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증권사 16곳 사외이사 임기 만료 현황

증권사 16곳 사외이사 75% 임기만료… 겸직 사례도 늘어나

올 상반기 내 46명 임기만료
업계 "사외이사 인력풀 작아"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6:00:0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16개 증권사 사외이사 61명 가운데 75%가 올 상반기 임기가 만료된다.

인사철을 앞두고 다른 회사 사외이사 겸직사례도 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자기자본 상위 20개사 중 인수합병(M&A)으로 새로 출범한 미래에셋대우와 KB증권을 제외한 16개 증권사의 사외이사는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총 61명(기타비상무이사 제외 기준)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46명, 75.4%가 올 상반기 이내에 임기가 만료된다.

한국투자·유안타·동부·메리츠종금증권과 하나금융투자 5곳은 사외이사 전원이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 등을 기점으로 임기가 끝난다.

사외이사 수가 6명으로 가장 많은 하나금융투자는 사외이사 임기가 첫 선임시 1~2년으로 사외이사 마다 차이가 있고, 연임시에는 임기 1년으로 정해지다보니 공교롭게도 사외이사 전원의 임기 만료 시점이 오는 3월로 겹치게 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원래 사외이사가 5명이었으나 지난해 5월 말 정유신 사외이사가 중도 퇴임 한 이후 4명이 재직중이며, 이들 모두 올해 3월에 개최되는 정기주주총회을 기점으로 임기가 만료된다.

임기 만료되는 사외이사와 결원으로 빈 한자리까지 총 5명의 사외이사를 연임 또는 신규 선임을 결정해야 하는 셈이다.

NH투자증권은 사외이사 원래 임기대로라면 4명 중 2명의 임기가 오는 3월 종료된다.

다만 임기가 끝나는 2명 외에 임기가 2018년 3월까지인 박상용 사외이사가 지난달 말 우리은행 사외이사로 옮겨가면서 정기주총에서 한 명을 추가로 선임할 예정이다. 

사외이사는 다른 회사와 겸직할 수 있지만 금융업계 내에서는 겸직할 수 없다.

이처럼 국내 주요 증권사의 사외이사 임기가 줄줄이 종료되면서 증권사들은 이사회 구성에 고민이다.

사외이사 임기가 종료되면 해당 이사의 연임을 결정하거나 새로 사외이사를 뽑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외이사는 인간 거수기라는 비난도 있지만 엄연한 이사회의 등기임원으로 회사의 주요 안건에 대해 판단을 해야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문제는 자격을 갖춘 사외이사 인력풀이 좁다는 점이다.

실제로 현재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여러 회사에 사외이사를 겸직하는 사례를 쉽게 찾을 수 있다.

NH투자증권의 정영철 사외이사와 안덕근 사외이사가 현재 각각 강남제비스코와 SK케미칼에서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사외이사 4명 전원이 의사결정 효율화 등을 이유로 한국투자금융지주 사외이사를 같이 맡고 있고, 한화투자증권도 롯데칠성음료 사외이사를 역임했던 김용재 사외이사를 기용하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회계·법률 등 전문 분야 또는 회사 관련 업계 근무 경험이 있어야 하고, 공직자의 경우 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라 결격사유가 없어야 하는데 이런 여러 조건을 갖춘 인물이 많지는 않다"며  "안건에 대한 판단력이 중요해서 사외이사 경험이 있느냐도 중요한 요소라 타 사의 사외이사 이력이 있는 인물을 선임한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금융투자  증권  사외이사  임기  겸직


워커힐1단지, 장계영 박사 재건축준비위원장 선임
워커힐아파트 재건축사업이 보다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14일 업계에 따르면 워커힐아파트 1단지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는 장계영 박사를 차기위원장으로 선출했다.이번에 선출된 장계영 신임위원장은 부동산을 전공한 부동산학 박사다. 또 감정평가사로서 재건축과 재개발에 관해 수십… [2017-11-15 08:59:31] new
롯데마트, 22일까지 '수입 소고기 최대 50% 할인' 판매
롯데마트가 구이용 미국산 소고기를 돼지고기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고 15일 밝혔다.롯데마트는 16일부터 22일까지 엘포인트(L.Point) 회원을 대상으로 수입 냉장 소고기 전 품목(냉동, MAP 상품 제외)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대표적인 상품으로 미국산 척아이롤과 부… [2017-11-15 08:59:19] new
BBQ "갑질 아니다… 가맹점주가 X 먹이겠다며 언론 플레이 협박" 주장
BBQ가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보도된 윤홍근 BBQ 회장의 갑질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BBQ는 15일 해명자료를 통해 "금번 BBQ 회장 갑질논란이라는 제하의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보도는 가맹점주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담고… [2017-11-15 08:55:12] new
선별적 복지지출 '빈곤율' 하락… 한경연 "보편적 현물급여 정책 제고해야"
선별적 현물급여를 확대하는 복지정책 개편이 국가 빈곤율을 낮추데 효과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복지지출이 빈곤에 미치는 영향 분석: 유럽연합(EU)국을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EU 28개국의 선별적·보편적 복지지출액 변화에 따른 상대적 빈곤… [2017-11-15 08:49:44] new
사외이사 반대 의견 소극적… 이사회 독립성 미흡
기업 사외이사의 역할이 소극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 주요 상장사 중 사외이사가 이사회에서 반대 의견을 제시한 경우는 2%대에 머물렀다.15일 사회적 책임투자 컨설팅 업체 서스틴베스트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코스닥시장 상장 기업 882개를 대상 지배구조 평가한 자료에 따… [2017-11-15 08:28: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