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우려 불구, 방향 전환 성공…그룹 화학산업 맡아"

[CEO포커스] 허수영 롯데 화학부문장, "뚝심으로 '가스화학' 개척"

멜레이시아, 우즈벡 이어 미국 상륙…"에틸렌 450만t 확보, 경쟁사와 '초격차' 나서
'원료 다변화-규모의 경제' 통했다…"유통 넘어 그룹 최고 영업익 달성 이끌어"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22 12:13:5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허수영 신임 롯데그룹 화학BU장.ⓒ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허수영 대표이사 사장이 그룹의 화학 산업 전체를 이끌어가는 중책을 맡았다. 지난 2012년 롯데케미칼의 대표이사로 부임해 4년만에 그룹을 대표하는 계열사로 올려놓는데 성공한 허 사장은 그룹 화학BU(business unit)장으로 롯데정밀화학, 롯데첨단소재 등 그룹의 화학 계열사 전체 성과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됐다.

22일 업계는 롯데케미칼을 성공적으로 이끈 허 사장이 그룹 화학부문 BU장으로 승진한 것은 그의 뚝심 경영이 이뤄낸 성과라고 평가한다.

허 사장은 2015년 롯데케미칼 창사이래 처음으로 합성고무 시장에 진출하는 신사업을 추진했고 2006년부터 투자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던 우즈베키스탄 가스화학 공장을 2015년 10년만에 완공시켰다. 

새로운 석유화학제품인 합성고무와 나프타(naphtha)를 대체할 수 있는 에탄(ethane), 프로판(propane) 등으로 화학제품을 만드는 가스화학에 대한 투자는 업계의 우려 속에서 시작됐다.

허 사장은 공급과잉으로 합성고무 제조업체들의 수익성이 떨어지던 시기에 신규 투자를 결정했고 저유가로 경쟁 업체들이 가스화학 투자 철회를 결정하던 시기에 우즈베키스탄 프로젝트를 마무리 지었다.

호황과 불황을 반복하는 대표적인 사이클(cycle) 사업인 석유화학의 특성을 믿고 합성고무와 가스화학에 대해 의심하지 않고 진행하던 투자를 갈무리 한 허 사장의 뚝심은 최근 호황을 맞이한 합성고무, 유가 상승과 셰일가스(shale gas) 생산량 증대로 본격 가동되는 가스화학 등의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롯데케미칼의 가스화학 영토확장은 지금도 진행중이다. 2018년 미국 루이지에나에 에틸렌(ethylene) 기준 100만t(지분 90%) 규모의 ECC(에탄크래커)와 20만t 규모의 ECC를 2019년 전남 여수에 완공할 예정이다.

여수(100만t), 대산(110만t) LC Titan(72만t),
우즈베키스탄 ECC에서 39만t(지분 24.5%)의 에틸렌을 생산하고 있는 롯데케미칼이다. LC Titan이 추진 중인 9만t 증설까지 완료되는 시점에 이르면 롯데케미칼의 에틸렌 생산능력은 450만t으로 확대된다.

한화토탈(100만t)과 여천NCC(191만t. 대림 한화 각각 50%)를 기반으로한 한화케미칼(195만t)과 여수와 대산에서 연간 225만t의 에틸렌을 생산하는 LG화학을 글로벌 기준으로 이미 넘어섰으며, 여수 ECC가 완공될 경우 국내 최대 타이틀도 가져오게 된다.

허 사장은 2012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로 부임해 높은 경영 성과를 냈다. 2013년, 2014년 5000억원에 미치지 못했던 영업이익을 2015년 1조6111억원으로 끌어올렸고 2016년에는 크게 개선된 시황에 힘입어 2조5478억원의 영업이익을 견인했다.


합성고무 등의 신규사업과 가스화학 등의 원료 다변화 노력 외에도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기 위해 치열한 인수전을 펼친 성과가 긍정적인 시황과 맞물려 높은 경영실적을 냈다고 업계는 평가한다.

허 사장은 2004년 신동빈 회장이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를 맡은 후부터 전무로 진급해 회사의 중요 업무를 맡았고 
지금의 롯데케미칼이 있기까지 굵직한 인수·합병에 직접 나섰다. 2007년 롯데대산유화, 2009년 파키스탄 PTA,  2010년 영국 아테니우스 공장, 말레이시아 타이탄홀딩스, 2012년 케이피케미칼 등을 인수·합병 과정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했다.     

