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주 차남 구속 소식 '쉬쉬'

[취재수첩] 린나이의 입단속…“어떤 대답도 하지 말라고 했다”

김양균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7:29:4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린나이코리아 측은 창업주 차남의 구속에 대해 지나치게 조심스러워하는 모양새다.ⓒ 픽사베이

일반적으로 오너 리스크는 오너(총수)의 독단 경영이 기업의 경영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을 말한다.

오너에게 모든 것이 집중되어 있다 보니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기업에 끼칠 수 있는 위험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경영 일선에서 손을 뗀 창업주 자녀 등의 일탈도 오너리스크에 포함될까?

최근 강원우 라니 전 대표가 구속됐다. 그는 불법대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전 대표가 운영하던 라니는 가스설비업체로 지난 2015년 도산했다. 강 전 대표는 심각한 재정난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대금을 30억 이상 부풀려 대출을 받다 검찰에 덜미가 잡혔다. 

강 전 대표는 린나이코리아의 창업주 강성모 전 명예고문의 차남이다. 라니는 린나이코리아의 첫 계열사로 지난 2010년 계열 분리할 때까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강 전 대표 역시 린나이코리아에서 상무로 재직했다. 강 전 대표의 형 강원석씨는 강성모 전 명예고문에 이어 2012년 갑작스런 퇴임의사를 밝히기 전까지 린나이코리아의 대표이사로 재임했다. 정리하면 강성모, 강원우, 강원석 삼부자 모두 ‘린나이맨’ 출신이다. 

그러나 린나이코리아 측과 창업주인 강성모 전 명예고문 일가와의 왕래는 2012년 이후 소원해진 것으로 보인다. 강 전 고문 역시 간혹 종교 및 봉사 행사자리에 참석하는 것을 제외하면 두문불출했다. 강 전 고문의 자취는 2013년 이후 완전히 사라졌다.

린나이코리아의 지분은 일본 본사가 97.7%, 린나이홀딩스가 2.3%를 보유하고 있다. 창업주 일가와의 접점은, 적어도 지분 상에서는 발견되지 않는다.     

강원우 전 대표가 대출 과정에서 린나이코리아의 동의 혹은 묵인하에 린나이의 이름을 팔았는지는 검찰 수사 결과에 달렸다. 검찰 측은 “진행 중인 사건에 대해 답변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일본 소식통으로부터 일본 린나이가 강성모 창업주 일가를 상당히 불편해했다는 제보가 날아들었다. 린나이코리아 기업 내 여러 관계자에게 이에 대한 확인을 요구했지만 모조리 거절당했다. 어렵사리 연락이 닿은 강 전 대표의 지인 역시 대답을 피했다. 

린나이코리아측은 “해당 사안과 관련한 어떤 질문에도 대답할 수 없다. 지시가 떨어졌다”며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 도의적으로도 린나이 측에게 책임을 물을 이유 및 명분은 존재하지 않지만 회사는 지나치게 조심스러워하는 모양새다. 혹시 모를 구설수를 방지한다는 차원에서 이해될 수도 있다. 

그러나 침묵은, 때때로 더 큰 파장을 불러올 가능성도 없지 않다. “아니다”와 “말하지 않겠다”는 전혀 다른 뉘앙스를 풍기기 때문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