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 수주-수익 악화-품질 저하' 악순환

[취재수첩] 린나이-LG전자 등 특판경쟁, 가스레인지 업계 맨붕

내수시장 성장 포화로 가격경쟁 악화일로

김양균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24 11:41:1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가스레인지 시장의 포화로 제조사들은 너도나도 특판 수주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이는 저가 경쟁으로 이어지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 김양균


제 살 깎아먹기 : 자기가 한 일의 결과가 자신들에게 해가 됨을 이르는 말. 

앞으론 여기에 ‘국내 가스레인지 업체의 특판 과다 경쟁’이란 의미가 더해질지도 모르겠다. 현재 국내 가스레인지 시장의 특판 수주 경쟁이 그만큼 심각하단 얘기다. 특히 빅2 로 손꼽히는 린나이코리아와 SK매직의 경우 그 정도가 유독 심하다는 지적이 업계 안팎에서 끊이질 않는다. 

국내 가스레인지 업체들은 △린나이코리아 △SK매직 △LG전자 △파세코 △이엔이노베이션 등이다. 이중 리딩 기업은 린나이와 SK매직이라는데 이견이 없다. 

최근 몇 년 동안 내수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가스레인지 제조사마다 차별화 전략 등을 구사하며 매출 신장을 꾀하고 있다. 이중에서도 특판 수주 경쟁은 악화일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일반적으로 특판 수주 과정에서 기업 인지도는 업체 선정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린나이와 SK매직 등 브랜드 파워가 있는 업체가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에 서기 마련이다. 문제는 가격이다. 특판 수주는 낮은 가격대를 제시한 업체가 선정된다. 

이는 기업 매출을 급상시키는데 효과적이지만 수익성은 낮다는 치명적인 단점을 갖고 있다. 전문가들이 영업이익 및 순이익 하락의 한 원인으로 특판 저가 수주를 꼽는 이유다. 

린나이와 SK매직을 축으로 과다한 특판 수주 경쟁의 여파는 이들 기업은 물론 업계에 부메랑으로 돌아온다. 그 과정에서 형성된 현저히 낮은 특판 시세는 출혈 경쟁의 산물이다. 실제 대형 건설사들 중심으로 형성된 특판 시장에서 가스레인지 가격은 기존의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특판 과다 경쟁은 비단 기업 수익 하락에 국한되지 않는다. B2C 시장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특판 수주에 천착하게 되면 가격 하락으로 이어진다. 이는 곧 수익 감소로 인한 품질 저하를 가져온다. 결국 고객의 외면은 필연적이며 다시 수익 하락으로 연결되는 ‘출혈의 사이클’이 완성되는 것이다. 
 
린나이와 SK매직의 입장에서도 할 말은 있다. 업체들이 출혈을 감수하고 너무 낮은 가격으로 입찰에 뛰어든단 주장이 나온다. 그러다보니 이에 맞춰 가격을 계속 떨어뜨릴 수밖에 없었다는, 한편으론 얄궂은 해명이다. 

중소 가스레인지 제조업체 대표 A씨는 이러한 출혈 경쟁에 상당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특판에 국한한 가격 경쟁이 일반 판매가에 영향을 미친다면 그 여파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며 “중소 제조사들은 사업 자체를 포기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특판 시세를 올리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과도한 입찰 경쟁을 그만두라는 말도 현실성이 떨어진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제품 개발 및 서비스 개선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는 것은 모두 안다. 그렇지만 당장 수익 개선이 시급한 기업 입장에서 이 말은 ‘배고픈 자에게 밭을 갈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 현실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특판 가격 정상화는 끝내 요원한 걸까. 당장 내일을 기약할 수 없는 비즈니스의 현장에서 “출혈 경쟁은 자제하자”는 제안은 한가한 이야기‘처럼 들릴지도 모른다. 일각에선 IPO 등을 염두에 둔 일부 기업들이 특판 수주로 매출을 늘리고 있다는 흉흉한 소문마저 돈다. 

기아의 본질적인 해결은 밭을 일구는 것 뿐이다. 결국 내수시장 포화는 품질 개선으로 풀 수 밖에 없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홈플러스, 죠스바·수박바 30년 만에 리뉴얼 출시
홈플러스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롯데제과와 손잡고 죠스바와 수박바를 리뉴얼한 ‘죠스통’, ‘수박통’을 단독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죠스통’과 ‘수박통’은 474ml 파인트(pint) 크기 떠먹는 아이스크림으로, 오리지널의 맛과 식감을 유지하면서 용량은 기존(75ml) 대비 6배 이상으… [2017-04-06 16:13:42] new
이베이코리아- 매일유업 '맞손'… 전용 상품 개발 등 협력
이베이코리아가 매일유업과 지난 5일 전북 고창 ‘상하농원’에서 JBP(Joint Business Plan) 체결 조인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체결식에는 이베이코리아 전항일 부사장과 매일유업 어경찬 전무가 각 사 대표로 참석해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양사는 향후 상품 빅데이… [2017-04-06 16:12:37] new
삼광글라스, 봄 맞이 인천 창고 대개방… 최대 80% 할인
삼광글라스는 유리밀폐용기 글라스락과 프리미엄 쿡웨어 등을 최대 80% 할인 판매하는 인천 창고 대개방 행사를 8일부터 16일까지 9일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행사 기간 중 삼광글라스의 대표 브랜드 글라스락을 비롯해 시트램, 베카, 셰프토프 쿡웨어 및 봄철 나들이 용품으로 제격인 텀블… [2017-04-06 16:10:56] new
쌍용차, 'G4 렉스턴' 출시 대비 해고자 60여명 추가 복직
쌍용자동차가 새 대형 SUV 'G4렉스턴' 출시에 앞서 해고자 추가 복직을 진행한다. 6일 쌍용차 노사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3월 중순부터 G4 렉스턴 양산을 앞두고 라인 운영 방안과 전환배치 기준 마련을 위한 노사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 노사는 생산물량 확대에 따라 추가 복직 인원 60여명을… [2017-04-06 16:08:36] new
신한카드, 해외사업 초기 출혈 불가피…인니 170억원대 손실
전업 카드사 중 해외 진출이 가장 활발한 신한카드가 사업 초기 자금 출혈이 상당하다. 현지 대기업과 합작으로 기대를모았던 인도네시아 법인이 지난해 한 해동안만 170억원이 넘는 손실을 봤기 때문이다. 6일 업계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한카드의 해외 법인인 유한회사신한파이낸스·신… [2017-04-06 16:06: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