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취임 20년 만에 "매출 10배, 영업이익 21배 늘어"

중화권에 이어 아세안·미주 시장에 대한 글로벌 집중도 높여 나갈 것

유은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5:31:2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취임 20주년을 맞았다. 서경배 회장은 취임 20년만에 매출액 약 10배(6462억 원→6조6976억 원) 증가, 영업이익 약 21배(522억 원→1조828억 원) 증가 등 경영성과를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일 지속가능경영과 사회공헌활동을 더욱 강화함으로써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을 향한 미래 비전 달성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서경배 회장은 1997년 3월 18일, ㈜태평양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당시 1986년 화장품 수입 개방 이후 격화된 경쟁 등으로 인해 많은 사람이 국내 화장품 업계를 사양 산업으로 생각하던 시기였다. ㈜태평양(現 ㈜아모레퍼시픽그룹)에서는 구조 조정과 경영 혁신이 한창이었다. 태평양증권, 태평양전자, 태평양돌핀스, 태평양패션 등 계열사 매각 작업이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었지만, 회사의 존망이 위협받는다는 평가도 있던 때였다.

서경배 대표는 취임 이후, 21세기 기업 비전을 ‘미와 건강 분야의 브랜드 컴퍼니’로 정하고, 경쟁력 있는 브랜드를 선별해 경로별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는 등 회사의 전면적인 개편을 단행했다.

창업 이래 축적해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레티놀 2500’을 출시하며 기능성 화장품 카테고리를 강화했다. 이에 아이오페, 설화수 브랜드의 성공 등을 바탕으로 아모레퍼시픽은 재도약에 성공했다.

1996년 당시 94억 원이었던 수출액은 2016년에 글로벌 사업 매출액 1조 6968억 원을 기록하며 약 181배 규모로 성장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전에 현지 에이전트를 통해 진행했던 해외사업들을 2002년부터 직접 진출 형태로 전환했다. 현재 14개국에서 19개 국외법인을 운영하며 국외에서만 3200개가 넘는 매장에서 고객을 만나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뷰티 회사로 탈바꿈했다.

이 과정에서 설화수는 2015년 국내 뷰티 단일 브랜드 최초로 매출액 1조 원을 돌파했다. 이후 국내 백화점 매출액 순위 1위를 10년 넘게 지켜오고 있다.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에뛰드하우스, 이니스프리)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와 넥스트 글로벌 브랜드를 통한 사업 기반 조성도 진행 중이다.

중화권과 아세안, 미주 3대 축을 중심으로 글로벌 전략를 전개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여 년 동안 회사의 글로벌 역량을 집중했던 중화권에 이어 아세안과 미주 시장에 대한 집중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특히 아세안 시장 중에서도 성숙시장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은 브랜드를 구축하는 기점으로 삼고, 신흥시장인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에서는 메가시티(mega city)를 위주로 한 확산을 이어갈 예정이다.

미주 시장에는 올 하반기에 이니스프리를 추가로 론칭해 기존의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라네즈와 더불어 미국 내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동 시장 공략을 위해 두바이에 법인을 세우고 현지 최대 유통기업과 협업했다. 연내 메이크업 브랜드 에뛰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최근 메이크업과 향수 중심에서 건강한 피부와 스킨케어로 관심이 이동하고 있는 유럽 시장에서도 올해 하반기에 스킨케어 브랜드를 론칭하기 위한 준비 중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연구 개발을 위한 노력도 지속해서 이어왔다. 연구 개발 비용은 1997년보다 약 7배(179억 원→1308억 원)로 증가했다, 2010년 제2연구동 ‘미지움(美智um, Mizium)’ 설립,  세계 최초로 ‘쿠션’ 카테고리를 탄생시키는 등의 성과를 이뤄냈다.

아모레퍼시픽은 2020년까지 용인시에 기존 연구 시설을 확장한 ‘뷰티산업단지’를 건립하며, 이를 기반으로 한 독자적인 기술과 제품 개발을 지속해서 이어갈 예정이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은 1945년 창업했지만, 20년 전 다시 태어난 것이나 다름없다"며 "당시 찾아온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있었고, 그 결과 현재의 아모레퍼시픽으로 도약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차, 패션위크서 '쏘나타 뉴 라이즈' 디자인 우수성 알려
현대자동차가 전 세계 패션피플에게 '쏘나타'의 디자인 미학과 우수성을 알렸다. 29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28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7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쏘나타 콜렉션에서 쏘나타 뉴 라이즈의 디자인 미학을 반영한 '쏘나타 뉴 라이즈 룩'이 공개됐다. 이번 콜렉션은 국… [2017-03-29 10:18:09] new
KT&G, 세종시에 프리미엄 복합쇼핑몰 세운다… AK플라자가 위탁 운영
KTG가 세종시 정부종합청사에 인접한 토지에 프리미엄 복합쇼핑몰을 개발해 대규모 임대사업에 나선다. 복합쇼핑몰이 들어설 부지는 세종시 어진동에 위치하고 있다. 약 2만 제곱미터 규모의 대지에 쇼핑센터 건물 2개동과, 오피스타워 3개동, 오피스텔 1개동이 오는 2018년 하반기부터 2… [2017-03-29 10:04:06] new
한국지엠, 롯데렌터카에 '볼트EV' 공급… "전기차 대중화 선도하겠다"
한국지엠이 롯데렌터카에 순수전기차 볼트(Bolt)를 공급, 카셰어링을 통한 전기차 대중화에 나선다. 29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지난 28일 한국지엠 부평공장 홍보관에서 제임스 김 한국지엠 사장, 롯데렌탈 표현명 사장 등 양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쉐보레-롯데렌터카 전기차 사업 활성화… [2017-03-29 10:03:46] new
권오준 포스코 회장, 비철강 등 신사업 강화... 반세기 경쟁력 주도 나서
포스코가 권오준회장의 연임으로 비철강 등 신사업 부문을강화한다. 이를 통해 반세기 경쟁력을 주도해 나간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지난 10일 포스코센터에서 제49기 정기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하고, 권오준 회장을 임기 3년의 차기 대표이사 회장으로 확정… [2017-03-29 09:57:53] new
누명 벗은 CJ그룹... 檢 "이건희 회장 '동영상'과 관련 없어"
CJ그룹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이른바'성매매 의혹' 동영상 사건과 관련누명을 벗었다. CJ그룹은 그동안 이 회장 동영상 촬영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으나 검찰 조사 결과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28일 이건희 회장 동영상을 촬영한 선모씨… [2017-03-29 09:43:5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