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업계 5번째 초대형 IB대열 합류… 사업시행은 1년 뒤로

자기자본 4조 확충 완료 당일, 대주주 삼성생명 기관경고
발행어음 등 신규사업 진출 등 사업시행 시기는 미뤄져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5:41:4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

삼성증권이 자기자본 4조원을 넘어서며 업계 초대형IB 대열에 합류했다.

 

반면 대주주 삼성생명의 기관 경고로 덩치를 활용한 본격 행보는 1년 뒤로 미뤄져 다소 빛이 바랬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지난 16일 3383억4516만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100% 납입했다.


이에 따라 회계상으로 17일 부터 자기자본이 기존 3조7700억원에서 4조1000억원으로 공식 수정 반영됐다.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증권사는 올해 2분기 부터 자기자본 200% 한도 안에서 자기 어음을 발행할 수 있다.


현재 자기자본 4조원이 넘는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으로 삼성증권은 업계 내 5번째로 초대형 IB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따라 이르면 2분기, 늦어도 하반기 부터는 덩치를 키운 증권사들이 발행어음 등 신규사업 진출을 두고 각축전이 본격 시작될 전망이다.


반면 삼성증권은 앞서 자기자본 4조원을 넘긴 4개 증권사에 비해 한발 늦게 관련 사업을 시작할 전망이다.


삼성증권 대주주인 삼성생명이 자살보험금 미지급과 관련해 기관경고 조치를 받았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규정에 따르면 금융기관 대주주가 기관경고 조치를 받게 되면 해당 회사는 금융투자업 인가가 제한된다.


대주주 삼성생명의 징계로 삼성증권은 1년 뒤인 내년 3~4월경 초대형IB 인가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삼성증권은 초대형IB 등극을 위해 지난해 부터 자기자본 확충을 모색해 제도 시행에 맞춰 준비를 끝냈지만 대주주 리스크를 안게 되며 4개 증권사보다 늦게 초대형IB 인가를 받게 된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발행어음 판매 경쟁에서 밀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삼성증권이 초대형IB 요건인 자기자본 4조원을 갖추게 된 16일 삼성생명이 기관경고 조치를 받게 됐다는 점에서도 아쉬움이 남는다.


다만 삼성생명이 당초 제재수준인 업무정지를 받았다면 삼성증권의 초대형IB 진출은 3년간 제한될 뻔 했다는 점은 위안거리다.


당초 금융감독원은 약관과 달리 자살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겠는 삼성생명에 3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가 자살보험금을 지급하겠다고 한발 물러섬에 따라 기관경고로 징계를 완화한 것이다. 


만약 삼성생명이 영업정지 처분을 받을 경우 삼성증권의 초대형IB 진출은 3년간 제한돼 사실상 유상증자를 통한 자기자본 확충 의미를 잃게 된다.


그러나 금융당국의 제재수준이 하향 조정되면서 삼성증권의 초대형IB 인가 연기 시기도 1년 뒤로 앞당겨졌다.


증권가도 삼성생명의 징계 완화로 삼성증권의 신규사업 진출 제한 기간 완화를 불행 중 다행이라는 분석을 내고 있다.


자기자본 확충에 걸맞는 수익 창출이 늦어져 시장 경쟁에 뒤쳐질 가능성이 존재하지만 중장기적으로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고은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삼성생명이 영업정지 조치를 받았을 경우 삼성증권의 신규사업 인가가 3년간 금지되기 때문에 기존 안보다는 완화된 상황"이라면서도 "대부분의 대형증권사가 3분기 중 관련 사업을 시작할 예정에 있어 수익화가 늦어지며 시장 경쟁에 뒤쳐질 가능성 존재한다"고 말했다.


다만 "발행어음 사업은 판매보다 운용을 위한 투자 자산 발굴이 더욱 중요한 영역이기 때문에 9개월 정도의 시기적인 지연에 따른 중장기적 영향은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또 다른 증권사 연구원은 "남은 기간 동안 투자처 확대를 위한 작업에 돌입한 나머지 4곳의 행보를 벤치마킹하며 수익률 확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며 준비시간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영상] 그랜드오픈 앞두고 베일 벗은 롯데월드타워
롯데월드타워가 오는 4월 3일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21일 오전 프레스 투어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그랜드 오픈을 앞둔 롯데월드타워는 롯데그룹과 계열사 사무실 뿐만 아니라 전망대, 호텔, 금융센터, 메디컬센터, 피트니스센터 및 갤러리 등 다양한 시설도 입점한다.최상부인 117층부터… [2017-03-21 16:39:07] new
[포토] 프리미엄 QLED TV 소개하는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김현석 사장이 21 오전 서울 강남구 라움아트센터에서 열린 '삼성 QLED TV 미디어데이'에서 신형 프리미엄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QLED TV'는 가장 최신의 디스플레이 기술인 퀀텀닷을 기반으로세계에서 유일하게 '컬러 볼륨 100%'를 표현할… [2017-03-21 15:19:52] new
[포토] 높이조절 책상 '데스크플러스+', 현대百 리빙페어 참가
높이 조절 책상 '데스크플러스+'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열린 '2017 현대백화점 상반기 리빙페어'에 참가해 다양한 타입의 책상을 선보였다.이번 리빙페어에서 '데스크플러스+'는 기존 책상 위에 올려 놓고 사용하는 '애드 온 타입', 단독 책상 형식의 '데스크 타입… [2017-03-21 15:16:23] new
볼보차코리아, 신형 XC60 이르면 3분기 말 국내 출시
볼보 XC60 풀체인지가 이르면 오는 3분기 말에 국내에 출시될 전망이다. 21일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뉴크로스컨트리' 신차발표회에서 최근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된 볼보의 신형 XC60을 국내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만식 볼보차코리아 상무는 "제네바… [2017-03-21 14:04:40] new
[주목! 이 단지] 형만한 아우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3차'
양주신도시에 세 번째 e편한세상이 들어선다. 대림산업은 3월 중 경기도 양주신도시 A-15블록에 지하 1층~지상 25층·17개동·총 1566가구 규모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3차'를 선보인다. 모든 가구는 중소형·4베이·판상형으로 지어지며, 전용별 가구수는 △66㎡ 258가구 △74㎡ 37… [2017-03-21 14:02:5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