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안전도 평가 'SUV보다 세단 우위'… '올뉴 말리부·올뉴K7' 상위권

2013년 이후 최악의 차 'QM3'…최고 '아슬란'
"엔캡 결과는 동급 차량간 충돌 점수"

지현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6:19:5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르노삼성 SM6(왼쪽), 기아차 스포티지.ⓒ각 사

SUV가 세단보다 안전할까? 단단해 보이는 외관과 높은 차체를 갖춘 SUV는 안전성이 우수할 것이란 기대감을 준다. 이에 많은 소비자가 안전을 고려하면서 SUV를 선택하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안전성 평가에서는 세단이 SUV보다 높은 점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안전성 평가에서 1등급을 차지한 11개 차량 중 6개 차량이 세단으로 집계됐다. 특히 상위권을 기록한 3개 차량은 모두 세단이다.


20일 국토교통부 산하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실시한 신차 안전도 평가(NCAP)에서 한국지엠의 올 뉴 말리부와 르노삼성의 SM6가 100점 만점에 각각 92.1점 기록했다. 기아차의 올 뉴 K7도 91.7점으로 상위권에 랭크 됐다.


SUV 차량은 기아차의 2016 스포티지가 90.7점으로 1등급을 받았고 토요타 라브4와 르노삼성 QM6도 각각 89.8점, 89.6점으로 1등급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차량은 충돌안전성은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보행자안전성과 주행안전성이 2등급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하위 평가를 받은 모델은 푸조 2016 2008(83.0점)이다. SUV임에도 충돌안전성이 5등급, 보행자안전성과 주행안전성이 2등급을 받았다.  


이는 경차인 한국지엠 2016 스파크(87.7점)보다 낮은 수치다. 스파크는 충돌안전성은 1등급을 받았지만 보행자안전성과 주행안전성이 각각 2, 3등급에 머물렀다.


2015년 평가에서도 상위권은 세단이 우세했다. 현대차의 2015 아슬란이 97.3점으로 1위를, 인피니티 Q50이 92.1점, 쌍용차 티볼리 91.9점 순이다.


2013년 이후 최악의 차량 역시 소형 SUV인 르노삼성의 QM3다. 충돌안전성 4등급, 보행자안전성 2등급, 주행안전성 3등급, 사고예방성 +0.3으로 총 77.2점을 받아 5등급을 기록했다.

▲NCAP SUV 평가 결과.ⓒ국토교통부


반면 현대차의 아슬란은 97.3점으로 동기간 가장 안전한 차로 꼽혔다. 충돌안전성, 보행자안전성, 주행안전성, 사고예방안전성 모두 최고 수준을 보였다.


NCAP은 안전기준에서 요구하는 규정보다 약 10% 강한 조건에서 정면충돌, 제동안전성, 측면충돌 등 9개 항목에 대해 자동차 안전 성능을 평가하는 제도다.


홍익대 명예교수인 한병기 박사는 "충돌 시 차체가 부드럽게 찌그러지면서 충격을 흡수해야 안전성이 높은데 SUV는 차체가 세단보다 견고해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이라며 "다만 NCAP은 동일한 차급간 충돌을 전제로 시험하고 있어 실제 사고 시 차급차이가 날 경우 세단보단 SUV가 탑승자의 안전면에서 우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SUV 판매는 지난해 45만4669대로 전체 승용차 판매의 33.8%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소형 SUV를 출시할 예정이고 쌍용차도 대형 SUV를 선보일 계획이다. 수입차 업계 연초부터 SUV 출시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말 개막하는 서울모터쇼에서도 SUV 신차가 대거 공개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태블릿PC들고 시장 방문…현장 영업 '강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현장 중심 영업에 힘을 싣고 있다.KEB하나은행은 현장에서 고객이 계좌개설과 카드 신청, 신용 대출 서비스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도록 2014년 도입한 태블릿브랜치를 업그레이드했다고 6일 밝혔다.이번에 선보인 태블릿브랜치는 고객 신분증 촬영으로 실명증표… [2017-04-06 13:11:54] new
장비 사주고 헐값 임대… 공정위, LS家 부당지원에 과징금 14억
대기업 총수가 출자한 회사가 자금 문제를 겪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수년간 부당 지원에 나섰던 엘에스(LS), LS전선이 10억원대 과징금 처분을 받게 됐다.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LS·LS전선은 2004년부터 7년간 계열사인 파운텍에 생산설비 저가 임대·매각 등을 통해 경제적 이… [2017-04-06 13:11:04] new
5700세대 '인천 십정지구 뉴스테이' 몸살… 재산권 침해 집단 반발
인천 부평 십정2지구에 뉴스테이 사업을 추진 중인 인천도시공사가 사업과정 중 민간 시행업체에 주택 헐값매각 등의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십정2구역 뉴스테이 사업은 2019년까지 부평구 십정동 일대의 약 19만㎡의 2700가구를 헐고 공동주택 5700여 가구를 건설하는 내용을… [2017-04-06 13:07:50] new
국면연금, 50조 규모 연기금 운용사 공모
국내 최대의 투자 큰손인 국민연금이 50조 규모의 연기금을 운용할외부업체를 뽑는다.‘대형주와 배당주형’ 각각3곳씩 모두 6곳으로 14일까지 지원을 받아 내달 15일 최종 선정한다.지난해 4분기 기준 국민연금의외부 위탁사는 33곳이며 운용자금은 50조 규모이다. 평균 운용 수익률은 5… [2017-04-06 13:05:46] new
세월호 들어올리기 쉽지않네… 선수·선미 리프팅빔 12개 안 들려
세월호를 반잠수식 운반선에서 꺼내 뭍으로 내려놓기 위한 작업이 녹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특수운송장비를 1차로 시험 가동했지만, 사실상 실패했다.침몰 1087일째인이날 선체를육상에 거치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일정 지연이 불가피한 상태다.해양수산부는 이날 오전 2시 옆으로… [2017-04-06 12:59: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