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시대, 'AI-쇼핑-금융' 등 급성장 전망 불구 그림의 떡"

이통사, "카톡 주도권 '문자메시징' 사업 진출 어렵네"

구글, 삼성 등 'OS업체-제조사' 따로 움직임에 고민 깊어져
"새 서비스 출시해도 '흥행' 장담도 힘들어"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2 10:40:4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경제DB

 

이통사들이 카카오톡에 빼앗긴 모바일 문자메시징 서비스 주도권을 되찾기 위해 새 서비스 개발에 안감힘을 쓰고 있지만 시장 상황이 녹록지 않다.

'무료이면서도 다양한 기능이 있는' 카톡 등 메시징 앱들이 성행하는 판국에, 엎친데 덥친격으로 그간 협업체제을 이뤘던 'OS업체-제조사'들 마저 경쟁자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그동안 새 메시징 서비스를 개발할 때 조력자 역할을 해오던 'OS업체-제조사'도 자체 메시징 서비스 개발에 착수, 차별화된 서비스를 내놓기가 녹록지 않아진 것이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통사들은 최근 새 RCS(Rich Communications Service) 서비스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RCS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정한 표준기술 기반 통합 메시지 서비스를 뜻한다.

이통사들은 지난 2012년 12월 '조인'이라는 메시징 서비스로 의기투합 했지만 카톡에 밀려 실패를 맛 바, 재기의 기회를 노리고 있는 것이다.

이통사들은 카톡에 시장 주도권을 내줬지만, 다양한 플랫폼 모델과 연계해 새 수익 창출이 가능한 문자메시징 사업에 쉽사리 손을 떼지 못하고 있는 형국이다.

5G 시대에 접어들면, 모바일 메시징 서비스는 인공지능, 쇼핑, 결제 기능 등을 추가해 또 다른 수익 모델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최근 이통사들이 새 문자메시징 서비스 개발을 '난제'로 여길만큼 개발 진척이 쉽지 않은 모습이다.

현재 모바일 메신저 시장은 미국 왓츠앱·중국 위챗·일본 라인·한국 카톡 등 1위 사업자가 각국 시장을 독식하는 구조임은 물론, 도움을 받아야할 'OS업체-제조사' 마저도 경쟁자로 돌아서 RCS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

다시말해, 이통사들이 새 메시징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선 OS업체, 제조사들과 유기적 협업체제가 진행되야 하는데, 'OS업체-제조사'들이 최근 선탑재 문자메시징 서비스를 자체적으로 준비하고 있어 경쟁자가 더 늘어난 셈이다.

더욱이 'OS업체-제조사'들이 이통사들의 RCS 서비스 개발 움직임을 견제하며 비협조적 기색을 내보이고 있다는 전언이다.

실제, 구글은 최근 RCS 표준 기술 전문 업체 '자이브 모바일'을 인수한데 이어, 삼성전자도 RCS 전문 업체 '뉴넷 캐나다' 인수에 나서면서 다시금 RCS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의 이번 '뉴넷 캐나다' 인수는 앞서 삼성전자가 인수한 '비브랩스'와 연계한 AI 플랫폼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한 포석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이통사 측에선 답답할 노릇이다. 경쟁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새 메시징 서비스를 출시한다해도 '흥행'을 장담할 수 없는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이통사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통사들이 새 RCS 서비스 개발에 나서고는 있지만, 점점 경쟁자들이 늘어 정유년 새 사업플랜을 짜야하는 이통사 수장들이 관련 사업 유지 기조를 지속적으로 보일지 의문"이라며 "당분간은 개발 사안에 있어 큰 진척사항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미디어 그룹 '허스트'의 조안나 콜스 수석책임자와 모델 칼리클로스
뉴욕타임즈(The New York Times)가 미디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하나로 뽑은 허스트(Hearst)의 글로벌 수석 책임자 조안나 콜스(Joanna Coles)와 슈퍼 모델 및 기업가인 칼리 클로스(Karlie Kloss)가19일 오후 프랑스 칸라이언즈 '팔레 데 페스티벌(Pala… [2017-06-19 23:44:04] new
[부고]안철경(보험연구원 부원장)씨 모친상
▲김선이씨 별세, 안영옥씨 부인상, 안철진(예광포장인쇄 대표)·철경(보험연구원 부원장)·철훈(예광인터내셔널 대표)·민현씨 모친상, 이성순·김용희·신선애씨 시모상, 김갑수씨 장모상=중앙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19일)·1호실(20일),발인 21일 오전 6시. 장지 양평공원 문의: 02-860-3500 [2017-06-19 23:02:15] new
신동주, 호텔롯데 등 상대 '이사직 해임' 손해배상 9월 '승패' 가른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015년 10월 한국 롯데 계열사 이사직에서 해임당한 것은 부당하다며 제기한 손해배상 선고가9월에 이뤄진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16부(부장판사 함종식)는 19일 신동주 전 부회장이 호텔롯데와 부산호텔롯데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 [2017-06-19 18:47:50] new
최태원 SK 회장 "뉴 SK 핵심은 사회와 함께하는 딥 체인지"
최태원 회장과 SK그룹 CEO들은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 가속화와 더불어 사회와 함께하고, 사회를 위해 성장하는 'Deep Change(딥 체인지)'를 함께 추구해 나간다.SK그룹은19일 경기도 이천 SK MS연구소에서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조대식 수펙스추… [2017-06-19 18:46:19] new
外人 '사자'에 코스피 다시 반등…2370포인트 마감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의 매수세에 2370선을 다시 회복했다.1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07포인트(0.38%) 상승한 2370.90포인트로 마감했다.이날 상승 출발한 코스피 지수는 장 초반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공세에 2350선까지 물러나기도 했다. 하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다시 매수 우위를 보이면서 상승 전환에 성공했고 기관이 매도세로 다시… [2017-06-19 17:52: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