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볼트EV' 사전계약 돌입…4월 공식 출시

1회 충전 주행거리 383㎞, 판매가격 2천만원대 책정

지현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7 11:08:5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쉐보레 볼트EV.ⓒ한국지엠

 

한국지엠이 1회 충전 주행거리 383㎞를 확보한 쉐보레 볼트EV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볼트EV는 고효율 대용량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과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204마력, 최대토크는 36.7㎏.m이다.


1회 충전 주행거리 383㎞를 인증 받았으며, 국가표준원이 전기차 급속충전 단일 표준으로 선정한 DC 콤보 충전 방식을 채택했다.


1시간 급속충전 시 전체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할 수 있어 3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또 배터리 패키지를 수평으로 차체 하부에 배치, 실내 공간을 확대하고 차체 하중을 최적화했다. 쉐보레 최초 전자정밀 기어시프트와 전기차에 최적화된 전자식 파워스티어링도 적용했다.


여기에 견고한 경량 고강성 차체구조, 차선이탈 경고 및 차선유지 보조시스템, 저속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 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등도 장착된다.


이 밖에도 천공 가죽시트, HID 헤드램프, 자동주차 보조시스템, 스마트폰 무선 충전 등이 기본 사양으로 탑재된다.

한국지엠은 오는 4월 중 볼트EV를 공식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가격은 4779만원이다. 국고 보조금 1400만원과 최대 1200만원의 지자체 보조금을 받을 경우 2000만원대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볼보, '뉴 크로스컨트리' 물량 月 50대 확보… 4월 말 출고
볼보자동차코리아가 21일 출시한 '뉴 크로스컨트리'를 월 최대 50대까지 출고할 수 있도록 물량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뉴 크로스컨트리 신차발표회에서 이만식 볼보차코리아 상무는 "전통적으로 크로스컨트리 차량은 볼보 스웨덴 공장으로부터 월 50대 정도… [2017-03-21 18:23:19] new
신세계면세점, 남이섬과 관광 제휴… "관광객 다변화 노력"
중국 정부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단체 관광객들의 방한 금지령을 내리면서 국내 유통·관광업계는 큰 타격을 맞았다. 신세계면세점은 남이섬과 함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국내 관광업의 돌파구 찾기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이날 오… [2017-03-21 18:23:18] new
BMW그룹, 'iF 디자인 어워드'서 5개 차종 수상
BMW그룹이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F 디자인 어워드 2017'을 휩쓸며 디자인 능력을 입증했다. 21일 BMW그룹코리아에 따르면 이번 디자인 어워드에서 BMW 뉴 5시리즈는 자동차·제품부문 최고상인 '골드'를 수상했다. 또 △MINI 비전 넥스트 100 △롤스로이스 비전 넥스트 100 △BMW 모… [2017-03-21 18:21:59] new
볼보차코리아, 'XC90' 오작동 인정… "S/W 업데이트로 문제 해결"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최근 발생한 XC90의 터치 디스플레이 '센서스' 오작동을 인정했다. 이만식 볼보차코리아는 상무는 2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뉴 크로스컨트리 신차발표회에서 "일부 XC90에서 센서스 커넥티드 시스템 오작동이 발생했다"며 "한국 특화 사양이 들어가면서 최적화… [2017-03-21 18:20:50] new
[취재수첩] 재계, 줄이은 총수 소환에 좌불안석...경영정상화 언제쯤?
대한민국 사법부는 현재 재계 총수 소환에 혈안이 돼 있다. 세계적인 그룹 총수들을 연일 검찰, 법원으로 불러내면서 국내 기업의 이미지 추락은 이미 현실이 됐다. 이들이 경영에 집중할 수 없음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최순실 사태로 시작된 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끌어내린 것도 모자라 재… [2017-03-21 18:19:2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