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대 축구부 구슬땀

사이버대 축구부 가성비 굿… 年 예산 5천만원 불구, 홍보 효과 톡톡

'2017 U리그' 6개 사이버대 출사표

류용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4:37:3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올해 U리그에 참가하는 서울디지털대학교 축구부. ⓒ서울디지털대


사이버대 축구부가 그동안 부진을 털고 올 시즌 맹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일반대학과 달리 사이버대 축구부는 짧은 역사, 풍족하지 못한 지원, 엷은 선수층 등으로 그동안 다소 아쉬운 성적을 기록했다.

올해 대학축구리그를 앞두고 훈련, 재정비 등을 통해 내실을 다진 사이버대 축구부는 좋은 결과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등에 따르면 전국 85개 대학 축구부가 참가하는 '2017 U리그'가 올해 3~10월 지역별로 11개 권역으로 나눠 치러진다.

U리그는 권역별로 7~8팀을 편성해 9월까지 경기를 진행하며, 각 조 상위 2~3개팀(11권역은 11개팀 중 5개팀) 왕중왕전에 진출해 대학 축구 리그 최강자를 가리게 된다.

전체 참가 대학 중 사이버대는 △국제사이버대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사이버한국외국어대 △서울디지털대 △원광디지털대 △한국열린사이버대 등 6개교가 출사표를 던졌다.

일반대학 축구부와 달리, 사이버대는 2000년대 중반에서야 축구부를 창단했다. 현재 전국 21개 사이버대 가운데 3분의 1가량이 축구부를 운영 중이며, 학교에서 직접 관리하거나 매니지먼트사가 대학 지원을 받아 선수들을 지도한다.

사이버한국외대 축구부를 관리하는 CY스포츠의 차종호 대표는 "올해 사이버외대 축구부 선수들이 작년보다 실력이 좋아졌다. 작년 U리그에서 한 경기를 이기지 못해 왕중왕전에 올라가지 못했다. 올해 좋은 성적을 올리기 위해 많이 준비하고 있다. 한국, 일본 리그에 우리 선수들이 진출했고 관심도 높아졌다. 학업과 병행하며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작년 U리그에서 전체 사이버대 축구부는 U리그 왕중왕전에 진출하지 못했다. 몇몇 사이버대는 10여차례 진행된 경기에서 1~2승만 챙겨 아쉬움이 컸다.

이에 겨울방학 기간 프로팀과 연습경기를 가지거나 국내외 전지훈련 등을 통해 내실을 갖추는 데 집중했다.

김왕주 서울문예대 감독은 "일반대학과 달리 사이버대 축구부는 인지도가 낮지만 많이 극복했다. 성적도 중요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경기를 더 뛰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프로팀 진출 등 좋은 성과를 위해 많은 대화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새로 서울디지털대 축구부를 맡게된 곽경근 감독은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U리그의 돌풍의 주역으로 우리선수들을 잘 조련해서 최고의 명문축구대학으로 이름을 드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축구부 운영을 통해 사이버대는 경기 결과 등에 따른 교명 노출에 따른 홍보 효과를, 선수들은 학업을 병행하며 경기 감각을 유지할 수 있다. 후원금을 제외한 사이버대 축구부 연간 운영 예산은 5천만원 안팎으로 많지 않지만 학교와 선수에게 좋은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국제사이버대 관계자는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선수들은 경기 출전, 학업 병행의 기회가 제공된다. 학교는 축구부 운영으로 홍보 효과도 있다. 학교 교직원, 동문 등도 직접 경기장을 찾아 응원하기도 한다. 축구부를 통해 새로운 화합의 장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JB금융, 덩치 작아도 실적 성장 '굿'…지난해 순익 31% 증가
금융지주 중 가장 덩치가 작은 JB금융지주가 호실적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특히 은행 및 비은행 계열사의 꾸준한 이익 성장세가 눈에 띈다.JB금융지주는 전년 대비 31.0% 증가한 2017년 당기순이익 2644억원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그룹 실적을 끌어올린 주요인은 계열사의 안정적인 대출… [2018-02-09 17:28:20] new
현대重, 2년치 임단협 타결... 찬반투표서 56.4%로 가결
현대중공업이 1년 9개월을 끌어온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했다. 현대중공업은 9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이 찬성 56.4%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는 조합원 9826명 중 88.8%인 8724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찬성 56.4%(4917명), 반대 43.3%(3774명),… [2018-02-09 17:18:39] new
현대重, 지난해 영업익 146억... 전년比 96% ↓
현대중공업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현대중공업은 2017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96% 감소한 146억원에 그쳤다고 9일 공시했다. 동기간 매출액도 15조4688억원으로 31% 줄었다.지난해 4분기 경영실적은 부진하다. 영업이익은 3422억원의 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매출도 전년동기 대비 33% 감소한 3조… [2018-02-09 17:09:07] new
SK네트웍스, 지난해 영업익 1408억원…전년比 9.5% ↓
SK네트웍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408억원으로 전년 대비 9.5% 줄었다고 9일 공시했다.같은 기간 매출액은 15조2008억원으로 17.8%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270억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전환했다.지난해 4분기 역시 영업이익은 406억원으로 14.6% 감소했으며, 매출은 4조2… [2018-02-09 16:59:26] new
美 증시 '패닉'에 증시 하루만에 하락… 2363포인트 마감
전날 반등에 성공한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하루만에 다시 약세로 전환했다.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3.85포인트(1.82%) 하락한 2363.77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전날 뉴욕 증시는 3대 지수가 모두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60.89포인트 내린 2347.73포인트로 하락 출발했다. 이후 장 내내 약세를 지속했다.거래성향은… [2018-02-09 16:56:2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