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싹쓸이… 각각 49개·32개 부문 수상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2 10:12:4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콘셉트 부문에서 수상한 삼성 인터랙티브 스마트 사이니지 모습.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2일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17'을 휩쓸며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세계적 권위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부터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해 오고 있다. 올해는 세계 59개국에서 5500여 개의 디자인이 출품됐다. 어워드는 제품, 커뮤니케이션, 패키지, 콘셉트, 서비스디자인, 건축, 인테리어 등 총 7개 부문에서 디자인, 소재 적합성,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먼저 삼성전자는제품 부문에서 금상을 포함해 총 35개, 콘셉트 부문에서 4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7개, 패키지 부문에서 3개의 상을 수상하며 최다 수상 실적을 기록했다.

신개념 프리미엄 데스크탑 PC인 아트 PC는 풀 메탈 재질의 원통형 디자인을 적용해 HDD와 360도 스피커를 쉽게 회전식으로 탈부착해 기능을 확장할 수 있고, 버튼이나 포트를 모두 후면에 배치한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금상을 수상했다.
 
제품 부문에서는 갤럭시 S7∙S7 엣지 스마트폰, 기어 S3, 갤럭시 C9 Pro, 퀀텀닷 SUHD TV KS9500, 패밀리허브 냉장고, 액티브워시 시리즈 등이 수상했다. 콘셉트 부문에서는 인터랙티브 스마트 사이니지, 스페이셜 VR UX 등 4개 콘셉트가 상을 받았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2016년형 스마트 TV의 스마트 허브 UX 등이 수상했고, 패키지 부문에서는 2016 TV 패키지 디자인 아이덴티티 등이 선정됐다.
 
윤부근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사장)은 "제품 업그레이드에 비해 사용자 생활을 업그레이드 하는 것은 어려운 과제이나 사용자를 배려한 혁신을 통해 삶을 즐겁고 의미있게 해주는 디자인을 지속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제품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한 LG코드제로싸이킹 청소기. ⓒLGE



LG전자는 금상 1개, 본상 31개 등 총 32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 LG 무선 진공청소기 코드제로 싸이킹가 금상을 받았고,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그램, V20, 블루투스 헤드셋 등이 본상을 수상했다.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의 경우 지난해에 전제품이 수상한 데 이어, 올해는 최근 출시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도 본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출시한 LG 시그니처 전제품이 iF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올해 금상을 수상한 코드제로 싸이킹은 10년간 무상으로 보증하는 스마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해 무선청소기 가운데 세계 최고 흡입력을 구현한다. 또 세계 최초로 자이로센서와 레이저센서를 탑재, 사용자가 청소기를 끌지 않아도 청소기 본체가 장애물을 스스로 피하며 사용자를 따라오는 오토무빙 2.0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LG 시그니처 갤러리는 커뮤니케이션 부문과 실내건축 부문에서 2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LG 시그니처 갤러리는 LG전자가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알리기 위해 지난해 IFA 2016에서 전시장의 야외 정원에 조성한 전시 공간으로, 전시회를 찾은 관람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센터장은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제품의 본질과 사용자에 중심을 두는 LG전자 디자인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LG전자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화, 3분기 영업익 3883억... 전년比 41.12%↓
한화는 올 3분기에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2%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매출은 11조69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830억원으로 23.61% 줄었다.한화 측은 자체사업 및 한화케미칼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한화건… [2017-11-14 19:13:39] new
메디톡스 매출 성장 추세 지속… 중국시장 등 해외 승부가 관건
메디톡스가 3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하기는 했지만 보톡스, 필러 성수기에 접어들었고 중국시장 등 주요국가의 해외진출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성장 곡선을 이어갈 전망이다.메디톡스는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전년동… [2017-11-14 19:12:03] new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모회사 따라 해외 진출 두드러져
인하우스 광고대행사의 해외법인 진출 거점이모회사의 글로벌 사업에 따라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우스 광고대행사란 대기업 계열사인 광고회사를 의미한다.14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중 해외법인 진출국가와 거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제일기획으로 43개국 52개… [2017-11-14 18:44:44] new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