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의선 父子, 현대차 등 주요계열사 사내이사 재선임… 책임경영 강화

투명경영위원회 설치, 현대모비스로 확대
현대제철 등 주총 의안 원안대로 의결

지현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7 11:15:0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정의선 부회장.ⓒ현대차그룹

 

정몽구, 정의선 부자(父子)가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의 사내이사 연임을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17일 현대자동차그룹은 일제히 주요 계열사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현대차는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주총에서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정 회장의 임기는 2020년까지 3년이다.


이날 현대모비스 역시 서울 역삼동 현대해상화재보험에서 열린 주총에서 정의선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마찬가지로 임기는 3년이다. 

이로써 정몽구·의선 부자는 그룹 내 8개 주요 계열사의 등기이사를 유지하며 책임경영을 지속하게 됐다.

▲현대차는 17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제49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뉴데일리


또 현대차그룹은 주주 권익보호와 경영투명성 강화를 위한 투명경영위원회 확대를 이어갔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주총에서 사외이사만으로 구성된 투명경영위원회를 설치하고 매년 4월경 지속가능성보고서를 통해 활동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2015년 현대차에 이어 지난해 기아차에도 투명경영위원회를 설치한 바 있다.


이 밖에도 현대제철은 이날 인천 올림포스호텔에서 주총을 열고 강학서 대표이사 사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 등을 통과시켰다. 현대건설과 현대글로비스 역시 사외이사 재선임과 사업목적 추가 안건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경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황창규 KT 회장 내일 소환
KT 임원들의 불법 정치후원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을 피의자로 소환 조사한다.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황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오는 17일 오전 10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6일 밝혔다.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 [2018-04-16 08:16:56] new
1인 가구 주거비 부담 최고…좁거나 비싼 집 산다
1인 가구의 주거비 부담이 워낙 크다 보니 소득에 비해 좁거나 과도하게 비싼 집에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15일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이 발표한 '임차 가능지수 및 분포도를 활용한 가구 규모별 부담의 측정'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1인 가구의 임차 가능지수는 전국 평균 5… [2018-04-16 08:09:55] new
제주소주, '푸른밤 미니어쳐 선물세트' 선봬
제주소주가 오는 17일 '푸른밤 미니어쳐 선물세트'를 새롭게 출시한다. 15일 이마트에 따르면 '푸른밤 미니어쳐 선물세트'는 80ml 미니어쳐 6개 들이로 16.9도의 '짧은밤' 3개, 20.1도의 '긴밤' 3개로 구성돼 2가지 제품을 모두 즐길 수 있도록 했다.주류회사들의 단순한 미니어쳐 세트에서 벗… [2018-04-16 07:24:54] new
실손의료보험 국민 3명 중 2명 가입…손해율 개선
국민 3명 중 2명꼴로 가입한 실손보험의 작년 손해율이 122%로 2016년 대비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보험사 실손의료보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개인실손보험 계약 수는 3419만건으로 전년 말(3332만건) 대비 2.6%(87만건) 증가했다. 이는 국민 5178만… [2018-04-16 06:53:29] new
'원가공개-제4이통-보편요금'… 정부 압박에 설자리 잃은 이통사
이통사들이 최근 휴대전화 요금 관련 '원가 자료'를 공개하라는 대법원 판결을 받은데 이어 제4이통 및 보편요금제 움직임까지 겹치며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정부의 통신비 인하 요구에 따라 약정제도, 멤버십, 로밍 요금제 등 다양한 MNO(이동통신) 사업 혁신을 지속하고 있음에도 악재가 지… [2018-04-16 06:45:1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