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이재용 영장 심의 10시간째…긴장감 맴도는 서울구치소

이례적 7시간 '마라톤' 심사, 새벽 6시경 구속여부 판가름 날듯
"'사실 관계-논리 구조' 다르지 않아…법원 현명한 판단 기대"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04:22: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영장심사가 10시간째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구치소 정문 모습.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심의가 10시간째 이어지고 있다. 17일 새벽 4시 서울구치소 앞은 삼성 관계자와 취재진 등으로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다.

이 부회장은 16일 오후 6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판사의 심리로 진행된 영장심사는 특검과 삼성의 치열한 법리공방으로 진행됐다. 4시간 만에 끝난 1차 실질심사와 달리 7시간을 훌쩍 넘기면서 심사 결과도 늦춰질 전망이다.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한 영장전담부가 평소보다 관련 서류를 꼼꼼하게 검토하면서 새벽 6시를 넘길 수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 부회장의 거취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결정된다. 영장이 발부되면 구치소에 머물게 되고 영장이 기각될 경우 귀가한다. 1차 기각때와 같이 서초사옥으로 향해 향후 대책과 경영 현안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들어서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에 대한 구속영장이 함께 청구됨에 따라 다양한 경우의 수가 예상된다. 

이 부회장과 박 사장 모두 영장이 기각된다면 특검은 향후 수사에서 동력을 잃게 된다. 수사기간 연장을 포함한 청와대 압수수색, 박 대통령 대면조사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반대로 두 사람 모두 구속될 경우 삼성의 경영 공백은 불가피해 진다. 특검과 법원이 경제 파장을 일으켰다는 책임론도 제기될 수 있다.

영장 결과가 엇갈릴 수도 있다. 박 사장이 이 부회장의 지시에 따라 움직였다고 판단될 경우 이 부회장을 구속시키고 박 사장은 불구속될 수 있다. 박 사장만 구속될 가능성도 있다. 삼성의 뇌물공여는 인정되지만 이 부회장의 관여가 없었다고 판단될 경우다. 이럴 경우 법원이 뇌물공여를 인정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최지성 부회장, 장충기 사장, 황성수 전무에 대한 영장 청구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 부회장의 법률대리인 송우철 변호사는 "사실 관계와 논리 구조는 종전과 다르지 않았다"며 "사실관계와 법리 관계를 충분히 소명했다.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생보사 CEO 줄줄이 임기만료…대거 물갈이 예상
주요 생명보험사 수장들의 임기만료가 도래하면서업계에 인사 태풍이 몰아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생보업계 10여명의 CEO 임기가 만료된다. 홍봉성 라이나생명 대표, 신용길 KB생명 대표는 다음달 임기가 끝난다. 오익환 DGB생명 대표는 내년 1월에… [2017-11-17 18:34:04] new
[포토] 지스타2017, 화려한 코스튬으로 팬심저격
게임 모델들이 1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2017'에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올해 13회를 맞은 이번 전시는 일반 전시관 1655부스, 비즈니스관 1103부스 등 총 2758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온라인과 모바일·콘솔·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체험… [2017-11-17 18:19:55] new
기아차, 광저우 모터쇼서 현지 전략 모델 공개
최근 급성장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아자동차의 야심작들이 공개됐다.기아차는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인 ‘스포티지R 후속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이날 행사에는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 김태… [2017-11-17 18:11:48] new
[체험기] 아시아나항공, 챗봇 서비스... '베타 버전, 데이타 축적 필요'
아시아나항공이 고객편의 증진 등의 차원에서 국내 항공사 최초로 '챗봇 서비스'를 선보였다.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카카오톡, 페이스북메신저 등으로 여행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아직까지 베타 버전이라 뛰어난 서비스 품질을 기대하기 힘들지만 국내 항공… [2017-11-17 17:57:40] new
내년 한·중 EEZ 조업규모 1500척… 쌍끌이저인망 줄이기로 어업협상 타결
한·중 양국이 내년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할 어선 규모를 올해보다 40척 줄인 1500척으로 결정했다.어족자원을 싹쓸이하는 중국 쌍끌이저인망 어선의 경우 입어 척수를 12척 줄이고, 주요 어종 산란장인 제주도 인근 수역에 입어하는 어선 규모도 올해보다 8척 줄였다.양국은… [2017-11-17 17:57:1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