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피해라"…건설사 분양일정 잡기 고심

봄 분양 12만2천가구 어쩌나… 조기대선 맞물려 관심줄까 울상

상반기 물량 65% 집중

지현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3 10:27:0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료사진.ⓒ뉴데일리

대통령 탄핵으로 조기 대선이 확정됨에 따라 봄 분양을 앞둔 건설사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이 분산될 수 있어 분양일정 조율이 중요해진 탓이다.

12일 건설업계와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5월까지 전국에서 총 12만1901가구가 분양될 전망이다. 이는 6월 예정된 3만7153가구를 포함해 올 상반기 분양예정 물량(18만3215가구)의 66.5%에 달하는 수치다.

월별로는 3월 3만243가구, 4월 6만962가구, 5월 3만696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특히 4월은 대통령 탄핵 정국으로 5월 초 대선 가능성이 유력해지면서 분양 물량이 몰렸다.


문제는 인허가 과정에서 분양 계획이 미뤄질 경우다. 실제로 분양일정이 미뤄지는 경우는 허다하다. 이에 건설사들은 선거 일자에 맞춰 분양일정을 저울질하고 있다. 

5월 초 선거가 치러지면 4월부터는 국민적 관심이 대선에 집중돼 흥행이 쉽지 않아서다. 또 홍보물, 인쇄물 준비 여건도 좋지 않다.


한 대형 건설사는 "최근 분양시장이 살아나는 분위기여서 가급적 상반기 물량 중 인허가 일정이 되는 지역은 최대한 선거 전에 분양을 마치는 게 낫다고 보고 준비를 서두를 예정"이라며 "그러나 선거 시기와 애매하게 맞물리는 단지들은 흥행에 성공하지 못하더라도 예정대로 밀고 나갈 것인지, 선거 이후로 미룰지를 놓고 고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건설사 임원은 "대선 직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도 없이 곧바로 새 정부가 집무에 들어가기 때문에 초기 새 정부 정책이 쏟아지는 시기를 피해 분양일정을 조정하려는 움직임도 있을 것"이라며 "아예 상반기 분양이 하반기 이후로 대거 밀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일단 3월 예정 물량은 계획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건설은 부산시 부산진구 초읍동에 '부산연지꿈에그린' 1113가구를 16일부터 분양하고 GS건설은 최근 전국구 투자수요가 몰리고 있는 평택 고덕신도시에서 '자연앤자이' 공공분양 아파트 755가구를 역시 16일부터 분양한다.


4월에는 서울에서 대단지 아파트 분양이 쏟아져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강남권에서는 롯데건설이 서울 강동구 고덕 주공7단지를 재건축해 짓는 '고덕 롯데캐슬베네루체' 1859가구중 867가구를 일반분양하고, 대림산업은 송파구 거여동 e편한세상 거여 2-2구역 도시정비 사업으로 1199가구를 분양한다.


송파·강동구는 청약 조정지역으로 분양권 전매가 입주 때까지 전면 금지된다.


강북권에서 마포구 공덕동 'SK리더스뷰'(472가구), 성동구 성수동1가 '서울숲e편한세상'(286가구), 중랑구 면목동 면목3구역 '현대 아이파크'(1505가구) 등이 다음 달 분양을 준비 중이다.


수도권에서는 GS건설이 안산시 사동 '그랑시티자이' 1차를 지난해 10월 분양한 데 이어 2차 2872가구를 4월에 내놓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경기 용인시 처인구 삼가동에 1950가구의 대단지 뉴스테이 '힐스테이트 용인'을 공급한다.


한 중견 건설사의 영업 담당 임원은 "3, 4월 청약 결과도 분양 시기를 조절하는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며 "분위기가 좋은 곳은 가급적 분양을 앞당길 것으로 보이지만 미분양이 우려되는 곳은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MB부터 차기정권까지… 조환익 한전 사장 '최장수 CEO' 신기록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재연임에 성공했다. MB정부시절인 2012년 12월 취임한 뒤 박근혜정부를 거쳐 차기정부까지 5년 넘게 한전을 이끌게 됐다. 한전 역사상 최장 사장의 탄생이다.한전은 21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 사장의 연임 안건을 의결시켰다.산업부 장관… [2017-03-21 20:06:39] new
대선 후보군 경제해법 무엇?… 정책 없고 정략만 가득
제 19대 대통령 선거가 정책보다 이념으로 [2017-03-21 20:03:27] new
한화L&C, 아시아 최대 '바닥재 전시회'서 기술력 뽐내
건축자재를 생산하는 한화LC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닥재 전시회에 참여했다.21일 한화LC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닥재 전시회인 '도모텍스 아시아(DOMOTEX ASIA)'에 참석해 자사의 바닥재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 [2017-03-21 19:15:45] new
휴비스, 진드기 번식 '원천봉쇄' 최첨단 섬유 세계 최초 개발
합성섬유 생산 업체 '휴비스'가 진드기 번식을 막아주는 제품을 개발했다. 21일 휴비스는 섬유를 실로 만드는 방사 과정에 항진드기 성분을 첨가하는 새로운 기술을 통해 진드기 번식을 원천적으로 봉쇄한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봄철 따뜻한 날씨에 잘 번식하는 진드기는 사람의 피부세… [2017-03-21 19:12:02] new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TV 화질 논쟁 종지부…미래비전 제시"
삼성전자가 화질 논쟁에 종지부를 찍고 TV의 미래를 제시하는 '스크린 에브리웨어' 비전을 제시했다. 스크린 에브리웨어는 일상생활를 바꾸는 라이프스타일 TV 시대로의 변화 중 하나로 개인 맞춤형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2… [2017-03-21 19:10:1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