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POP메신저 이별아쉬움… "증권업계 카톡으로 키웠다면"

서비스 손털어…MTS 보급 맞춰 모바일 플랫폼 전환 시도 후 포기
'핀테크'시대 맞아 아쉬움…"카카오 아성에 실패사례 됐을지도"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2 10:39:4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지닉스

삼성증권이 증권가의 대표 메신저로 사용된 'POP메신저(팝메신저)'를 키우지 못한 채 이별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POP메신저를 모바일 체제로 전환을 통해 '증권가의 카카오톡'으로 상품을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었던 기회를 놓쳤다는 점이 상기되고 있다.


여기에 17년여 기간 동안 증권가에서 사랑받던 메신저를 떼어낸 아쉬움을 느낄 새도 없이 데이터 이관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해 서비스 먹통으로 일부 비난이 삼성증권으로 쏟아졌다는 점도 악재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000년 삼성증권이 HTS 사용자 편의를 위해 개발한 팝메신저는 금융사의 전산망 분리를 규정한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에 따라 지난해 협력사 이지닉스에 운영 이관을 결정했고, 8일 오후부터 'EZQ메신저'로 이름을 바꿨다.


삼성증권은 메신저 서비스에서 손을 털어낸 것.


이같은 상황에서 삼성증권이 POP메신저의 모바일 플랫폼 전환을 적기에 진행하지 못하고 단순한 파일·메시지 송수신 수단으로 남긴채 손을 뗐다는 점이 상기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스마트폰 보급 및 MTS 도입이 가속화되기 시작한 2010년 들어 POP메신저를 모바일 환경에 맞춰 사용이 가능하도록 기술개발을 진행한 바 있다.


팝메신저 모바일 서비스를 통해 증권 및 투자정보는 물론 생활정보, 송금서비스, 수수료 우대혜택 등 각종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고객유치를 쉽게 할 수 있다. 


특히 자체 플랫폼을 통해 고객을 대상으로 한 문자대량발송 서비스 금액을 줄이는 것은 물론 갈수록 수요가 커지는 기업메시징 시장 환경에도 유연하게 대처해 수익성을 높일 수도 있다.


SNS 플랫폼을 기반으로 수익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는 카카오를 증권 환경에 맞게 벤치마킹한다면 업계 내 독보적인 B2B·B2C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를 갖춘 증권사로 거듭날 수 있다는 계획이 깔려있던 것이다.


반면 수익성에 대한 불확실성과 함께 개발 과정에서 잦은 오류가 발생하는 등의 문제로 모바일 플랫폼 전환을 결국 포기했고, 결과적으로 POP메신저와 이별을 선택하게 됐다.


업계 관계자는 "당시 삼성증권이 POP메신저의 모바일 플랫폼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면 지난해 선보인 우리은행의 자체 모바일 메신저 '위비톡'의 '금융권 최초'타이틀을 가져오는 것은 물론 하나금융투자의 '캔들맨', 신한금융투자의 '신한i모바일'보다 앞서 서비스를 선보이며 핀테크 시장의 주도자가 됐을 지 모른다"고 말했다.


반면 POP메신저의 모바일 서비스 개발을 접은 것이 옳은 선택이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국내 사업을 시작한 대다수 모바일 메신저 및 플랫폼 서비스들이 시장 선점자이자 지금은 공룡으로 큰 카카오의 아성을 넘지 못하고 무릎을 꿇고 있다"며 "삼성증권도 POP메신저의 모바일 플랫폼 전환을 포기한 것이 결과적으로 실패 사례를 한건 줄인 것이 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이름을 바꾸고 새출발한 EZQ 메신져가 오류 대란을 일으켜, POP메신져의 퇴장이 아름답지 못했다는 점도 삼성증권 입장에서는 아쉬움이다.


DB 이관작업에 문제가 발행하며, 한주 업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9일 오전부터 EZQ메신저 서비스가 원할하게 작동하지 않으며 사용자들의 업무지장을 초래, 운용을 이관한 이지닉스와 함께 이미 메신저 서비스에서 손을 뗀 삼성증권에도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17년간 '삼성증권'의 서비스로 각인돼 있고, EZQ메신저가 팝메신저와 동일한 인터페이스를 갖춘 메신저에서 서비스 첫날 오류가 발생해 삼성증권까지 난감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인사말하는 박현철 롯데물산 대표
박현철 롯데물산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아트리움 광장에서 열린 '오메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서울 전시 리본 컷팅 세레모니'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번 오메가의 서울 전시는 오메가가 28번의 올림픽과 함께한 계측 역사와 새롭게 선보이는 신기술을 한 눈에 볼수… [2018-02-05 11:53:03] new
[포토] 인사말하는 최희전 스와치그룹코리아 사장
최희전 스와치그룹코리아 사장이 5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아트리움에서 열린 '오메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서울 전시 리본 컷팅 세레모니'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오메가의 서울 전시는 오메가가 28번의 올림픽과 함께한 계측 역사와 새롭게 선보이는 신기술을 한 눈에… [2018-02-05 11:51:01] new
[포토] 전시 알리는 '알랭 조브리스트' 오메가타이밍 CEO
알랭 조브리스트 오메가타이밍 CEO가 5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아트리움에서 열린 '오메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서울 전시 리본 컷팅 세레모니'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오메가의 서울 전시는 오메가가 28번의 올림픽과 함께한 계측 역사와 새롭게 선보이는 신기술을 한… [2018-02-05 11:49:02] new
[베트남, 시장이 열린다] 황경호 롯데백화점 베트남 법인장 "新 유통채널 백…
[베트남 호찌민 = 김수경 기자] "베트남에서 백화점은 이제 막 떠오르는 유통 채널입니다. 그만큼 가능성은 무궁무진하죠. 새로운 요소, 앞선 트렌드를 빠르게 반영해 베트남 백화점 시장을 롯데가 주도해 나갈 것입니다."국내 백화점 시장이 경기 침체와 소비 트렌드 변화 등에 부딪혀 수년째… [2018-02-05 11:47:39] new
[베트남, 시장이 열린다] '최초'에서 '최고'로… 롯데, 베트남 백화점 역사…
[베트남 호찌민 = 김수경 기자] 베트남 최초(最初)의 백화점인 다이아몬드 플라자를 인수한 롯데백화점 호찌민점이 베트남 최고(最高) 백화점으로서의 역사를 새롭게 써가고 있다. 롯데백화점 호찌민점은 호찌민 1군에서도 가장 유동인구가 많은 중심부로 불리는 통일공과 사이공 중앙 우체… [2018-02-05 11:46:1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