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M&A 여파로 6개 사라져

파생시장 위축에 선물회사 7년새 11개→ 5개 '급감'

자산운용·투자자문사는 펀드투자 증가로 급증

연합뉴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08:15:1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증권사 모습. ⓒ연합뉴스


불과 몇 년 전 만에도 세계 1위였던 국내 파생상품시장이 위축을 거듭하자 선물회사의 수도 반 토막이 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7년 사이 11개이던 선물회사가 5개로 급감했다.

증권사도 인수합병(M&A)과 구조조정 여파로 62개에서 56개로 6개나 사라졌다.

다만 펀드 투자증가 덕에 자산운용사와 투자자문사의 수는 크게 늘었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선물회사는 지난 2009년 9월 말 11개에서 지난해 9월 말 5개로 절반 이상 줄었다. 본부부서 등 조직은 65개에서 46개로 감소했다. 임직원도 683명에서 395명으로 대폭 줄었다. 

사라진 선물회사는 KB선물, NH농협선물, 동양선물, 제이피모간메탈리즈리미티드 한국지점, 제이피모간퓨처스,하나선물 등이다.

KR선물, NH선물, 삼성선물, 유진투자선물, 현대선물 등 5개만 간신히 살아남아 선물회사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선물회사의 급감은 파생상품시장 규제 강화로 무엇보다 설 자리를 잃은 탓이다. 

이에 따라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는 침체한 파생상품시장 활성화를 위해 거래승수를 3월부터 50만원에서 25만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내리기로 했다.

지난해 유로스톡스(EuroStoxx)50 지수선물을 국내 상장한 거래소는 올해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지수인 H지수나 미국 대표 지수인 S&P500, 인도 센섹스(Sensex) 지수 등을 활용한 선물을 추가로 상장할 예정이다. 

또 애플이나 소니 등 국내에서 투자수요가 높은 해외 우량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선물도 올해 안에 선보일 계획이다.

하지만 위축될 대로 위축된 파생시장이 이른 시일 내 활력을 되찾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증권사는 7년 전인 2009년 9월 말 62개에서 지난해 9월 말 52개로 6개가 줄었다.

우리투자증권과 아이엠투자증권 등 일부 증권사가 시장에 매물로 나와 M&A 끝에 사라졌기 때문이다.

증권사의 조직과 인력도 M&A에 따른 조직 통폐합과 구조조정 등으로 많이 줄었다.

본부부서과 국내지점, 해외지점 등의 조직은 2009년 9월 말 3601개에서 7년만인 지난해 9월 말 3087개로 14.3% 줄었다. 

특히 국내지점은 1755개에서 1101개로 37.3% 급감했다. 모바일거래 급증으로 고객을 직접 상대하는 증권사 점포 수요가 많이 줄어든 탓이다. 

같은 기간에 증권사 임직원은 4만391명에서 3만5920명으로 10% 넘게 줄었다.

정규직 직원이 3만619명에서 2만6694명으로 줄어든 반면 계약직 직원은 7237명에서 7784명으로 오히려 늘었다.

이에 비해 펀드를 취급하는 자산운용사는 2009년 9월 말 68개에서 지난해 9월 말 148개로 크게 늘어 대조를 보였다. 

본부부서 등 조직은 499개에서 883개로 늘었고, 임직원은 4039명에서 6142명으로 2000명 넘게 증가했다.

펀드 인기가 꾸준히 이어지며 관련 조직과 인력이 계속 충원된 것으로 분석된다. 

경영이사는 198명에서 422명으로 113.1%나 급증했다. 정규직 직원도 2849명에서 4272명으로 49.9% 증가했다.

투자자에게 조언을 해주거나 일임을 받아 투자를 해주는 투자자문사도 지난해 9월 말 149개로 7년 전(94개)보다 50% 넘게 늘었고 조직은 160개에서 259개로 증가했다. 임직원은 968명에서 1201명으로 늘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롯데, 신동빈 회장 구속에 '쇼크'… 해외사업·호텔롯데 상장 등 차질 불가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70억원 뇌물공여 혐의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면서 롯데그룹이 '총수 부재'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 부장판사)는 13일 신동빈 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추징금 70억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도주 우려… [2018-02-13 18:36:42] new
현대상선, 지난해 영업손실 4068억… 적자 축소
지난해 현대상선의적자가 대폭 축소됐다. 7년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이지만, 물동량 증가로 적자 폭을 줄였다.현대상선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전년보다 51.2% 감소한 406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조280억원으로 9.7% 늘었고, 당기순손실은 1조… [2018-02-13 18:27:38] new
현대모비스, 새로운 배당정책 공시..."잉여현금흐름 20~40% 배당"
현대모비스가 앞으로 잉여현금흐름(Free Cash Flow)의 20~40% 수준의 배당정책을 기준으로 주주 환원을 추진한다고 13일 공시했다. 주요 경영환경 변화로 인한 현저한 수준의 배당 감소, 증가 시에도 사유를 제시한다. 현대모비스가 새롭게 배당정책을 마련하고 공표한 것은 명확한 배당정책 제시를 통한 투명성 제고와 투자자 신뢰를 강화하려… [2018-02-13 18:16:16] new
[포토] 생일 앞두고 법정 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신 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추징금 70억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도주 우려를 이유로 신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2018-02-13 18:13:23] new
포스코-GE, 제철설비 특화된 '하이브리드형 플랫폼' 공동개발 협력키로
포스코와 GE가 제철설비에 최적화된 하이브리드형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공동개발한다. 포스코는 13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권오준 회장과 바우터 반 월시 GE 아시아-태평양지역총괄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ICT 최두환 사장과 BHGE(Baker Hughes, a GE company)의… [2018-02-13 17:51:4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