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분양가 내려서라도 '강남3구' 포기 못해

3.3㎡당 분양가 3684만원→4102만원→3798만원 '인하경쟁'
브랜드 인지도‧재건축 추가수주… "강남수주 서울전체 영향"

김종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2 15:05:0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형건설사들은 11·3대책 이후 투기수요가 빠져나가면서 강남3구 분양을 앞두고 노심초사했다. 강남3구는 랜드마크 성격이 강한 데다 재건축 추가수주를 위해서는 '브랜드 심기'가 필수 조건이기 때문이다.

12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이후 강남3구 청약결과를 보면 △잠실올림픽 아이파크 34.49대 1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 12대 1 △방배아트자이 9.8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수십대 1 경쟁률이 나온 것과 비교해 사뭇 다른 분위기인 것. 실제 지난해 3월 등장한 래미안 블레스티지는 평균 경쟁률은 33.6대 1을 기록하기도 했다. 즉, 강남3구 분양시장을 채웠던 1순위 통장이 줄면서 투기수요가 빠진 것이다. 

결국, 건설사들은 저렴한 분양가로 고객잡기에 나섰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6년 강남3구 3.3㎡당 평균 분양가는 3684만원. 이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07년 3108만원에 비해 576만원이 오른 수치다. 이 중 서초구는 2015년 평균 4102만원으로 처음 4000만원대를 돌파한 이후 지난해 123만원이 추가로 올랐다.

그러나 최근에는 분양가 책정을 두고 건설사와 조합들이 보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일례로 지난주 GS건설이 분양한 '방배아트자이'는 3.3㎡당 3798만원으로 책정됐다.

방배동 H중개사무소 관계자는 "11월 전에 분양했다면 충분히 4000만원(3.3㎡ 기준) 이상으로 책정됐을 것"이라며 "주변에 새 아파트가 없어 분양가는 매력적인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일부 건설사들은 첫 분양에 강남3구를 택했다. 대출규제와 금리인상 가능성 등으로 냉기류가 감지되면서 첫 분양성적이 연초 분위기를 주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사업으로 꼽히는 강남3구를 통해 주택시장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물산은 올해 강남구 개포시영을 첫 분양 단지로 결정했다. 이미 개포지구에서 △래미안 블레스티지 △래미안 루체하임을 선보인 경험이 있다. 오는 4월 현대건설은 단독 사업으로는 처음인 서초주상복합을 분양한다. 지난주 GS건설도 올해 첫 사업으로 서초구 방배아트자이를 택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팀장은 "강남3구 사업은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수 있어 모든 건설사가 집중할 수밖에 없다"면서 "강남 수요층은 한정돼 있는 데다가 분양시장 분위기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강남3구 재건축 수주를 위해선 꾸준한 분양이 중요하다는 의견이다. 인근에 입주와 분양을 통해 형성된 '브랜드 타운'이 조합원 표심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다. 녹록지 않은 분양시장에서도 강남3구 사업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다. 최근 중견사들이 강남권 재건축 시장에 눈독을 들이지만 쉽지 않은 것도 이 때문이다.

A건설 관계자는 "수주지역 주변에 동일한 브랜드 단지가 있다면 건설사 입장에선 유리한 점이 있다"면서 "강남권 수주는 단순 1개 사업지라는 의미에서 벗어나 서울 전체에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건설업계는 강남3구 특성상 계약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진성고객이 많아 계약까지 크게 걱정하지 않는 분위기다.  

B건설 관계자는 "현재 청약 경쟁률은 건설사들이 크게 걱정할 수준은 아니다"라며 "강남3구 분양가도 예상보다 낮아지면서 실수요자들에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삼성 갤럭시S8 극찬 잇따라…"외신, 아름다운 외관-기술 경이적"
삼성전자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S8을 공개한 가운데 외신들의 호평이 이어지며 기분좋게 출발했다.우선 이전 모델에 비해 18% 가량 커진 화면과 베젤이 없는 디스플레이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영국 가디언(The Guardian)지는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으로 베젤이… [2017-03-30 05:38:57] new
'구단-선수' 그대로 쓰는 모바일 야구 게임 출시 봇물
"전작 모바일 야구게임에서 사용한 내 구단과 선수를 새 버전에서도 즐겨보자!"국내 주요 게임업계가 다가오는 2017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새로운 타이틀의 출시를 준비해 주목된다.특히, 전작인 모바일 야구게임에서 사용하던 구단과 선수들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사용자들이 큰… [2017-03-30 05:34:31] new
"반올림 농성은 '쇼'...20~25억 받을 수 있다 부추겨"
반도체 직업병 논란과 관련해 시민단체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을 향한 유가족의 일침이 눈길을 끈다.지난 28일 반올림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반올림에는 '이종란 노무사에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숙영아정준아사랑해'라… [2017-03-30 05:33:00] new
[포토] 뉴욕서 열린 삼성 '갤럭시S8' 언팩…"전세계서 2천명 몰려"
삼성전자가 현지시간 29일 미국 뉴욕 링컨센터(Lincoln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개최했다.삼성전자는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과 '갤럭시 S8플러스', 360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기어 360' 신제품을 공개했다.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미디어 관계자 및 관계사 등 20… [2017-03-30 01:47:15] new
[갤S8 언팩] 똑똑해진 AI에 얼굴인식까지…"최고 스펙 담아내"
[뉴욕=조재범 기자] '한 층 똑똑해진 AI 빅스비(Bixby) 지원에 얼굴인식까지…'삼성전자가 현지시간 29일 미국 뉴욕 링컨센터(Lincoln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과 '갤럭시 S8플러스', 360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기어 360' 등 신제… [2017-03-30 01:44: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