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보문·미아·북아현' 재개발 행복주택 확정

"입지 우수한 행복주택 공급 늘리겠다"
지자체 직접 시행물량도 증가

김종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08 15:37:1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시 재개발 현장 중 입지가 우수한 보문3구역·미아4구역·북아현1-3구역에 행복주택이 등장한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재건축·재개발 매입방식 행복주택 등을 포함해 15만가구 입지를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까지 14만가구 입지 확보에 이어 올해 1만가구 입지를 추가했다.

국토부 행복주택정책과 관계자는 "행복주택 호응이 높아지면서 14만가구 목표를 상향 조정했다"면서 "앞으로 입지가 우수한 행복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추가된 1만가구 입지엔 재건축·재개발 매입방식 행복주택이 포함됐다. 이는 도시정비사업에서 의무적으로 건설하는 공공임대주택을 서울시가 매입해 행복주택으로 공급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까지 재개발조합과 매입계약을 체결한 3곳(240가구)이다. 이들 단지 모두 역세권 입지로 선호도가 높은 입지를 갖추고 있다. 구역별 가구수는 △성북구 보문3구역 75가구 △강북구 미아4구역 35가구 △서대문구 북아현1-3구역 130가구로 이뤄질 예정이다.

행복주택 임대료는 통상 주변 시세 60∼80% 수준으로 공급된다. 반면 재건축·재개발 행복주택 임대료는 입주하는 젊은계층이 부담할 수 있도록 서울시(SH공사)와 협의가 진행된다. 구체적인 임대료는 입주자 모집 시점(3월말 예정)에 확정된다.

국토부 행복주택정책과 관계자는 "3개 구역 모두 이달 말 입주자를 모집해 오는 9월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며 "추가 물량은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매입계약이 체결되면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국토부가 공개한 행복주택 15만가구는 수도권 9만5000가구(63%), 비수도권 5만5000가구(37%)로 나뉜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6만5000가구(43%)로 가장 많다. 이어 서울 2만2000가구(14%), 인천 8700가구(6%) 순이다.

서울·경기·부산·제주 등은 자치단체장이 자체적인 공급계획을 발표하는 등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청년층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복주택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15만가구 중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약 10만8000가구(72%)를 담당한다. 이 밖에 지자체(지방공사 포함)는 약 4만2000가구(28%)를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지자체가 직접 시행하는 물량은 2014년 약 6000가구에 불과했다. 이후 지자체 참여가 활성화되면서 현재 4만가구 이상으로 대폭 증가했다.

한편 과거 정부는 행복주택 공약을 내세우면서 목표치를 20만가구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주민반대 등에 따른 공급 어려움을 반영해 목표치를 수정하기도 했다. 국토부는 올해까지 2만가구 입지를 확보해 총 17만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쌍용차, '하늘숲길 걷기 축제' 후원 등 신차 알리기 나서
쌍용자동차는 하늘숲길 걷기 축제 후원과 전국 주요 지점 차량 전시 등을 통해 적극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고 19일 밝혔다.쌍용차는 '하늘숲길 걷기 축제'에서 셔틀 및 에스코트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G4 렉스턴과 코란도 투리스모 등을 지원한다. 또 행사 참가자 가운데 쌍용차 모델… [2017-06-19 15:36:56] new
박삼구 회장, 금호 상표권 '기존 입장' 고수... 매각 무산 가능성 높아져
산업은행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금호 상표권 갈등이 한치의 양보도 없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박삼구 회장 측이 기존 입장을 고수하기로 함에 따라 더블스타의 선택만이 남은 상황이다. 매각 무산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산업은행은 그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19일… [2017-06-19 15:34:51] new
증권사 해외진출 수년째 제자리… 점포철수 잇따라
증권사들의 해외시장 성적이 수년째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요 증권사들은 수년 동안 해외 진출을 강조해 왔지만, 현실은 크게 미흡한 실정이다.이들은 '한국의 골드만삭스', '글로벌 IB' 등을 지향하고, 거래대금 감소를 경험하며 새로운 사업모델로 해외시장 진… [2017-06-19 15:33:29] new
최태원 SK 회장 "뉴 SK 핵심은 사회와 함께하는 딥 체인지"
최태원 회장과 SK그룹 CEO들은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 가속화와 더불어 사회와 함께하고, 사회를 위해 성장하는 'Deep Change(딥 체인지)'를 함께 추구해 나간다.SK그룹은19일 경기도 이천 SK MS연구소에서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조대식 수펙스추… [2017-06-19 15:26:57] new
[Daily New뷰티] 아모레퍼시픽, 유한킴벌리, 네이처리퍼블릭 外
◇아모레퍼시픽, 2017 쉐어 유어 엄브렐러 캠페인㈜아모레퍼시픽은 오는 8월말까지 '2017 쉐어 유어 엄브렐러(Share Your Umbrella)' 캠페인을 진행한다.고객이 일정액의 뷰티포인트로 우산을 교환하면 수익금의 일부가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되는 착한 소비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 [2017-06-19 15:20:4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