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수수료에 대한 오해

[취재수첩] 은행 수수료 공감대가 우선이다

차진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4:53:3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융증권부 차진형 기자.

최근 씨티은행에 이어 국민은행도 창구거래 수수료 도입을 검토 중이란 이야기가 흘러나오자 여론의 반대가 심하다.

반대 이유는 은행들이 수 천억원 이상의 수익을 버는데도 수수료 장사에만 치중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여론이 형성된데는 은행권이제대로 알리고자 노력하지 않은 이유가 더 크다.

사실 은행의 수수료 인상에 대한 이야기는 매년 되풀이 되는 이야기다. 해외 사례와 비교하며 국내 수수료율이 낮다는 이유와 함께 수수료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렸으나 번번이 반대 여론에 막혀 실패했다.

이 때 마다 은행들은 직접 해명하기보다 은행연합회 차원에서 자료를 수집하고 발표하는데 급급했다. 이러다보니 금융소비자들이 수수료에 대한 정보를 입수하는데 한계와 이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를 낳았다는 지적이다.

수수료 징수에 대한 반발심을 줄이기 위해서는 특정서비스의 제공으로 은행이 부담하는 비용이나 고객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어떤 부문에서 어떻게 발생하는지 금융소비자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

또한 보다 저렴하게 수수료를 부담할 수 있는 다양한 대안들을 함께 제시할 수 있다면 고객이 갖는 불만 요소를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캐나다의 TD뱅크는 수수요율을 인상할 때마다 고객에게 이메일을 보내고 인상 배경 및 주요 변경 내용, 수수료 절약 방안 등을 알려주고 있다.

미국 은행의 경우 수수료면제를 위한 최저잔액유지 의무가 있는 계좌와 최저잔액유지 의무는 없으나 서비스 이용에 제한을 두는 계좌 등 고객이 자신의 거래 행태를 분석해 원하는 계좌를 개설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국내은행 역시 고객별, 채널별, 요건별로 수수료를 차별화하는 등 다양한 수수료 체계를 마련하고 이를 매뉴얼화해 고객에게 적극 전달할 필요가 있다.

지금과 같이 수수료체계를 지나치게 단순화시켜 협회 등을 통해 일반에게 공개하는 관행은 실제 많은 고객이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수료율이 높다는 오해를 받기 쉽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카드사 3분기 순익 전년대비 20% 하락… 가맹점 수수료 인하 영향
가맹점 수수료 인하 영향으로 올해 3분기 전업계 카드사들의 순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신한, 삼성, KB국민, 현대, 비씨, 하나, 우리, 롯데 등 8개 전업계 카드사의 3분기까지 순이익은 1조83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1%… [2017-11-15 08:02:12] new
'LG V30' 유럽시장 영토확장 '정조준'…"V시리즈 첫 진출"
LG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가 한국과 북미 시장에 이어 유럽 시장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앞서 출시된 시장에서의 견조한 실적 흐름에 힘입어 유럽 공략을 통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저변 확대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더욱이 V시리즈 최초로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 만큼 향… [2017-11-15 07:13:27] new
넥슨, 문화예술 후원 눈길… "문화다양성펀드 기반 저변 확대 앞장"
넥슨컴퍼니(NXC)의 '넥슨문화다양성펀드'가 문화예술의 다양성과 저변 확대를 위해국제 영화제 및 기획 전시전 등에 아낌 없는 후원을 진행해주목받고 있다.창작가들에게는 기회를 제공하고 대중들에게는 독립예술의 가치를 전파하는데큰 힘을 제공하고 있어서다.넥슨컴퍼니는 2012년부터… [2017-11-15 07:08:34] new
日 이통사, M&A 기반 영토확장 '착착'… "격차 확 벌어진다"
이웃나라 일본의 이통사들이 대규모 인수합병(MA)을 통해 ICT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 속, 국내 이통사들은 정부의 개입으로 정체된 시장의 돌파구를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정부의 통신비인하 정책에 따른 이통사들의 '허리띠 졸라메기'로, 사실상의 새 성장엔진으로 각광… [2017-11-15 07:03:56] new
삼성물산 '합병' 논란 재점화… "오락가락 판결에 신뢰도 '뚝'"
"합병 비율이 불공정하다고 의심할 만한 객관적 사정이 있었는데도 합병비율 차이에 따른 손실액 1388억원을 상쇄하기 위해 합병 시너지 수치를 조작했다."(서울고법 형사10부)"합병 비율이 불공정했다고 단정할 수 없으며 비율이 다소 불리했다고 해도 이를 현저히 불공정하다고 볼 수 없다.… [2017-11-15 06:56: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