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이재용 영장 심의 10시간째…긴장감 맴도는 서울구치소

이례적 7시간 '마라톤' 심사, 새벽 6시경 구속여부 판가름 날듯
"'사실 관계-논리 구조' 다르지 않아…법원 현명한 판단 기대"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04:22: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영장심사가 10시간째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구치소 정문 모습.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심의가 10시간째 이어지고 있다. 17일 새벽 4시 서울구치소 앞은 삼성 관계자와 취재진 등으로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다.

이 부회장은 16일 오후 6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판사의 심리로 진행된 영장심사는 특검과 삼성의 치열한 법리공방으로 진행됐다. 4시간 만에 끝난 1차 실질심사와 달리 7시간을 훌쩍 넘기면서 심사 결과도 늦춰질 전망이다.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한 영장전담부가 평소보다 관련 서류를 꼼꼼하게 검토하면서 새벽 6시를 넘길 수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 부회장의 거취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결정된다. 영장이 발부되면 구치소에 머물게 되고 영장이 기각될 경우 귀가한다. 1차 기각때와 같이 서초사옥으로 향해 향후 대책과 경영 현안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들어서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에 대한 구속영장이 함께 청구됨에 따라 다양한 경우의 수가 예상된다. 

이 부회장과 박 사장 모두 영장이 기각된다면 특검은 향후 수사에서 동력을 잃게 된다. 수사기간 연장을 포함한 청와대 압수수색, 박 대통령 대면조사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반대로 두 사람 모두 구속될 경우 삼성의 경영 공백은 불가피해 진다. 특검과 법원이 경제 파장을 일으켰다는 책임론도 제기될 수 있다.

영장 결과가 엇갈릴 수도 있다. 박 사장이 이 부회장의 지시에 따라 움직였다고 판단될 경우 이 부회장을 구속시키고 박 사장은 불구속될 수 있다. 박 사장만 구속될 가능성도 있다. 삼성의 뇌물공여는 인정되지만 이 부회장의 관여가 없었다고 판단될 경우다. 이럴 경우 법원이 뇌물공여를 인정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최지성 부회장, 장충기 사장, 황성수 전무에 대한 영장 청구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 부회장의 법률대리인 송우철 변호사는 "사실 관계와 논리 구조는 종전과 다르지 않았다"며 "사실관계와 법리 관계를 충분히 소명했다.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