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대책에도 끄떡없던 충청권…쏟아지는 분양에 '덜덜'

충청권 분양 '공급과잉' 현실화… 신규물량에 불안감 '가중'

천안·청주, 매매가-전셋값 동반 하락
"몰아치는 신규분양에 가격 하락 지속될 수도"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0 15:31:2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달 충북 청주시에 공급된 '서청주 파크 자이' 견본주택 내. ⓒGS건설


11·3대책에도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하던 충청권 신규아파트 분양시장이 과잉공급 현실화로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분류된 데 이어 연내 분양물량이 대거 대기 중이라 시장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미분양관리지역은 지난해 정부가 8·25가계부채관리방안의 일환으로 도입한 것으로, 미분양 리스크에 따른 주택공급량을 관리하기 위해 미분양가구 수, 인·허가 실적, 청약경쟁률, 초기분양률 등을 고려해 산정한다.

일차적으로 미분양가구 수가 500가구 이상인 시·군·구 중에서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가구 수가 50% 이상 증가한 달이 있는 지역이거나 당월 미분양가구 수가 1년간 월 평균 미분양가수 수의 2배 이상인 지역이 해당된다. 1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관리지역은 모두 20곳이다.

이들 지역에서는 시행사나 시공사가 사업용지 매입 전에 반드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받아야 한다. 예비심사를 받지 않을 경우 분양보증을 받지 못해 분양을 하지 못하게 된다.

10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충청권에서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분류된 △충북 청주시 △충북 진천군 △충남 아산시 △충남 천안시 △충남 예산군 등 5곳으로, 연내 18개 단지·1만8485가구(일반 1만5711가구, 오피스텔·뉴스테이·타운하우스·지역주택조합 제외)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청주에서 '흥덕 파크 자이(2529가구)', '오송첨단과학단지 EG the 1 1차(2497가구)' 등 1만231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며 천안에서는 '두정역 효성해링턴 플레이스(2586가구)' 등 5100가구가 대기 중이다. 진천군과 아산시에서는 각각 1624가구, 1296가구가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올 봄(3~5월) 충청권에서는 지난해(17개 단지·1만1969가구)보다 1.29배 늘어난 16개 단지·1만5262가구(리얼투데이 집계)의 분양이 예정돼 미분양 물량이 적체될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실제로 각 지자체 및 국토교통부 집계를 보면 1월 말 기준 충청권 미분양 물량은 충남 9094가구·충북 4043가구·대전 551가구 등 총 1만3688가구에 달한다. 이 중 절반가량(53.7%)인 7352가구는 '미분양관리지역' 5개 시·군에 몰려있다.

문제는 이들 지역이 앞서 '미분양관리지역'으로 꼽히면서 매매가와 전셋값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KB부동산 시세를 보면 지난달 기준 충남과 충북의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각각 -0.11%와 -0.09%를 기록했다. 충남은 도 단위 지역 가운데 경북(-0.18%)에 이어 가격하락률이 높았고, 충북은 경북과 충남, 경남(-0.01%) 다음이었다.

충남에서는 천안 동남구와 안산이 -0.15%를 기록, 전반적인 가격 하락을 이끌었으며 충북의 경우 청주 서원구와 상당구가 각각 -0.19%, -0.16%를 기록했다.

전셋값도 하락세를 보였다. 충남과 충북은 각각 -0.15%, -0.04%를 기록했다. 충남에서는 천안 동남구가 -0.09%, 충북에서는 청주 청원구와 흥덕구가 각각 -0.13%, -0.06%로 조사됐다.

청주시 A공인 관계자는 "미분양관리지역이라는 낙인으로 해당 지역 부동산 분위기가 가라앉을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됐다"며 "충남과 충북은 미분양주택이 많은데도 앞으로 예정된 분양물량과 입주물량이 상당해 가격 하락이 지속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충청권에서는 올 봄뿐만 아니라 연내 분양 예정물량도 상당해 가격 하락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천안과 청주의 경우 건설사들이 꾸준히 물량을 공급하고 있어 가격 하락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수요자들은 아파트 구입 전 입주시점에 수요대비 입주물량이 과하진 않은 지를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충청권 신규분양시장은 11·3대책에도 호황을 이어갔다. 연간 평균 청약경쟁률은 △세종 49.1대 1 △대전 12.0대 1 △충북 4.06대 1 등이었으며 11·3대책 이후(2016년 11월4일~2017년 1월31일)에도 세종 70.8대 1, 대전 15.2대 1, 충북 11.9대 1 등으로 이 기간 전국 평균 경쟁률(11.2대 1)을 웃돌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전통시장+청년상인+마트'… 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2호점 오픈
이마트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있는 선산봉황시장에 청년상인들로 주축이 된 ‘청년몰’과 함께 ‘노브랜드 청년 상생스토어’를 오픈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의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지난해 8월, 충남 당진전통시장에 이어 두 번째다.당진전통시장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간의 2… [2017-06-27 14:06:33] new
상계뉴타운 가속화… 공급가뭄 해갈되나
서울 노원구 상계동 상계뉴타운 개발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첫 분양단지가 나오는가 하면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다른 구역들도 잇달라 궤도를 찾은 모습이다.27일 건설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7월 중 상계뉴타운 4구역에 '상계역 센트럴 푸르지오' 810가구를 공급한다. 이중 일반분양… [2017-06-27 14:00:36] new
[바이오 USA] 글로벌 반열에 오른 K-바이오
세계 최대 바이오 행사인 '2017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USA)'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K-바이오 주자들이 전세계 바이오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았다.19~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서 한국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바이오 시장 선… [2017-06-27 13:54:11] new
제약산업 일자리, 10년간 제조업의 2배
제약산업의 고용증가율이 제조업의 2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제약산업이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을 기여하고 있다는 분석이다.27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데 따르면 의약품 제조업의 2005~2015년 사이 연평균 고용증가율은 3.9%로 제조업(1.6%)의 2.4배에 달했다. 이 기간 전체 산업의 연평균 고용증가율 2.6% 보다… [2017-06-27 13:48:33] new
'직원 건강' 챙기는 동아쏘시오 … 헬스케어로 사내복지 늘려
동아쏘시오그룹이 사내 임직원들의 건강 및 복지를챙기는 프로그램들을 마련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동아쏘시오그룹은 동아제약 본관 1층 휴게공간이었던 쉼터를 대대적으로 새로 단장해 브런치 카페 ‘오딘(Odin)’을 열었다.평일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되는 오… [2017-06-27 13:43:3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