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주 차남 구속 소식 '쉬쉬'

[취재수첩] 린나이의 입단속…“어떤 대답도 하지 말라고 했다”

김양균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7:29:4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린나이코리아 측은 창업주 차남의 구속에 대해 지나치게 조심스러워하는 모양새다.ⓒ 픽사베이

일반적으로 오너 리스크는 오너(총수)의 독단 경영이 기업의 경영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을 말한다.

오너에게 모든 것이 집중되어 있다 보니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기업에 끼칠 수 있는 위험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경영 일선에서 손을 뗀 창업주 자녀 등의 일탈도 오너리스크에 포함될까?

최근 강원우 라니 전 대표가 구속됐다. 그는 불법대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전 대표가 운영하던 라니는 가스설비업체로 지난 2015년 도산했다. 강 전 대표는 심각한 재정난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대금을 30억 이상 부풀려 대출을 받다 검찰에 덜미가 잡혔다. 

강 전 대표는 린나이코리아의 창업주 강성모 전 명예고문의 차남이다. 라니는 린나이코리아의 첫 계열사로 지난 2010년 계열 분리할 때까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강 전 대표 역시 린나이코리아에서 상무로 재직했다. 강 전 대표의 형 강원석씨는 강성모 전 명예고문에 이어 2012년 갑작스런 퇴임의사를 밝히기 전까지 린나이코리아의 대표이사로 재임했다. 정리하면 강성모, 강원우, 강원석 삼부자 모두 ‘린나이맨’ 출신이다. 

그러나 린나이코리아 측과 창업주인 강성모 전 명예고문 일가와의 왕래는 2012년 이후 소원해진 것으로 보인다. 강 전 고문 역시 간혹 종교 및 봉사 행사자리에 참석하는 것을 제외하면 두문불출했다. 강 전 고문의 자취는 2013년 이후 완전히 사라졌다.

린나이코리아의 지분은 일본 본사가 97.7%, 린나이홀딩스가 2.3%를 보유하고 있다. 창업주 일가와의 접점은, 적어도 지분 상에서는 발견되지 않는다.     

강원우 전 대표가 대출 과정에서 린나이코리아의 동의 혹은 묵인하에 린나이의 이름을 팔았는지는 검찰 수사 결과에 달렸다. 검찰 측은 “진행 중인 사건에 대해 답변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일본 소식통으로부터 일본 린나이가 강성모 창업주 일가를 상당히 불편해했다는 제보가 날아들었다. 린나이코리아 기업 내 여러 관계자에게 이에 대한 확인을 요구했지만 모조리 거절당했다. 어렵사리 연락이 닿은 강 전 대표의 지인 역시 대답을 피했다. 

린나이코리아측은 “해당 사안과 관련한 어떤 질문에도 대답할 수 없다. 지시가 떨어졌다”며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 도의적으로도 린나이 측에게 책임을 물을 이유 및 명분은 존재하지 않지만 회사는 지나치게 조심스러워하는 모양새다. 혹시 모를 구설수를 방지한다는 차원에서 이해될 수도 있다. 

그러나 침묵은, 때때로 더 큰 파장을 불러올 가능성도 없지 않다. “아니다”와 “말하지 않겠다”는 전혀 다른 뉘앙스를 풍기기 때문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태블릿PC들고 시장 방문…현장 영업 '강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현장 중심 영업에 힘을 싣고 있다.KEB하나은행은 현장에서 고객이 계좌개설과 카드 신청, 신용 대출 서비스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도록 2014년 도입한 태블릿브랜치를 업그레이드했다고 6일 밝혔다.이번에 선보인 태블릿브랜치는 고객 신분증 촬영으로 실명증표… [2017-04-06 13:11:54] new
장비 사주고 헐값 임대… 공정위, LS家 부당지원에 과징금 14억
대기업 총수가 출자한 회사가 자금 문제를 겪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수년간 부당 지원에 나섰던 엘에스(LS), LS전선이 10억원대 과징금 처분을 받게 됐다.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LS·LS전선은 2004년부터 7년간 계열사인 파운텍에 생산설비 저가 임대·매각 등을 통해 경제적 이… [2017-04-06 13:11:04] new
5700세대 '인천 십정지구 뉴스테이' 몸살… 재산권 침해 집단 반발
인천 부평 십정2지구에 뉴스테이 사업을 추진 중인 인천도시공사가 사업과정 중 민간 시행업체에 주택 헐값매각 등의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십정2구역 뉴스테이 사업은 2019년까지 부평구 십정동 일대의 약 19만㎡의 2700가구를 헐고 공동주택 5700여 가구를 건설하는 내용을… [2017-04-06 13:07:50] new
국면연금, 50조 규모 연기금 운용사 공모
국내 최대의 투자 큰손인 국민연금이 50조 규모의 연기금을 운용할외부업체를 뽑는다.‘대형주와 배당주형’ 각각3곳씩 모두 6곳으로 14일까지 지원을 받아 내달 15일 최종 선정한다.지난해 4분기 기준 국민연금의외부 위탁사는 33곳이며 운용자금은 50조 규모이다. 평균 운용 수익률은 5… [2017-04-06 13:05:46] new
세월호 들어올리기 쉽지않네… 선수·선미 리프팅빔 12개 안 들려
세월호를 반잠수식 운반선에서 꺼내 뭍으로 내려놓기 위한 작업이 녹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특수운송장비를 1차로 시험 가동했지만, 사실상 실패했다.침몰 1087일째인이날 선체를육상에 거치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일정 지연이 불가피한 상태다.해양수산부는 이날 오전 2시 옆으로… [2017-04-06 12:59: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