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대기업 탓만… 무조건적인 규제는 'NO'

[취재수첩] 유통 규제 법안은 편향적 '시각'… 고객 목소리는?!

규제보단 폭넓은 대화 통한 상생의 길로 나아가야 할 시기

진범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2 15:14:2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범용 뉴데일리 경제 산업부 기자. ⓒ진범용 기자

최근 국회에서 발의한 유통 규제 법안들을 보면 한결같이 대기업은 참으로 악질로 묘사돼 있다. 골목상권을 죽이고, 전통시장을 소멸시키고, 소비자들에게도 사랑받지 못한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달 20일 "대통령이 되면, 복합쇼핑몰, 대형유통점 주말영업을 금지하고 신규 복합쇼핑몰이 골목 상권에 영향을 끼치지 않게 하겠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역시 "대형마트 의무협업일을 기존 2일에서 4일로 확대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비단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몰에 그치지 않고 면세점, 백화점 등 사실상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모든 유통채널을 대상으로 영업제한을 시행하는 법안까지 발의된 상황이다.

22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부터 현재까지 발의된 유통 규제법만 20개를 넘는다.

5월 9일 '장미 대선'을 앞두고 소상공인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일종의 선거 공약인 셈이다. 

그러나 정작 대형마트 등을 직접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목소리는 어디에도 반영돼 있지 않다.

특히 직장인들의 경우 주말에 몰아 장을 보는 경우가 많다. 대형마트가 매주 문을 닫게 되면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돌아온다.

최근 가족 단위 고객이나 스포츠 동호회 등에서 자주 찾는 복합쇼핑몰도 마찬가지다. 단순히 물건을 사러 가는 곳이 아닌 체험형 매장으로 꾸려진 공간을 주말마다 문 열지 못하게 하는 일차원적인 발상이다.

변화한 소비자 트렌드에 맞추지 못하는 전통시장만 무조건 감싸는 것도 잘못이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설 명절 기간 4인 가족 기준 설 상차림 가격을 분석한 결과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와 비교해 10%가량 저렴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은 대형마트를 찾았다. 

시장마다 가격이 다르다는 점, 카드 이용 시 불친절, 현금영수증 발급 불가, 주차 공간 빈약 등 소비자들이 전통시장을 꺼리는 이유는 분명하다. 

실제로 대형마트 규제 이후에도 전통시장 방문 횟수는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소비자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형마트 의무휴업 효과 소비자 조사' 결과 대형마트 영업규제는 전통시장 등 지역소상공인 보호의 정책적 효과는 적은 반면, 장바구니 소비를 감소시켜 민간소비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 의무휴업으로 인한 전통시장 방문 증가 횟수는 연간 평균 1회도 미치지 못하는 0.92회에 불과했다.

오히려 이 기간 e커머스(전자상거래)는 매년 두 자릿 수 이상 가파르게 성장했다. 

'골목상권 살리기'를 내걸며 유통업 규제 정책을 펴고 있는 국회는 이러한 소비자의 생활 변화 추이부터 살펴봐야 한다.

무조건적인 전통시장 감싸기 규제는 잠깐의 표심은 잡을 수 있어도 국민 생활 자체를 퇴보시킨다. 대형마트를 규제하고, 백화점, 면세점, 복합쇼핑몰을 규제해도 안 되면 e커머스까지 규제하겠다는 자세로는 어느 한쪽도 살릴 수 없다.

전통시장과 대형 유통기업의 상생에 대해 이미 기업들은 어느 정도의 해법을 찾아냈다. 일례로 충남 당진 최대 규모의 전통시장인 '당진어시장'은 이마트와 협업해 '노브랜드 당진 상생스토어'로 변신을 꾀했다.

그 결과 당진어시장은 하루 평균 방문고객이 40% 증가했다.

어떤 일에 무조건적인 한쪽의 잘못만 있을 수는 없다. 규제보단 폭 넓은 대화를 통한 상생의 길로 이제는 나아가야 할 시기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배구공만한 '수퍼양파' 보러 오세요~!
현대백화점은 29일까지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 등 4개 점포에서 일반 양파의 5~6배 크기의 '수퍼양파'를 한정 판매한다. 경북 안동에서 재배한 수퍼양파는 평균 무게 1kg에 달하며, 최대 지름 21cm 크기다. 수퍼양파를 재배한 김채구 농민은 약 7개월간의 생육기간 중 단계별로 비료의 양… [2017-06-25 15:20:25] new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