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량 거래대금 늘리기 역부족

증시거래시간 연장 5개월 '거꾸로 가는 수치'…무용론 제기

시행 이전보다 오히려 거래량·거래대금 감소…빗나간 장밋빛 예상
증권업계 "시간 모자라 거래 못하는 투자자 이미 없어…비효율만 늘어"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2 18:45:0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거래소

주식거래시간 연장 무용론이 끊이지 않고 있다.

 

침체된 증시에 활력를 불어넣는 차원에서 제도가 시행됐지만 오히려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뒷걸음질 친 결과가 지속되자 단순한 시간 연장만으로는 유동성 증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주식거래 시간을 30분 늘리며 강력한 거래 활성화 대책을 내놓았지만, 오히려 거래대금이 10% 이상 급감했다.


지난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주식 거래대금 합계는 2054조원으로 전년대비 10.3% 줄었다.


거래대금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177조원으로 14.6% 줄었고 코스닥시장은 877조원으로 3.7% 감소했다.


거래대금이 줄어든 것은 2013년 이후 3년 만으로 거래시간 연장에 따른 유동성 효과가 전혀 나타나고 있지 않고 있다.


거래소는 중국 등 아시아 증시와 겹치는 시간을 늘려 투자자들의 편의를 높이고, 국내 증시의 거래규모를 키우기 위해 정규거래 마감시간을 오후 3시에서 3시30분으로 30분 연장했다.


특히 거래소는 증시 유동성이 3~8% 증가하면서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2600억원에서 6800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 바 있다.


반면 거래대금은 물론 거래량까지 줄어들며 거래소의 당초 예상은 빗나가며 실효성이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거래시간 연장으로 수수료 수익이 늘어 실적개선을 예상했던 증권사들 역시 효과가 없었다.


오히려 거래대금이 감소했고, 채권 수익률 하락 등이 겹치면서 지난해 4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접은 상태다.


증권사 관계자는 "거래시간 확대를 이용해 짧은 시간 가격차를 이용해 수익을 내는 고빈도 매매를 하는 개인투자자도 없기 때문에 시간 연장이 무의미하다"며 "오히려 거래시간 연장에 따른 업무 프로세스 변경 등 각 지점의 번거로움이 늘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최순실 게이트와 미국발 금리 인상이 투자심리를 크게 위축시켜 거래대금과 거래량이 줄었다는 분석을 내기도 한다.


지난해 국내외에서 나온 이슈가 모두 증시에는 대체로 호재가 아닌 악재였던 만큼 시장 상황이 개선되면 거래량과 거래대금도 자연스럽게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단순히 거래량과 거래대금을 늘리기 위해 거래시간을 늘리는 방식은 한계가 있다는 것이 업계 대다수 분석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거래대금 증가는 시간의 문제가 아닌 경기호조와 기업의 실적에 대한 문제"라며 "시간이 부족해 투자자들이 투자를 못한다는 발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의 효율성에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며 "정찬우 이사장이 취임 초기 거래시간을 중장기적으로 추가 연장하는 방안을 언급했는데 이는 MSCI 선진지수 편입을 위한 것이라는 말이 나왔던 만큼 반드시 재고해야 되며 논란을 일으킬 여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기존에도 일일 거래시간 6시간이 짧아 거래를 못하는 개인 고객은 없었고, 기관의 경우 수수료 부담 등으로 빈번한 매매가 불가능해 거래시간 연장 영향을 받지 않았다"며 "결과적으로 시장의 비효율이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거래소  거래시간  주식  증권


'살충제 계란' 파문… 편의점·슈퍼마켓, 계란 판매 일시 중단
살충제 계란 파문이 확산되면서 편의점과 슈퍼마켓에서도 계란 판매 중단에 들어간다.15일 편의점과 슈퍼마켓 업계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계란 철수는 물론, 신규 발주 등 당분간 계란과 관련한 대부분의 상품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CU는 취급하고 있는 생란, 가공란 전부 및 국내산 계란 원… [2017-08-15 12:13:42] new
'살충제 계란' 파문… 제과·제빵업계 "문제 시 제품생산 중단 및 축소할 것"
국내 농가에서 '살충제 계란'이 발견된 가운데 국내 제과·제빵 업계가 문제시 제품 생산 중단이나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제과·제빵 업체에 따르면정부가 '살충제 계란'에 대한 전수 조사에 착수한 만큼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최악의 경우 제품 생산에… [2017-08-15 12:07:44] new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계란 판매 일시 중단… '살충제 계란' 확산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에서 계란 판매가 당분간 중단된다.15일 대형마트 3사는 국산 계란에서 살충제인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전국 모든 점포에서 계란을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대형마트들이 정부의 공식발표가 있기 전까지 계란 판매를 이날부터… [2017-08-15 11:03:10] new
현대∙기아차-화성시, 'V2X' 실증사업 본격 개시... 자율주행차 개발 가속화
현대∙기아차가 화성시와 '차량과 사물 간 통신(V2X) 시스템' 실증사업을 본격 개시한다. 자율주행의 핵심기술로 꼽히는 V2X 연구에 박차를 가해 자율주행차 개발을 가속화 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경기도 화성시 내 약 14km 구간에 V2X 인프라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V2X 서… [2017-08-15 10:49:10] new
LG전자, 건조기 부품 '인버터 컴프레서' 무상보증 10년으로 확대
LG전자가 건조기 핵심 부품의 품질 보증 기간을 대폭 확대하며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에 나선다.LG전자는 국내 업계 최초로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의 핵심 부품인 인버터 컴프레서의 무상 보증 기간을 1년에서 10년으로 확대했다고 15일 밝혔다.회사 측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청소기… [2017-08-15 10:43:5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