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금리인상 호재 속 코스피 2150선 탈환

불확실성 해소·투자심리 회복, 연중 최고점 찍어

차진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6 16:34:3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주식시장에 훈풍이 불었다.

16일 코스피 지수는 미국 금리인상 소식으로 인해 연중 최고치인 2150.08포인트를 찍었다.

특히 증권주가 미국발 호재로 급등하면서 투자심리가 회복됐다는 분위기다.

증권업종은 앞서 열린 미국 FOMC 회의에서 연준이 연내 2회의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불확실성이 사라졌단 평가다.

이에 SK증권,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유안타증권, HMC투자증권, 키움증권 등이 2~4%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가총액 상위권 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렸다.

삼성전자가 신고가를 경신한 뒤 상승폭이 조금 줄어들었지만 1% 이상 상승 마감했고 한국전력은 주가가 저평가돼 있다는 증권사 분석에 1% 이상 상승했다.

POSCO, 현대중공업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호재로 작용하면서 5~6% 이상 올랐다.

반면 KT&G, LG생활건강 등은 3~4%대의 하락률을 기록했고 삼성물산, 아모레퍼시픽 등도 약세를 기록했다.

코스닥 지수는 0.85포인트 상승한 613.88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이 유상증자 추진설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2% 가까운 상승률을 기록했고 포스코켐텍, 안랩은 3~7%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자율주행차 부품 업체 관련주들이 자율주행차의 본격적인 출시를 앞두고 납품 기대감이 반영되며 동반 상승했다. 넥스트칩, 텔레칩스, 켐트로닉스, MDS테크, 칩스앤미디어, 아이에이 등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에스코넥도 베트남에 추가로 법인을 설립한다는 소식에 17% 이상 상승했고 삼원테크는 고가의 부품을 미국과 일본에 공급한다는 소식에 힙입어 13% 이상 올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카드사 3분기 순익 전년대비 20% 하락… 가맹점 수수료 인하 영향
가맹점 수수료 인하 영향으로 올해 3분기 전업계 카드사들의 순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신한, 삼성, KB국민, 현대, 비씨, 하나, 우리, 롯데 등 8개 전업계 카드사의 3분기까지 순이익은 1조83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1%… [2017-11-15 08:02:12] new
'LG V30' 유럽시장 영토확장 '정조준'…"V시리즈 첫 진출"
LG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가 한국과 북미 시장에 이어 유럽 시장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앞서 출시된 시장에서의 견조한 실적 흐름에 힘입어 유럽 공략을 통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저변 확대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더욱이 V시리즈 최초로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 만큼 향… [2017-11-15 07:13:27] new
넥슨, 문화예술 후원 눈길… "문화다양성펀드 기반 저변 확대 앞장"
넥슨컴퍼니(NXC)의 '넥슨문화다양성펀드'가 문화예술의 다양성과 저변 확대를 위해국제 영화제 및 기획 전시전 등에 아낌 없는 후원을 진행해주목받고 있다.창작가들에게는 기회를 제공하고 대중들에게는 독립예술의 가치를 전파하는데큰 힘을 제공하고 있어서다.넥슨컴퍼니는 2012년부터… [2017-11-15 07:08:34] new
日 이통사, M&A 기반 영토확장 '착착'… "격차 확 벌어진다"
이웃나라 일본의 이통사들이 대규모 인수합병(MA)을 통해 ICT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 속, 국내 이통사들은 정부의 개입으로 정체된 시장의 돌파구를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정부의 통신비인하 정책에 따른 이통사들의 '허리띠 졸라메기'로, 사실상의 새 성장엔진으로 각광… [2017-11-15 07:03:56] new
삼성물산 '합병' 논란 재점화… "오락가락 판결에 신뢰도 '뚝'"
"합병 비율이 불공정하다고 의심할 만한 객관적 사정이 있었는데도 합병비율 차이에 따른 손실액 1388억원을 상쇄하기 위해 합병 시너지 수치를 조작했다."(서울고법 형사10부)"합병 비율이 불공정했다고 단정할 수 없으며 비율이 다소 불리했다고 해도 이를 현저히 불공정하다고 볼 수 없다.… [2017-11-15 06:56: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