업계는 허 사장의 뚝심이 만들어낸 롯데케미칼의 성공이 롯데그룹의 간판 계열사에도 변화를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룹을 상징하던 롯데쇼핑이 영업이익 1조원 달성에 실패했던 2015년 롯데케미칼은 1조6111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 연속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롯데쇼핑은 2015년 8540억원, 2016년 94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부진의 늪에 빠진 상황에서 롯데케미칼이 2015년 기록한 1조6111억원의 영업이익을 넘어 2조5478억원의 영업이익을 지난해 기록하면서 유통에서 화학으로 롯데그룹의 이미지를 변화시키고 있다.

한편, 지난 21일 
롯데그룹은 90개가 넘는 계열사를 유통-화학-식품-호텔 등 4개 부문으로 나누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허 사장이 그룹 화학부문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빈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자리에는 김교현 부사장(LC Titan 대표이사)이 사장으로 승진해 올 예정이다. 김 사장 내정자는 2014년 말레이시아에 위치한 롯데케미칼 법인 'LC Titan'에서 낸 성과를 긍정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C Titan은 지난해 2조2852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롯데케미칼이 기록한 13조2235억원의 매출액의 20% 정도를 차지했다. LC Titan이 기록한 5126억원의 영업이익 역시 롯데케미칼 전체 영업이익의 20%에 해당한다.

삼성그룹에서 인수한 화학 계열사인 롯데첨단소재와 롯데정밀화학 역시 새로운 대표이사를 맞이했다. 롯데첨단소재는 지난해 4월 롯데케미칼의 주요 화학 공장을 두루 이끌었던 공장장 출신의 이자형 부사장이 부임한 상태다. 

롯데정밀화학은 재무 전문가 오성엽 대표이사를 대신해 공장장 출신의 이홍열 부사장이 부임할 예정이다. 이 
부사장은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가스화학 공장을 성공적으로 완공하는데 역할을 하면서 그룹 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국지엠, 임단협 마지막 교섭 결렬... 법정관리행 유력
한국지엠의 노사간 임단협이 최종 결렬됐다. 제너럴 모터스(GM) 경영진이 법정관리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이날도 노사 양측이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이다. 이날 교섭마저 결렬되며, 한국지엠은 향후 법정관리행이 유력해졌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사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임단협 1… [2018-04-20 20:15:15] new
현대重, 노조에 ‘기본급 동결·임금 20% 반납’ 임단협 수정안 전달
현대중공업이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고통을 분담하자는 목적으로 기본급 동결과 임금 20% 반납 등의 내용이 담긴 임금과 단체협약 개정안을 노동조합에 전달했다.20일 현대중공업은 일감부족에 따른 유휴인력 문제 해소와 현재 매출에 맞게 고정비를 줄이기 위해 임단협 개정안을 상정해… [2018-04-20 20:02:57] new
[포토] 나들이 나온 배우 정소민
배우 정소민이 20일 오후 서울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에서 열린 아이웨어 브랜드 라피스센시블레 팝업스토어 오픈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라피스센시블레는 스페인어로 '감각적인 어필'이라는 뜻을 가지고, '사람들의 얼굴에 아름답고 개성 있는 선을 그려 나가자는 의미'를 담고… [2018-04-20 19:54:21] new
하나금융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단계적 시행"
하나금융지주가 지난해부터 시작한 비은행 강화 작전이 올해 더 힘 받을 것으로 보인다.하나금융지주는 20일 실적발표 이후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타 지주에 비해 약한 비은행 부분의 활성화 의지를 내비쳤다.최근 신한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가 ING생명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2018-04-20 18:08:40] new
신한금융 "700명 희망퇴직 끄덕없다… 디지털 기술로 영업공백無"
신한금융지주가 디지털 경영 자신감을 뽐냈다.디지털 플랫폼 기반 수익 창출에 성공하자 앞으로도 이를 활용한 비용 절감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신한금융은 20일 실적발표 이후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수익성 및 비용 효율성 개선을 위해 그룹 차원에서 디지털 신한 업그레이드 작업을 지… [2018-04-20 17:43: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