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매각 논란, 금호아시아나 "동등한 조건 요구" vs 산업은행 "원칙 고수"

금호아시아나 "FI 통해 1조 자금 조달했지만 SI 필요"
지속적 대화 펼쳐온 산업은행 '부정적 입장'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3 14:34:4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뉴데일리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타이어 인수를 위해 컨소시엄 구성 허용을 요구하고 있다. 금호타이어 인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재무적투자자(FI)보다 전략적투자자(SI) 활용이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

매각주관사인 KDB산업은행은 이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임에 따라 향후 논란 및 법적공방이 예상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3일 서울 광화문 사옥에서 금호타이어 '우선매수권' 관련 기자설명회를 진행했다. 채권단의 컨소시엄 구성 불허 시 금호타이어 우선매수권을 포기하겠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우선매수권자의 우선매수 권리는 주주협의회의 사전 서면승인이 없는 한 제3자에게 양도할 수 없다'는 약정 내용을 근거로 컨소시엄 구성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특히 '사전 서면 승인이 없는 한'이라는 의미는 주주협의회 동의 시 승인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윤병철 금호아시아나그룹 기획재무담당(CFO) 상무는 "채권단에서 어떤 식으로든 컨소시엄 허용이 안된다고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며 "우선매수권 약정서에는 제3자 양도 시 주주협의회 사전 동의를 얻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2일과 6일 두차례에 걸쳐 산업은행에 공문을 보냈다. 채권단 주주협의회를 통해 컨소시엄 구성 허용 여부를 결정해 달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산업은행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우선협상대상자와 동등한 매매조건을 허용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윤병철 상무는 "우선협상대상자인 더블스타는 6개 회사의 컨소시엄을 구성했고, 채권단은 이를 허용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우선매수권자에게만 컨소시엄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것은 이해가 가질 않는 부분이다. 우리는 지속해서 산업은행 측에 컨소시엄 구성 허용에 대해 대화를 시도했다"고 하소연했다.

뿐만 아니라 채권단 주주협의회에 컨소시엄 구성 관련 안건이 부의될 경우 수용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윤병철 상무는 "채권단 주주협의회에 해당 안건이 상정되면 수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회사는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우리은행 14.15%, KDB산업은행 13.51%, KB국민은행 4.2% 등 8개 채권은행으로 구성돼 있다. 주주협의회에 올라간 안건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채권단 75%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산업은행 측은 원칙을 고수한다는 입장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 2010년 약정 당시 개인 자격으로 우선매수권을 행사한다고 정한 바 있다"며 "6년간 그래왔던 것처럼 원칙을 고수할 것이다. 원칙을 어긴다면 향후 다른 상황에서 이런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채권단과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지분 42.01%에 대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애경산업-(재)바보의나눔, '2080 기적나눔 프로젝트' 진행
생활뷰티기업 애경은 재단법인 바보의나눔과 함께 '2080 기적나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재)바보의나눔은 김수환추기경의 나눔정신을 이어가는 뜻에서 설립된 단체이다. 애경은 지난 16일 밤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제6회 바보의나눔 베이스볼데이’에 참여해 희귀난치성… [2017-05-17 18:12:01] new
롯데홈쇼핑-KOTRA, 중소기업 해외 진출 위한 MOU 체결
롯데홈쇼핑이 KOTRA와 한류 확대와 한국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홈쇼핑 유통망을 활용해 중화권 및 ASEAN 한류 시장을 중심으로 국내 우수 중소기업 진출을 돕고, 나아가 한류 콘텐츠 및 소비재, 서비스 상품 등의 저변 확대를 지원한다는 것이 골자다.이를 위해… [2017-05-17 17:54:52] new
자살보험금 미지급 보험사 징계 확정…교보생명 영업 일부 정지
자살보험금을 제때 지급하지 않은 생명보험사에 대한 최종 제재수위가 확정됐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정례회의를 열어 삼성·교보·한화생명에 대한 제재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교보생명은 1개월 영업 일부 정지의 중징계를 받았다. 이에 따라 교보생명은 재해사망을 담보하는보장성보험을 1… [2017-05-17 17:54:42] new
[롯데 경영비리] 11차 공판, 신동빈 회장 첫 발언 "롯데기공, ATM 제조능…
"롯데기공의 ATM 제조 능력을 믿었다"배임 혐의로 공판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판사 질문에 이 같이 처음으로답했다. 검찰 측 주장을 전면 부인하는 발언이다.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4부(부장판사 김상동)은 17일 신 회장의 배임 혐의에 대한 11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은 지난… [2017-05-17 17:46:34] new
대포통장으로 대출금 상환 유도...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저금리 대출을 위해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한다면 100% 보이스피싱으로 의심해야 한다.금융감독원은 17일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을 대상으로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지난해 대출빙자형 피해액은 전년 대비 28% 증가한 134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7-05-17 17:42:5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