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증권사 16곳 사외이사 임기 만료 현황

증권사 16곳 사외이사 75% 임기만료… 겸직 사례도 늘어나

올 상반기 내 46명 임기만료
업계 "사외이사 인력풀 작아"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6:00:0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16개 증권사 사외이사 61명 가운데 75%가 올 상반기 임기가 만료된다.

인사철을 앞두고 다른 회사 사외이사 겸직사례도 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자기자본 상위 20개사 중 인수합병(M&A)으로 새로 출범한 미래에셋대우와 KB증권을 제외한 16개 증권사의 사외이사는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총 61명(기타비상무이사 제외 기준)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46명, 75.4%가 올 상반기 이내에 임기가 만료된다.

한국투자·유안타·동부·메리츠종금증권과 하나금융투자 5곳은 사외이사 전원이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 등을 기점으로 임기가 끝난다.

사외이사 수가 6명으로 가장 많은 하나금융투자는 사외이사 임기가 첫 선임시 1~2년으로 사외이사 마다 차이가 있고, 연임시에는 임기 1년으로 정해지다보니 공교롭게도 사외이사 전원의 임기 만료 시점이 오는 3월로 겹치게 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원래 사외이사가 5명이었으나 지난해 5월 말 정유신 사외이사가 중도 퇴임 한 이후 4명이 재직중이며, 이들 모두 올해 3월에 개최되는 정기주주총회을 기점으로 임기가 만료된다.

임기 만료되는 사외이사와 결원으로 빈 한자리까지 총 5명의 사외이사를 연임 또는 신규 선임을 결정해야 하는 셈이다.

NH투자증권은 사외이사 원래 임기대로라면 4명 중 2명의 임기가 오는 3월 종료된다.

다만 임기가 끝나는 2명 외에 임기가 2018년 3월까지인 박상용 사외이사가 지난달 말 우리은행 사외이사로 옮겨가면서 정기주총에서 한 명을 추가로 선임할 예정이다. 

사외이사는 다른 회사와 겸직할 수 있지만 금융업계 내에서는 겸직할 수 없다.

이처럼 국내 주요 증권사의 사외이사 임기가 줄줄이 종료되면서 증권사들은 이사회 구성에 고민이다.

사외이사 임기가 종료되면 해당 이사의 연임을 결정하거나 새로 사외이사를 뽑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외이사는 인간 거수기라는 비난도 있지만 엄연한 이사회의 등기임원으로 회사의 주요 안건에 대해 판단을 해야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문제는 자격을 갖춘 사외이사 인력풀이 좁다는 점이다.

실제로 현재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여러 회사에 사외이사를 겸직하는 사례를 쉽게 찾을 수 있다.

NH투자증권의 정영철 사외이사와 안덕근 사외이사가 현재 각각 강남제비스코와 SK케미칼에서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사외이사 4명 전원이 의사결정 효율화 등을 이유로 한국투자금융지주 사외이사를 같이 맡고 있고, 한화투자증권도 롯데칠성음료 사외이사를 역임했던 김용재 사외이사를 기용하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회계·법률 등 전문 분야 또는 회사 관련 업계 근무 경험이 있어야 하고, 공직자의 경우 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라 결격사유가 없어야 하는데 이런 여러 조건을 갖춘 인물이 많지는 않다"며  "안건에 대한 판단력이 중요해서 사외이사 경험이 있느냐도 중요한 요소라 타 사의 사외이사 이력이 있는 인물을 선임한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금융투자  증권  사외이사  임기  겸직


市銀 임금협상 마무리…신한은행도 2% 인상으로 임단협 종료
지난해 성과연봉제 도입을 두고 대립각을 세웠던 은행 노사가 2016년 임금협상을 대부분 마무리지었다.다른 시중은행에 이어 신한은행도 합의점을 도출하며 임금 인상에 성공했다.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 노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본점에서 2016년 임단협을 체결했다.임금 인상률… [2017-03-22 15:18:30] new
[취재수첩] 유통 규제 법안은 편향적 '시각'… 고객 목소리는?!
최근 국회에서 발의한 유통 규제 법안들을 보면 한결같이 대기업은 참으로 악질로 묘사돼 있다.골목상권을 죽이고, 전통시장을 소멸시키고, 소비자들에게도 사랑받지 못한다.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달 20일 "대통령이 되면, 복합쇼핑몰, 대형유통점 주말영업을 금지하고 신규 복합쇼핑몰이 골… [2017-03-22 15:14:22] new
르노 '캡처' 배출가스 조작 소용돌이… 쌍둥이 'QM3' 역풍 우려
프랑스 정부가 르노의 디젤차량에서 배출가스 조작 증거를 발견했다고 발표하면서 '제2의 폭스바겐 사태'가 우려된다. 특히 유럽에서 인기가 높은 소형 SUV '캡처(국내명 QM3)'가 이번 사태의 중심에 있어 국내에도 불똥이 튈지 귀추가 주목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프랑스 재정경제부는 지… [2017-03-22 15:08:52] new
오비맥주, 세계 물의 날 맞아 '물 사랑' 캠페인 펼쳐
오비맥주는 22일 유엔(UN)이 지정한 '세계 물의 날'을 맞아 경기 이천, 충북 청주, 광주광역시 등에 위치한 생산공장 3곳에서 다양한 '물 사랑' 환경 캠페인을 펼쳤다고 밝혔다.오비맥주 생산공장 직원들은 이날 3개 공장별로 '세계 물의 날' 기념 행사에 이어 공장 인근 하천 일대를 돌며 환경 정… [2017-03-22 15:01:29] new
'일하는 은퇴' 비전 먼저 세워라… 40년 연금 전문가의 변화 관리 조언
자타공인 국내 연금분야의 최고의 전문가로 꼽히는 최재식 공무원연금 이사장이 '은퇴후에도 나는 더 일하고 싶다'는 책을 출간한다.이 책은 현직에서 물러나 두번째 인생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위한 '은퇴변화 관리' 안내서이다.저자인 최 이사장은 "준비되지 않은 은퇴의 심각성을 자각해야 비… [2017-03-22 14:57:5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