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주 차남 구속 소식 '쉬쉬'

[취재수첩] 린나이의 입단속…“어떤 대답도 하지 말라고 했다”

김양균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7:29:4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린나이코리아 측은 창업주 차남의 구속에 대해 지나치게 조심스러워하는 모양새다.ⓒ 픽사베이

일반적으로 오너 리스크는 오너(총수)의 독단 경영이 기업의 경영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을 말한다.

오너에게 모든 것이 집중되어 있다 보니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기업에 끼칠 수 있는 위험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경영 일선에서 손을 뗀 창업주 자녀 등의 일탈도 오너리스크에 포함될까?

최근 강원우 라니 전 대표가 구속됐다. 그는 불법대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전 대표가 운영하던 라니는 가스설비업체로 지난 2015년 도산했다. 강 전 대표는 심각한 재정난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대금을 30억 이상 부풀려 대출을 받다 검찰에 덜미가 잡혔다. 

강 전 대표는 린나이코리아의 창업주 강성모 전 명예고문의 차남이다. 라니는 린나이코리아의 첫 계열사로 지난 2010년 계열 분리할 때까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강 전 대표 역시 린나이코리아에서 상무로 재직했다. 강 전 대표의 형 강원석씨는 강성모 전 명예고문에 이어 2012년 갑작스런 퇴임의사를 밝히기 전까지 린나이코리아의 대표이사로 재임했다. 정리하면 강성모, 강원우, 강원석 삼부자 모두 ‘린나이맨’ 출신이다. 

그러나 린나이코리아 측과 창업주인 강성모 전 명예고문 일가와의 왕래는 2012년 이후 소원해진 것으로 보인다. 강 전 고문 역시 간혹 종교 및 봉사 행사자리에 참석하는 것을 제외하면 두문불출했다. 강 전 고문의 자취는 2013년 이후 완전히 사라졌다.

린나이코리아의 지분은 일본 본사가 97.7%, 린나이홀딩스가 2.3%를 보유하고 있다. 창업주 일가와의 접점은, 적어도 지분 상에서는 발견되지 않는다.     

강원우 전 대표가 대출 과정에서 린나이코리아의 동의 혹은 묵인하에 린나이의 이름을 팔았는지는 검찰 수사 결과에 달렸다. 검찰 측은 “진행 중인 사건에 대해 답변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일본 소식통으로부터 일본 린나이가 강성모 창업주 일가를 상당히 불편해했다는 제보가 날아들었다. 린나이코리아 기업 내 여러 관계자에게 이에 대한 확인을 요구했지만 모조리 거절당했다. 어렵사리 연락이 닿은 강 전 대표의 지인 역시 대답을 피했다. 

린나이코리아측은 “해당 사안과 관련한 어떤 질문에도 대답할 수 없다. 지시가 떨어졌다”며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 도의적으로도 린나이 측에게 책임을 물을 이유 및 명분은 존재하지 않지만 회사는 지나치게 조심스러워하는 모양새다. 혹시 모를 구설수를 방지한다는 차원에서 이해될 수도 있다. 

그러나 침묵은, 때때로 더 큰 파장을 불러올 가능성도 없지 않다. “아니다”와 “말하지 않겠다”는 전혀 다른 뉘앙스를 풍기기 때문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허수영 롯데케미칼 부회장 “NCC 합작 선택권 현대오일뱅크에 있어"
허수영롯데케미칼 부회장이현대오일뱅크와 NCC 합작사 검토설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허수영롯데케미칼 부회장은17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된'2018년 석유화학업계 신년인사회'에서 기자들과 만나"합작사관련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지만 어디까지나 선택권은 상대(… [2018-01-17 19:49:53] new
SM상선, 미주 서안 북부에 신규노선 개설
SM상선이 미주 서안 북부에 신규 노선을 개설하며 사업 확장에 시동을 걸었다.SM상선은 캐나다 벤쿠버, 미국 시애틀을 기항하는 새로운 미주 서안 서비스를 단독 개설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서비스 시작 시점은 5월 첫째 주가 될 예정이다.PNS로 명명될 신규 노선에는 4000TEU 급 선… [2018-01-17 18:12:33] new
"무재해 사업장 만들자"... 포스코, '안전 SSS 2018 다짐대회' 개최
포스코가 17일 패밀리사 임직원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패밀리 안전 SSS 2018 다짐대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권오준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및 패밀리사 임직원 240여 명이 광양제철소 대강당에 참석한 가운데, 포항 현장과 영상으로 연결해 동시에 진행됐다.SSS는… [2018-01-17 18:09:35] new
다스 압박 공정위도 가세하나... 김상조 “檢 통보 오면 조사 나서겠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검찰에서 다스의 불법행위에 대한 통보가 온다며 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김 위원장은 17일 세종시 아름동에 위치한 파리바게뜨, CU 편의점, 이삭토스트 분식, 이디야커피, 바푸리, 맘스터치 햄버거 등 6개 가맹점을 방문해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가맹점주… [2018-01-17 17:14:10] new
아시아나항공, 화상 입은 승객이 제기한 보상금 지급 소송서 패소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에서서비스를 받던 중 화상을 입은 승객에게 1억여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게 됐다.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14부는 17일 모델 출신 승객 A씨가 아시아나항공과 승무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해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재판부는 이날 판결에… [2018-01-17 17:09: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