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노사갈등, 올해 불황 극복 '걸림돌'

현대重·대우조선, 새해부터 노사관계 '삐걱'

현대重 노조, 11일 오후 1시부터 4시간 부분파업
대우조선 노조, 분사 놓고 사측과 대립각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6:23:1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료 사진.ⓒ뉴데일리

 

국내 대형 조선사들의 노사관계가 새해부터 삐걱대고 있다. 분사 등 구조조정과 임단협에 한치의 양보도 하지 않으면서 갈등은 더욱 커져만 가는 양상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사들의 노사 갈등이 새해부터 심화되는 분위기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해 임단협을 마치치도 못한 채 이날 오후 1시부터 4시간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올해 처음이자 산별노조 전환 후 첫 파업이라 참가율이 주목된다.

 

이번 파업에 참가하는 조합원이 많을 경우 현대중공업은 향후 분사 등 구조조정을 진행함에 있어 막대한 부담을 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산별노조 전환에도 파업 참가율이 저조하면, 현대중공업이 계획하고 있는 상반기 내 분사는 큰 무리없이 추진될 전망이다.

 

이번 파업이 4시간 부분파업임에도 쉽사리 간과해서는 안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현재까지 금속노조 가입이라는 강수에도 금일 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은 노조 기대보다 적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설 전 임단협 타결을 위해 금주부터 매일 실무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연말 성과급 미지급 등으로 조합원들의 불만이 날로 쌓여가고 있는 가운데 설 전에도 타결하지 못한다면 자칫 노노갈등으로 번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대우조선해양 노사관계도 새해부터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 갈등의 시발점은 대우조선이 추진하려는 분사 때문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분사 등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계획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노조에 간접생산직 분사 추진 계획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사측의 일방적인 분사계획에 강한 반발감을 드러내고 있다. 사람이 나가는 분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면 제대로 된 배를 만들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대우조선 노조가 분사 반대입장을 고수하더라도 투쟁 등 실질적인 행동에 옮기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사측과 동의해 산업은행에 제출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추가 노사확인서'가 발목을 잡는 꼴이 됐다는 지적이다.

 

당시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향후 사측이 추진하는 구조조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경영정상화에 저해되는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대우조선 노조가 채권단인 산업은행에 이같은 확인서를 제출하고도 단체 행동으로 나선다면 사회적으로 큰 지탄을 받을 수 있다. 채권단의 지원이 끊기는 사태까지 번질 수 있어 노조는 여러가지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 노조 관계자는 "현재 분사를 두고 사측과 협의 중"이라며 "원만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을 경우에 대비해 여러가지 대응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삼성전자 주가 '210만원' 시대…"주총 앞두고 최고가 행진"
삼성전자 주가가 연일 최고가 행진을 기록하고 있다. 장중 한때 213만3000원까지 오르며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지난해 말 170만원 선에 머물던 주가는 매달 10만원씩 오르며 210만원을 돌파했다.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주가는 닷새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다 하루 만에 신고가… [2017-03-22 07:01:31] new
KT새노조, 황창규 회장 연임 반대 '몽니'…"분열만 조장"
오는 27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있는 KT가 30여명밖에 안되는 KT새노조(2노조)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모양새다.1만8000여명으로 구성된 KT노동조합(1노조)은 물론 회사 직원들이 황창규 회장 연임에 힘을 싣고 있는데도 불구, 막무가내식 황 회장 '발목잡기'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2017-03-22 06:59:52] new
박삼구 회장, 中 사드보복으로 금호타이어 판세 뒤집나
금호타이어 매각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며 법적 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의 사드 보복이라는 변수가 박삼구 회장에게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중국 기업이 국내 방산업체를 인수하는 것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정서도 부각되고 있다. 특히 대선 정국으로 접어들면서 정치권에… [2017-03-22 06:54:14] new
'KDB 키다리 아저씨' 7호 후원 …장애인 시설 '작은숨골'에 1천만원 전달
산업은행은 20일 'KDB 키다리 아저씨' 7호 후원 대상으로 서울 홍은동 소재 '작은숨골 공동생활가정'을 선정해 후원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작은숨골 공동생활가정'은 장애인의 자활·자립을 목적으로 2010년 그리스도 수도회에서 설립한 장애인 공동생활가정으로 4명의 장애인들… [2017-03-21 21:47:19] new
MB부터 차기정권까지… 조환익 한전 사장 '최장수 CEO' 신기록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재연임에 성공했다. MB정부시절인 2012년 12월 취임한 뒤 박근혜정부를 거쳐 차기정부까지 5년 넘게 한전을 이끌게 됐다. 한전 역사상 최장 사장의 탄생이다.한전은 21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 사장의 연임 안건을 의결시켰다.산업부 장관… [2017-03-21 20:06:3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