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비디오플랫폼 'dovido' 신규 회원가입 이벤트 진행

가입만 해도 10만원 상당 '반트36.5' 뷰티세트 제공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7 10:48:1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T

 

KT가 자사 비디오플랫폼 'dovido'에 신규 가입한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10만원 상당의 선물을 제공하는 'dovido 신규 회원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dovido 신규가입 이벤트'는 피부과학 전문 브랜드 '반트36.5'와 함께 매 분기별 시즌제로 추진하는 공동 이벤트 중 첫 번째 시즌 행사다.

응모방법은 다음달 2일까지 두비두 앱에 방문해 회원 가입 후 이벤트 페이지에서 등록한 메일계정과 휴대폰번호를 입력하기만 하면된다.

상품으로 제공될 '반트36.5' 뷰티 세트 구성은 '반트36.5'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히트 제품 라인업으로 제공될 계획이다.

우선 이벤트 시즌1에선 클렌징폼, 글로우미스트, 카멜리아크림이 제공되며, 시즌2, 3 에서는 페이스에이드, 선데이크림, 펄CC크림, 어드밴스드 화이트닝 세럼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dovido'와 '반트36.5'는 단발성 판촉 행사가 아닌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향후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강민호 플랫폼개발담당 상무는 "자사 비디오플랫폼 '두비두'가 출시 6개월만에 모바일 기준 MAU(Monthly Active User) 60만을 돌파하며 양과 질적인 면에서 성장가능성을 발견했다"며 "하반기부터는 한류 중심의 뷰티 브랜드들과 결합한 공동 마케팅을 강화, 해외시장에 동반 진출을 타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SKC, 한국해비타트와 '윈도우필름' 후원 사회공헌 활동나서
SKC가 40년 기술력으로 만든 윈도우필름 'SK홈케어필름'으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다. 26일 SKC는 자사의 윈도우필름인 'SK홈케어필름'을 한국해비타트(Habitat for Humanity Korea)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해비타트는 '모든 사람에게 안락한… [2017-06-26 15:16:35] new
[포토] 대국민사과 하는 정우현 미스터피자 창업주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미스터피자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붉어진 '갑질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이어 정 회장은 사퇴를 선언했다. 검찰은 갑질논란과 광고비를 가맹점주에게 떠넘긴 의혹, 정 회장 자서전을 강매한 의혹 등으로 수사 확대… [2017-06-26 15:00:00] new
[포토] 고개숙인 정우현 미스터피자 회장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장 직에서 사퇴를 선언했다. 정 회장은 미스터피자 가맹점에 대한 '갑질논란'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2017-06-26 14:59:43] new
'갑질 논란' 정우현 MP그룹 회장 사퇴… 최병민 대표이사 체제로
'갑질 논란'으로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른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일련의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26일 회장직에서 물러난다.정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방배동 미스터피자 본사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에게 사죄의 뜻을 전하며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정 회장은 "미스터피자… [2017-06-26 14:55:39] new
"공무원 증원의 문제점도 협의하겠다"… 野 찾은 김동연 부총리 "추경 통과" 읍…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또 국회를 찾았다.김 부총리는 지난 12일 취임식도 미룬 채 국회를 찾아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당부했다. 그로부터 2주가 흘렀으나 여야의 논의는 단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은 채 시간만 보냈다.문재인 대통령의 연이은 인사 강행에… [2017-06-26 14:51:1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