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평균 70명, 200여건 적발… 지난해 28억

마사회 감사 재무조치금액 2배 증가... 처벌은 솜방망이

박종국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3:46:0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양호 한국마사회 회장(왼쪽)과 경마모습ⓒ연합



지난해 마사회(이양호) 임직원들의 비위행위로 인한 감사 적발금액이 크게 늘었지만 직원징계는 솜방망이 처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마사회의 최근 3년간 감사결과에 따르면 감사 처분건수는 2014년 198건, 2015년 195건, 2016년 203건으로 해마다 200여건에 달하고 조처 인원은 평균 70여명 안팎이었다.

하지만 감사에 적발돼 예산삭감이나 환수를 당한 금액은 2014년 4억5000만원, 2015년 1억4300만원에서 지난해에는 28억2800만원에 달해  최근 3년간 가장 큰 규모였다.

▲3년간 감사결과(2014~2016)ⓒ마사회


감사에 적발된 주요 내용은 지사의 무인경비시스템 용역계약을 수의계약으로 맺은 뒤 관련 비용을 20억원 가량 부풀리거나 테마파크 고객진입로 환경개선 공사 역시 같은 방법으로 수억원 부풀려 책정한 것 등이었다.

피해금액과 적발인원은 늘고 있지만 마사회의 처벌은 솜방이 수준에 그쳤다. 경고, 주의, 시정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인사조치는 승용마전환사업 목적으로 집행된 기부금 환수를 못한 담당자 1명에 그쳤다.

한편 마사회 직원들의 기강해이 등은 해마다 국감에서도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지난해 9월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안산 상록을)은 마사회 직원들간 고급선물 제공과 금품수수 등 비리가 잇따르고 있지만 처벌 수위가 경미하다며 마사회를 질책했다.

당시 김 의원실이 분석한 최근 2년간 마사회 직원들의 징계현황에 따르면, 각종 비리와 직무소홀 등으로 징계를 받은 직원 19명에 달했지만 청소용역 업체로부터 상습·지속적으로 금품 수수를 받은 직원 1명만 면직처리됐다.

그외 나머지 직원들은 정직 3명, 감봉 3명, 근신 2명, 견책 10명 등 경미한 처분에 그쳐 봐주기 논란이 일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창립 64주년' SK그룹, 하이닉스 인수 후 체질개선... 한국수출의 11% 차지
SK그룹이 창립 64주년을 맞이하면서 수출 경쟁력이 강화, 한국경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SK그룹은 지난 8일 창립 64주년을 맞아 SK하이닉스 편입 5주년을 기점으로 SK그룹이 종전 ‘에너지∙화학’ 중심에 더해 ‘ICT’ 날개까지 추가됐다고 10일 밝혔다.ICT 계열사의 수출이 큰 폭… [2017-04-10 07:17:02] new
갤럭시S8, 소비자 반응 '후끈'… 프리미엄폰 시장 긴장감 '쑥'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시리즈가 프리미엄폰 교체 수요를 대거 흡수하면서 예상을 뛰어넘는 판매 호조를 기록하고 있다. 예약판매 이틀 만에 갤노트7보다 1.5배, 갤S7보다 5.5배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린다.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2017-04-10 06:31:37] new
KT, '재난안전' 플랫폼 가속페달…공공안전망 기술 검증센터 구축
황창규 KT 회장이 최근 미래 핵심사업으로 ▲미디어 ▲스마트에너지 ▲기업 공공가치 향상 ▲금융거래 ▲재난안전 등을 5대 플랫폼으로 꼽은 가운데, KT가 재난안전 플랫폼 강화에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재난안전 현장 적용을 목표로 다양한 기관과 협업은 물론, 차별화된 기술 개… [2017-04-10 06:26:22] new
엠게임, 'AR-VR 어트랙션' 개발…사업영역 확장 잰걸음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콘텐츠 시장에서 유의미한 결과 얻을 것"엠게임이 VR 어트랙션(시뮬레이터)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AR(가상현실) 게임도 출시 초반 순항하고 있어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지난해부터 VR-AR 분야를 강화하겠다는 엠게임의 전략이 실행에 옮겨져 유의미한 결과물이 나오고… [2017-04-10 06:20:08] new
대부업 불법채권추심 민원 1년새 70% 급증
채권추심 민원이 1년새 70% 이상 급증했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채권추심 관련 민원은 3776건으로 전년(2167건)보다 74.3%(1609건) 증가했다. 지난해 7월부터 자산 규모가 120억원 이상인 대부업자가 금융감독원의 감독 대상이 되면서 그동안 지방자치단체에 접수되… [2017-04-09 13:36:2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