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외파병 군인에게 슈퍼볼 중계

[크리에이티브 산책] 이노션 대행 현대차 '라이브' 광고
대형 VR 화면으로 경기장 가족 초대해 감동 나눠

이연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7:59:4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크리에이티브 산책] 현대자동차 미국 '부활절 달걀(Easter Egg)' by 이노션 


지난 1월 폴란드 자강(Żagań)에 미군 4만여 명이 배치됐다. 폴란드와 리투아니아 접경에 위치한 칼리닌그라드에 세워진 러시아 미사일기지에 대응한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모든 동맹관계, 특히 나토(NATO)와 동맹관계가 당장이라도 와해될 것처럼 떠들썩했던 게 무색하다. 폴란드는 독일과 러시아 사이에 끼어 지정학적으로 매우 취약한 나라다. 지난 세기 두 차례에 걸친 세계대전으로 ‘유럽 친구들’이 별 도움이 안 된다는 걸 배워서인지, 폴란드 국방부의 ‘위시리스트’에는 패트리어트 미사일과 사드(THAAD)가 들어있다고 한다. 

4만 명이 주둔할 정도면 우리나라의 평택 험프리 기지와 규모에서 맞먹는다. 본래 자강은 중세인들이 농지를 얻기 위해 빽빽한 삼림을 태우며 생긴 자리다. 나치 군대는 1939년 폴란드를 침공하면서 바로 이 곳에 전쟁포로 수용소를 세워 30만 명 이상을 수용했으며, 이 중 12만명이 기아와 질병, 학대로 사망했다. 스티브 매퀸 주연의 1963년 작 영화 ‘대탈주’는 1942년 바로 이 자강의 전쟁포로 수용소에서 폴란드 공군 장교 등 200명이 탈주를 시도했다가 불과 3명만 성공했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자유'와 '정의'라는 추상적이고 모호한 가치를 지키기 위해 일만여 킬로미터 떨어진 나라에 도착한 군인들은 어떤 심정일까? 겨울은 사실 나가서 싸우고 일하고 수확하는 계절이 아니다. 가족과 함께 벽난로 앞에 모여 봄까지 남은 날을 세는 계절이다. 더욱이 사람들에게 직접적으로 동기를 부여하는 것은 자유나 정의 같은 추상적 개념이 아니다. 손에 닿는 것, 작더라도 당장 성취감을 주는 것들이 사람을 움직이게 한다. 이 춥고 한적한 옛 ‘포로수용소’ 자리에 주둔하게 된 미군들, 그리고 머나먼 땅으로 아들딸, 혹은 형제자매, 혹은 배우자를 보낸 사람들에게 심리적으로 필요한 보상, 그리고 동기는 무엇일까? 

지난 2월 5일 슈퍼볼 경기 때 현대자동차가 집행한 광고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기도 했다. 유럽인들이 챔피언 리그 때 그러는 것처럼, 미국인들은 가족이나 가장 소중한 친구들과 함께 슈퍼볼 경기를 관람한다. 당연히 이 시간 광고비는 일년 중 그 어느 때보다 비싸다. 많은 브랜드들이 이 막대한 매체비 때문에 그 효용성에 대해 의심한다. 

그럼에도 이 시간을 선뜻 포기 못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이 때 함께 모여 경기를 보는 사람들은 그 어느 SNS와도 견줄 수 없는 강력한 유대관계를 갖기 때문이다. 이들의 ‘공감’은 그 어느 소셜미디어 상의 공감보다 더욱 강력하다. 현대나 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주력하는 모델이 대개 가족용이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일부 천문학적 광고비에도 불구하고 슈퍼볼 텔레비전 광고를 포기하기 힘든 이유가 나온다. 

미리 발표했던 것처럼, 현대자동차는 이번에 전혀 다른 접근법을 취했다. 오랜 기간 NASA와 협의하며 막대한 제작비를 들였던 2015년 슈퍼볼 광고 “우주로 보내는 메시지(Message to Space)”와 달리, 현대의 올해 슈퍼볼 광고는 슈퍼볼 경기가 진행되는 바로 그 시간에 실시간으로 촬영해 급히 편집한 후 시상식 직전에 방송됐다. 그도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현대자동차가 촬영하고자 했던 것은 바로 머나먼 자강에 방금 주둔되어 가족 대신 전우들과 함께 슈퍼볼을 보는 군인들의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기서 그치지 않고 현대자동차는 이들에게 깜짝 선물을 안겨줬다. 슈퍼볼 경기가 시작되기 직전, 자강 기지에선 몇 명의 군인이 호출된다. 경기를 놓치게 되어 아쉬웠던 이들은 특수 스크린이 설치된 방으로 안내된다. 스크린에는 경기장 관람석에 앉은 가족들의 모습이 실시간으로 투영됐다. 이들은 마치 바로 곁에 가족을 둔 것처럼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된다. 

현대자동차가 담은 이 모습은, 자유니 정의니 하는 거창한 것보단 당장 내 가족을 지키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본능을 제대로 건드린다. 현대자동차 미국은 광고를 통해 미국인의 가장 큰 가치가 무엇인지 끊임 없이 모색해왔다. 2015년에 우주라는 변경(邊境)까지 진출한 우주인과 딸의 사랑을 담고, 2016년에는 ‘도둑놈’으로부터 딸을 지키려는 아빠로 돌아오더니 (첫 데이트, First Date), 2016년 다시 폴란드라는 변경으로 나갔다. 광고가 너무 짧은 시간 급히 편집되어 이해하기 어렵다는 평도 있지만, 미국인 대다수는 그들이 입고 있던 군복만으로도 느꼈을 것이다. 미국인들이 공유하는 가장 큰 가치는 가족, 그리고 개척정신이라는 것을. 

이 광고는 2월 15일 발표한 애드버타이징 에이지(Advertising Age)의 바이럴 차트 2위에 오르기도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배구공만한 '수퍼양파' 보러 오세요~!
현대백화점은 29일까지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 등 4개 점포에서 일반 양파의 5~6배 크기의 '수퍼양파'를 한정 판매한다. 경북 안동에서 재배한 수퍼양파는 평균 무게 1kg에 달하며, 최대 지름 21cm 크기다. 수퍼양파를 재배한 김채구 농민은 약 7개월간의 생육기간 중 단계별로 비료의 양… [2017-06-25 15:20:25] new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