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무가내 이전 요구 아닌 '공생' 방안 모색 나서야

[취재수첩] 서울 도심 설 곳 없는 시멘트 공장들, 공생은 불가능한가

40년 넘은 한일시멘트 영등포공장 역사속으로
삼표 성수·풍납 공장 등 이전 압박 지속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2 16:21: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멘트와 레미콘 공장들이 서울 도심에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지역주민들의 반발과 환경 문제 등이 지속해서 갈등을 야기시키면서 업체들은 이전 압박을 받고 있다.

서울시 내에는 삼표산업 성수·풍납공장을 비롯해 한일시멘트 영등포·수색공장, 쌍용양회·성신양회 수색공장, 현대시멘트·동양시멘트 성북공장 등이 있다.

한일시멘트 영등포공장은 지난해 6월 특수목적법인(SPC) KGMC에 매각됐다. 영등포공장은 이번 설 이전까지 공장 폐쇄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그동안 지속적으로 지역주민들의 민원에 압박을 받던 한일시멘트는 결국 공장 매각으로 갈등의 마침표를 찍었다.

삼표 역시 성수·풍납공장이 비산먼지, 유해물질, 소음공해 등으로 지역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더욱이 풍납공장의 경우 몽촌토성 복원 문제와 연결돼 상황이 복잡하다.

문제는 해당 공장들의 대체 부지 마련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사실상 서울 및 수도권 등에 공장 부지를 새로 매입하거나 임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지방 역시 공장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불만은 장기간 지속된 갈등 요인이다.

설 자리를 잃은 업체들의 이전 압박은 결국 직원 및 관계자들의 생존권 문제와 직결된다.

시멘트업계 등은 공급과잉에 따른 성장 침체기를 겪고 있다. 생산시설의 축소는 산업 전체의 구조 개선이라는 긍정적인 결과를 나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로 인해 발생할 인력 재편에 따른 실직 문제 등도 간과해선 안된다.

 

운송업자들 역시 개인사업자 형태로 일거리를 가져가는 방식이기 때문에 서울 시내 공장 이전은 이동거리 증가, 수익 감소 등의 문제를 유발하게 된다.

도심 속 공장들이 외관, 환경 등의 문제로 인식이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단순히 인근 지역의 집값, 외관, 생활가치 향상 등을 위해 이전을 촉구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면 이는 신중해질 필요가 있다고 본다.

공장 이전 문제는 하나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또 다른 문제를 야기시키는 구조다. 공장은 우리 경제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시설이다. 환경을 파괴하고 건강을 저해하는 부정적 이미지로 낙인 찍혀서는 안된다. 공장의 순수 의미를 생각해 볼 때 단순히 이전을 고집하기 보다는 공장과 지역주민 모두가 공생할 수 있는 좀 더 현명한 대안이 제시돼야 한다. 정부 및 지자체를 비롯해 학계, 지역주민, 업계들이 머리를 맞대고 공생 방안을 모색해야 할 때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사상 최대 랜섬웨어 공격에 전세계 '혼돈'… 피해 100개국 육박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린 랜섬웨어 공격으로 타격을 받은 기업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14일 업계에 따르면 랜섬웨어 파장이 전 세계적으로 보고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기업 2곳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국내 피해기업들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 후 현재 복구단계에 돌입한 것으로 알… [2017-05-14 12:20:33] new
새정부 재벌개혁, 공정위 정책방향에 달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재벌개혁'과 관련해공정거래위원회 조직확대, 조사국 신설 등으로 공정위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공정위원장 인선이 향후개혁방향을좌우할 것으로보인다.후보시절 문 대통령은 재벌 불법경영승계·부당특혜·황제경영 등을 지적하며, 재벌개혁… [2017-05-14 12:15:56] new
코스피 고공행진에도 상장사 절반 주가 '폭락'
올 들어 국내 상장사 10개 종목 가운데 4개 이상의 주가가 하락했다.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친 전체 상장기업의 45.1% 가량이 주가가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코스피가 장중 2300선을 뛰어넘고 코스닥지수는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 [2017-05-14 12:00:29] new
한반도 미세먼지 강타… 새정부, 경유값 인상여부 곧 결정
한반도를 강타하고 있는 미세먼지와 관련해 새 정부의 향후 방향성 설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미세먼지 특별대책으로 정부는 에너지 세제개편 방안을 담으면서 경유가격 인상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하지만 서민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에 올해 7~8월… [2017-05-14 11:40:38] new
대형주·소형주 온도차 극심… 소외되는 개미투자자
코스피가사상 최고치를 찍었지만 대형주와 소형주 간 확연한 편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나타났다.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초 이후 코스피 대형주는 14.78% 오른데 비해 소형주 상승률은 1.71%로 2%에도 못 미쳤다.중형주 상승률도 8.47%에 불과했다.코스피가 6년 만… [2017-05-14 11:35: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