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행사로 자리 굳힌 SXSW

ITC-음악-영화 축제, '크리에이티비티가 핵심임은 변치 않아'
삼성, 베드타임 VR 스토리-블라인드 캡으로 이노베이션 어워드 예심총과

이연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1 04:31:2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XSW는 지난해의 경우 9만명 이상이 참가할 정도의 대규모 행사다. 참관등록을 위해 오전 일찍 줄서서 대기하는 모습.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더 외국인들의 참여가 두드러졌다 ⓒ뉴데일리경제



[오스틴=이연수 기자] 
ITC, 음악, 영화의 축제 SXSW의 인터액티브 축제가 3월 10일(현지 시간) 텍사스 오스틴의 오스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됐다. 

1987년 시작된 SXSW는 본래 엔터테인먼트와 미디어의 미래에 대해 토론하고자 마련했던 행사다. ITC의 발전으로 인해 1994년부터 인터액티브, 음악, 영화 세 개의 축제로 나뉘면서 처음 미국 남부-남서부의 문화를 대변하던 데서 더 나아가 현재 세계적 축제로 성장했다. 

SXSW 인터액티브 축제는 수천 개 크고 작은 행사로 이뤄진다. 우선 인터액티브 이노베이션 어워드, SXSW 액셀러레이터, 릴리즈 IT 등 전세계의 다양한 신기술을 평가하거나 커뮤니티 서비스 어워즈와 같이 오스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기술을 평가하는 시상식이 있으며, 다양한 세션, 그리고 네트워킹을 위한 파티 등이 진행된다. 

올해 인터액티브 이노베이션에는 삼성 영국에서 개발한 “베드타임 VR 스토리”와 삼성 스페인의“블라인드캡”이 두 점이나 예선을 통과해 눈길을 끈다. 13개 부문에서 심사하는 이노베이션 어워드는 각 부문마다 예선통과작이 4-5점밖에 되지 않으며 이 중 부문별로 한 점밖에 시상하지 않을 만큼 까다롭다. 

10일 아침 개막 세션을 통해 올해 SXSW 인터액티브 행사의 동향을 소개한 SXSW의 CPO(Chief Program Officer) 휴 포리스터(Hugh Forrester)는 “SXSW가 아무리 바뀌어도 그 초점이 크리에이티비티라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며 SXSW가 이제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커뮤니티를 주도하게 됐다고 확언했다. 

휴 포리스터에 의하면 올해 SXSW의 핵심적 경향은 인공지능, 교통기술, 건강, 스타트업으로 전년도와 비교해 크게 다를 것이 없으나, 미국 이외의 국가에서 참가가 그 어느 때보다 더 많다는 점에서 SXSW가 글로벌 행사로 정착했음을 시사했다. 

그 외에 올해 SXSW의 특징 중 하나는 도널트 트럼프 행정부 시대를 맞으며 겪을 변화에 대한 전망과 우려의 목소리가 두드러진다는 점. 여러 세션에서 이민자 문제나 양성평등 문제, 다양한 글로벌 문제를 트럼프 행정부가 어떻게 다룰 것인가 전망할 예정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 정치적 색채가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 

▲SXSW 인터액티브 키노트 연사로 나선 코리 부커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 ⓒ뉴데일리경제


첫 포문을 연 것은 10일 아침 11시 첫 키노트 세션을 이끈 코리 부커(Cory Booker) 민주당 상원위원. 부커는 양성평등을 ‘사랑’과 연관해 이야기하며, 미국정부는 “미국 밖에도 세상이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하고, 부자와 빈자에게 각각 다른 사법체계가 존재하는 미국의 현실을 비판하기도 했다. 

SXSW에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만 있는 것은 아니다. 12일엔 전부통령 조 바이덴이 오스틴 컨벤션 센터 연단에 올라 암 연구와 치료를 후원하는 “백악관 암 계획(White House Cancer Moonshot)을 소개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