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대 축구부 구슬땀

사이버대 축구부 가성비 굿… 年 예산 5천만원 불구, 홍보 효과 톡톡

'2017 U리그' 6개 사이버대 출사표

류용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4:37:3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올해 U리그에 참가하는 서울디지털대학교 축구부. ⓒ서울디지털대


사이버대 축구부가 그동안 부진을 털고 올 시즌 맹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일반대학과 달리 사이버대 축구부는 짧은 역사, 풍족하지 못한 지원, 엷은 선수층 등으로 그동안 다소 아쉬운 성적을 기록했다.

올해 대학축구리그를 앞두고 훈련, 재정비 등을 통해 내실을 다진 사이버대 축구부는 좋은 결과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등에 따르면 전국 85개 대학 축구부가 참가하는 '2017 U리그'가 올해 3~10월 지역별로 11개 권역으로 나눠 치러진다.

U리그는 권역별로 7~8팀을 편성해 9월까지 경기를 진행하며, 각 조 상위 2~3개팀(11권역은 11개팀 중 5개팀) 왕중왕전에 진출해 대학 축구 리그 최강자를 가리게 된다.

전체 참가 대학 중 사이버대는 △국제사이버대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사이버한국외국어대 △서울디지털대 △원광디지털대 △한국열린사이버대 등 6개교가 출사표를 던졌다.

일반대학 축구부와 달리, 사이버대는 2000년대 중반에서야 축구부를 창단했다. 현재 전국 21개 사이버대 가운데 3분의 1가량이 축구부를 운영 중이며, 학교에서 직접 관리하거나 매니지먼트사가 대학 지원을 받아 선수들을 지도한다.

사이버한국외대 축구부를 관리하는 CY스포츠의 차종호 대표는 "올해 사이버외대 축구부 선수들이 작년보다 실력이 좋아졌다. 작년 U리그에서 한 경기를 이기지 못해 왕중왕전에 올라가지 못했다. 올해 좋은 성적을 올리기 위해 많이 준비하고 있다. 한국, 일본 리그에 우리 선수들이 진출했고 관심도 높아졌다. 학업과 병행하며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작년 U리그에서 전체 사이버대 축구부는 U리그 왕중왕전에 진출하지 못했다. 몇몇 사이버대는 10여차례 진행된 경기에서 1~2승만 챙겨 아쉬움이 컸다.

이에 겨울방학 기간 프로팀과 연습경기를 가지거나 국내외 전지훈련 등을 통해 내실을 갖추는 데 집중했다.

김왕주 서울문예대 감독은 "일반대학과 달리 사이버대 축구부는 인지도가 낮지만 많이 극복했다. 성적도 중요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경기를 더 뛰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프로팀 진출 등 좋은 성과를 위해 많은 대화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새로 서울디지털대 축구부를 맡게된 곽경근 감독은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U리그의 돌풍의 주역으로 우리선수들을 잘 조련해서 최고의 명문축구대학으로 이름을 드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축구부 운영을 통해 사이버대는 경기 결과 등에 따른 교명 노출에 따른 홍보 효과를, 선수들은 학업을 병행하며 경기 감각을 유지할 수 있다. 후원금을 제외한 사이버대 축구부 연간 운영 예산은 5천만원 안팎으로 많지 않지만 학교와 선수에게 좋은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국제사이버대 관계자는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선수들은 경기 출전, 학업 병행의 기회가 제공된다. 학교는 축구부 운영으로 홍보 효과도 있다. 학교 교직원, 동문 등도 직접 경기장을 찾아 응원하기도 한다. 축구부를 통해 새로운 화합의 장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全직원 급여 10% 반납 동참 호소... "나부터 전액 반납…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모든 직원들에게 급여 반납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정 사장은 자신부터 임금 전액을 반납하며, 유동성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정성립 사장은 29일 오전 사내방송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추가 고통분담을 간청하기에 앞서 저부터 급여 전액을 반납토… [2017-03-29 08:59:20] new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창경궁' 문화재 지킴이 봉사활동 나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임직원들이 29일 서울 종로구 창경궁에서 문화재 지킴이 봉사활동을 펼쳤다.김봉영 사장을 비롯한 50여 명의 임직원들은 조경사업 노하우를 살려 창경궁 내 수목관리와 문화재 보수활동을 진행했다.먼저 담홍색이 인상적인 금낭화를 심어 들꽃길을 조성하고 조선시대 임… [2017-03-29 08:59:16] new
세계경제 '제조업 회귀' 분주한데…"한국, 정치혼란으로 후퇴"
세계 경제가 미국을 중심으로 제조업 분야 강화 추세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정권이 들어서면서 그 흐름에 가속도가 붙은 미국이다. 국제시장의 체질이 변해가는 가운데 대한민국은 무정부 상태다. 정치권의 권력투쟁 소용돌이에 휘말린 기업들은 검찰의 무자비한 길들이기 수… [2017-03-29 08:57:45] new
대한항공, SNS로 전 세계 90만명 회원들과 '글로벌 소통'
대한항공이 전 세계 약 90만명에 달하는SNS(사회관계망서비스) 회원들과 활발한 소통을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끈다.29일 업계에 따르면대한항공은 지난해 약 3000개의 콘텐츠를 제작해 한국 계정 약 50만명, 해외 계정 약 40만명의 회원들과 실시간 방송 및 퀴즈 이벤트 진행 등 다양한 방식으… [2017-03-29 08:52:35] new
[단독] 씨티은행 폐쇄점포 101곳 확정…수도권·지방 영업 포기
씨티은행이 7월부터 본격적으로 폐쇄할 101개 지점 선정 작업을 끝냈다.수익성이 떨어지는 수도권과 지방 지점은 대거 없애고 고액 자산가들이 포진한 강남권 지점만 살리기로 한 것이다.29일 본지 단독입수 자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현재 운영 중인 126개 중 101개 지점 통폐합을 확정하고… [2017-03-29 08:48:5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