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3년 연속 순익 1조 '껑충'…전년比 1.2% 증가

자회사 포함 당기순익 1조1646억원 달성
중기대출 134조원 기록…전년比 6.6% ↑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4 17:58:4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기업은행이 3년 연속 당기순이익 1조 클럽을 유지했다.

IBK기업은행은 IBK캐피탈과 IBK투자증권 등 자회사를 포함한 2016년 당기순이익 1조1646억원을 시현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2% 증가한 실적이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전년과 동일한 1.91%를 기록했다. 

기업은행은 저금리 기조로 NIM이 하락할 위험에 처했지만 저원가성 예금 증대 등의 개선 노력으로 은행권 중 가장 견조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룹의 순이익 대부분은 은행에서 차지했다. 은행 별도 당기순이익은 1조267억원으로 전년 대비 0.3% 증가했다. 

이는 중소기업대출을 포함한 이자수익자산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전년 대비 6.6% 증가한 134조4373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은행 중소기업대출 점유율은 22.6%로 2위인 국민은행(13.7%)과 큰 격차를 보이며 1위를 선점하고 있다.

하지만 자산건전성을 나타내는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대비 0.04%포인트 상승한 1.35%를 기록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연체율도 전년 대비 0.01%포인트 오른 0.46%를 나타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에는 수익구조를 변화하는 등 내실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실행력있는 업무 추진을 통해 강하고 탄탄한 혁신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산은 회장-수은 행장, 기관투자자 팀장 앞에서 헛심 설명회
대우조선해양의 앞날이 캄캄하다. 10일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수출입은행 최종구 행장,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32개 기관투자자를 대상로 정상화 설명회를 열었지만 이견을 확인하는 데 그쳤다.대주주인 산업은행과 최대 채권단인 수출입은행의 최고위급이 설득에 나섰지만 기관투자자… [2017-04-10 17:33:22] new
[르포] 랜드마크로 우뚝 선 '롯데월드타워'… 오픈 첫 주말 잠실 54만여명…
"이렇게 높은 빌딩을 짓는 기술력을 가진 한국인이라는 게 자랑스러워. 옛날에 남산타워 처음 갔을 때랑 비슷한 느낌이야. 서울이 다 보여." (롯데월드타워를 방문한 67세 한경석씨)"3살 된 아기랑 봄도 느낄 겸 찾았어요. 아기한테 석촌호수랑 롯데월드타워를 보여주고 싶었거든요."(롯데몰을… [2017-04-10 17:13:17] new
효성-포스텍, 산학일체 연구센터 출범... 공동연구 MOU 체결
효성그룹은 포항공과대학교(이하 포스텍)와 산학일체 연구센터 출범 및 연구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조현상 전략본부장(사장)과 포스텍 김도연 총장, 이병주 산학일체 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효성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텍과 앞으로 3년 동안… [2017-04-10 17:11:09] new
[롯데 경영비리] 4차 공판서 마진율 공방... "롯데기공 마진율 5%는 장영환…
롯데그룹 총수일가의 경영비리 4차 공판에서 서완규 롯데알미늄 기공사업본부 상무가 증인으로 출석, 롯데기공의 배임 혐의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했다. 특히 롯데기공의 마진율 관련해 장영환 전 롯데피에스넷 대표의 주장을 반박하며 몰아세웠다.서 상무는 롯데피에스넷이 ATM기 제작업체… [2017-04-10 17:06:59] new
김해신공항 '턱걸이' 예타 통과… 6조 사업비 경제성 논란 여전
영남권 신공항의 대안으로 채택된 김해신공항이 '턱걸이'로 예비타당성 조사(이하 예타)를 통과했다.국토교통부는 후속 절차를 밟아 2026년 차질 없이 개항하겠다는 태도다.영남지역 숙원사업이던 신공항 건설이 백지화한 가운데 예타를 간신히 통과하면서 정부가 예타 통과를 짜 맞춘 것 아… [2017-04-10 16:59: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