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대 은행, 중소기업에 21兆 돈 푼다

中企 대출로 눈 돌리는 은행권…먹거리 경쟁 본격화

가계부채 총량 규제, 대출영업 위축
우량 중소기업 모시기로 탈출 모색

채진솔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08:20: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경제

올해 시중은행들이 중소기업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정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기업, 농협은행 등 6개 은행은 올해 총 20조9000억원의 자금을 풀 계획이다.

중기대출 규모로 가장 많은 금액을 배정한 곳은 기업은행이다. 기업은행은 올해 총 6조5000억원의 자금을 중소기업대출로 사용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 중소기업 대출 목표는 일단 6조5000억원 정도 예상하고 있으나 중소기업 업황에 따라 7~8조원까지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올해 중기대출 잔고 70조원 달성을 목표로 잡았다. 신규 공급 목표만 따져보면 지난해보다 3배 많은 3조6000억원을 설정한 것이다.

신한은행도 올해 중기대출 공급 규모로 3조9000억원을 설정했으며 KEB하나은행은 2조7000억원, 농협은행 2조8000억원 등 대기업 여신보다 중소기업 고객 유치에 힘을 쏟는 모양새다.

국민은행의 경우 중기대출 목표액이 1조4000억원으로 타 은행보다 낮지만 향후 업계 분위기에 따라 조정될 가능성이 높다.

국민은행은 이미 1월에만 중기대출로 4646억원의 자금을 집행했다. 이 같은 속도로 진행된다면 올해 상반기 내 목표액을 모두 소진할 수 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중소기업고객에게 총 5조4959억원의 대출을 집행한 만큼 올해도 목표 금액 소진 후 추가 공급 계획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은행권의 대출 고객군이 부동산 중심의 가계대출에서 중소기업 지원으로 변화됐다는 견해도 있다.

원인은 정부의 가계부채 총량 규제로 대출 길이 막힌 탓이다. 때문에 은행권 역시 우량 중소기업 선정을 위해 여신심사 방식을 바꾸는 등 다양한 전략을 모색 중이다.

우리은행 이동연 중소기업그룹장 “올해 대기업 여신 비중은 줄어들 전망이다. 대기업의 경우 금융 차입 없이 벌어들인 영업이익으로 투자가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기술력이 있지만 자금 부족으로 생존하는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만큼 이 같은 우량기업을 발굴하는 게 앞으로 은행이 성장하는데 있어서 탄탄한 수익원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코마코 부도 소식에 광고업계 '술렁'
29년 업력의 광고대행사 코마코가 지난 20일 부도 처리됐다는 소식에 광고업계가 술렁이고 있다.21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코마코는 회생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1989년 6월22일 설립된 코마코는 지난 2016년 기준으로 매출액 136억원 규모의 광고대행사다.코마코의 부도 원인은 재무상… [2018-02-21 19:46:52] new
차기 경남은행장, 전·현직 임원 9명 '도전장'
차기 경남은행장 후보로 물망에 올랐던 전·현직 경남은행 출신들이 예상대로 출사표를 던졌다.BNK경남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21일 은행장 공모를 마감한 결과 총 9명이 지원했다고 밝혔다.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BNK금융 황윤철 부사장과 경남은행 이철수 수석부행장, 경남은행 구삼… [2018-02-21 18:33:31] new
신동빈 회장, 日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사임… '원 롯데' 균열·경영권 다툼 재…
뇌물공여 혐의로 법정 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한일 롯데그룹 운영의 지주사 역할을 해온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이에 따라 그동안 한일 롯데를 하나처럼 컨트롤했던 구심점이 없어지면서 한일 롯데간 균열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울러 한국 롯데가 일본 경영진들에… [2018-02-21 18:25:22] new
㈜코오롱, 당기순익 287% 급증… 10년 공든탑 티슈진 상장 효과
코오롱그룹의 지주회사인 ㈜코오롱은 21일 변경 공시를 통해 IFRS(국제회계기준)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당기순이익 109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284억원) 대비 287% 급증한 수치다. ㈜코오롱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티슈진 상장에 따른 순자산 증가로 이익이 늘었고, 무형자산… [2018-02-21 18:14:01] new
포스코대우, 이사회서 김영상 사장 재선임
포스코대우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김영상 사장의 재선임을 주주총회 의결 안건으로 승인했다고 밝혔다.이사회에서 김 사장은 사내이사 후보로 재추천됐다. 김 사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와 1982년 ㈜대우에 입사했으며, 토론토지사장, 모스크바지사장(상무), 철강1본부장, 금속본부장(전… [2018-02-21 18:11:5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