] 똑똑해진 AI에 얼굴인식까지…"최고 스펙 담아내"
[뉴욕=조재범 기자] '한 층 똑똑해진 AI 빅스비(Bixby) 지원에 얼굴인식까지…'삼성전자가 현지시간 29일 미국 뉴욕 링컨센터(Lincoln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과 '갤럭시 S8플러스', 360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기어 360' 등 신제… [2017-03-30 01:44: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