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증권사 16곳 사외이사 임기 만료 현황

증권사 16곳 사외이사 75% 임기만료… 겸직 사례도 늘어나

올 상반기 내 46명 임기만료
업계 "사외이사 인력풀 작아"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6:00:0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16개 증권사 사외이사 61명 가운데 75%가 올 상반기 임기가 만료된다.

인사철을 앞두고 다른 회사 사외이사 겸직사례도 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자기자본 상위 20개사 중 인수합병(M&A)으로 새로 출범한 미래에셋대우와 KB증권을 제외한 16개 증권사의 사외이사는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총 61명(기타비상무이사 제외 기준)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46명, 75.4%가 올 상반기 이내에 임기가 만료된다.

한국투자·유안타·동부·메리츠종금증권과 하나금융투자 5곳은 사외이사 전원이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 등을 기점으로 임기가 끝난다.

사외이사 수가 6명으로 가장 많은 하나금융투자는 사외이사 임기가 첫 선임시 1~2년으로 사외이사 마다 차이가 있고, 연임시에는 임기 1년으로 정해지다보니 공교롭게도 사외이사 전원의 임기 만료 시점이 오는 3월로 겹치게 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원래 사외이사가 5명이었으나 지난해 5월 말 정유신 사외이사가 중도 퇴임 한 이후 4명이 재직중이며, 이들 모두 올해 3월에 개최되는 정기주주총회을 기점으로 임기가 만료된다.

임기 만료되는 사외이사와 결원으로 빈 한자리까지 총 5명의 사외이사를 연임 또는 신규 선임을 결정해야 하는 셈이다.

NH투자증권은 사외이사 원래 임기대로라면 4명 중 2명의 임기가 오는 3월 종료된다.

다만 임기가 끝나는 2명 외에 임기가 2018년 3월까지인 박상용 사외이사가 지난달 말 우리은행 사외이사로 옮겨가면서 정기주총에서 한 명을 추가로 선임할 예정이다. 

사외이사는 다른 회사와 겸직할 수 있지만 금융업계 내에서는 겸직할 수 없다.

이처럼 국내 주요 증권사의 사외이사 임기가 줄줄이 종료되면서 증권사들은 이사회 구성에 고민이다.

사외이사 임기가 종료되면 해당 이사의 연임을 결정하거나 새로 사외이사를 뽑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외이사는 인간 거수기라는 비난도 있지만 엄연한 이사회의 등기임원으로 회사의 주요 안건에 대해 판단을 해야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문제는 자격을 갖춘 사외이사 인력풀이 좁다는 점이다.

실제로 현재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여러 회사에 사외이사를 겸직하는 사례를 쉽게 찾을 수 있다.

NH투자증권의 정영철 사외이사와 안덕근 사외이사가 현재 각각 강남제비스코와 SK케미칼에서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사외이사 4명 전원이 의사결정 효율화 등을 이유로 한국투자금융지주 사외이사를 같이 맡고 있고, 한화투자증권도 롯데칠성음료 사외이사를 역임했던 김용재 사외이사를 기용하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회계·법률 등 전문 분야 또는 회사 관련 업계 근무 경험이 있어야 하고, 공직자의 경우 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라 결격사유가 없어야 하는데 이런 여러 조건을 갖춘 인물이 많지는 않다"며  "안건에 대한 판단력이 중요해서 사외이사 경험이 있느냐도 중요한 요소라 타 사의 사외이사 이력이 있는 인물을 선임한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금융투자  증권  사외이사  임기  겸직


실손의료보험 국민 3명 중 2명 가입…손해율 개선
국민 3명 중 2명꼴로 가입한 실손보험의 작년 손해율이 122%로 2016년 대비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보험사 실손의료보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개인실손보험 계약 수는 3419만건으로 전년 말(3332만건) 대비 2.6%(87만건) 증가했다. 이는 국민 5178만… [2018-04-16 06:53:29] new
'원가공개-제4이통-보편요금'… 정부 압박에 설자리 잃은 이통사
이통사들이 최근 휴대전화 요금 관련 '원가 자료'를 공개하라는 대법원 판결을 받은데 이어 제4이통 및 보편요금제 움직임까지 겹치며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정부의 통신비 인하 요구에 따라 약정제도, 멤버십, 로밍 요금제 등 다양한 MNO(이동통신) 사업 혁신을 지속하고 있음에도 악재가 지… [2018-04-16 06:45:14] new
"2Q, 막오른 게임대전… 게임 '빅3' 경쟁 치열"
올해 국내 게임업계 왕좌를 내건 대형 게임사들의 순위 경쟁이 2분기를 기점으로 본격화될 전망이다.다음달 넥슨의 대표 온라인 축구 게임 '피파 온라인4' 출시와 함께 지난 1분기 신작의 부재로 다소 잠잠했던 넷마블과 엔씨소프트도 신작 출시에 시동을 건 분위기다.1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2018-04-16 06:35:52] new
"기술 유출은 막아야"… 삼성 '작업보고서' 산업부 판단 '촉각'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의 '작업환경 측정보고서'에 대한 산업부의 국가핵심기술 판단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국민의 알 권리를 내세우는 고용부와 기업비밀 유출을 우려하는 삼성전자가 팽팽히 맞서는 상황에서 보고서 공개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어서다.반도체 업계는 물론… [2018-04-16 06:33:40] new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직원들에 이메일 발송
갑질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직원들에게 사죄의 이메일을 보냈다.15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현민 전무는 이날 오후 9시4분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전체 직원들에게 발송했다.조현민 전무는 "이번에 저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받으시고 피… [2018-04-15 22:59: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