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대기업 탓만… 무조건적인 규제는 'NO'

[취재수첩] 유통 규제 법안은 편향적 '시각'… 고객 목소리는?!

규제보단 폭넓은 대화 통한 상생의 길로 나아가야 할 시기

진범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2 15:14:2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범용 뉴데일리 경제 산업부 기자. ⓒ진범용 기자

최근 국회에서 발의한 유통 규제 법안들을 보면 한결같이 대기업은 참으로 악질로 묘사돼 있다. 골목상권을 죽이고, 전통시장을 소멸시키고, 소비자들에게도 사랑받지 못한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달 20일 "대통령이 되면, 복합쇼핑몰, 대형유통점 주말영업을 금지하고 신규 복합쇼핑몰이 골목 상권에 영향을 끼치지 않게 하겠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역시 "대형마트 의무협업일을 기존 2일에서 4일로 확대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비단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몰에 그치지 않고 면세점, 백화점 등 사실상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모든 유통채널을 대상으로 영업제한을 시행하는 법안까지 발의된 상황이다.

22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부터 현재까지 발의된 유통 규제법만 20개를 넘는다.

5월 9일 '장미 대선'을 앞두고 소상공인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일종의 선거 공약인 셈이다. 

그러나 정작 대형마트 등을 직접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목소리는 어디에도 반영돼 있지 않다.

특히 직장인들의 경우 주말에 몰아 장을 보는 경우가 많다. 대형마트가 매주 문을 닫게 되면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돌아온다.

최근 가족 단위 고객이나 스포츠 동호회 등에서 자주 찾는 복합쇼핑몰도 마찬가지다. 단순히 물건을 사러 가는 곳이 아닌 체험형 매장으로 꾸려진 공간을 주말마다 문 열지 못하게 하는 일차원적인 발상이다.

변화한 소비자 트렌드에 맞추지 못하는 전통시장만 무조건 감싸는 것도 잘못이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설 명절 기간 4인 가족 기준 설 상차림 가격을 분석한 결과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와 비교해 10%가량 저렴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은 대형마트를 찾았다. 

시장마다 가격이 다르다는 점, 카드 이용 시 불친절, 현금영수증 발급 불가, 주차 공간 빈약 등 소비자들이 전통시장을 꺼리는 이유는 분명하다. 

실제로 대형마트 규제 이후에도 전통시장 방문 횟수는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소비자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형마트 의무휴업 효과 소비자 조사' 결과 대형마트 영업규제는 전통시장 등 지역소상공인 보호의 정책적 효과는 적은 반면, 장바구니 소비를 감소시켜 민간소비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 의무휴업으로 인한 전통시장 방문 증가 횟수는 연간 평균 1회도 미치지 못하는 0.92회에 불과했다.

오히려 이 기간 e커머스(전자상거래)는 매년 두 자릿 수 이상 가파르게 성장했다. 

'골목상권 살리기'를 내걸며 유통업 규제 정책을 펴고 있는 국회는 이러한 소비자의 생활 변화 추이부터 살펴봐야 한다.

무조건적인 전통시장 감싸기 규제는 잠깐의 표심은 잡을 수 있어도 국민 생활 자체를 퇴보시킨다. 대형마트를 규제하고, 백화점, 면세점, 복합쇼핑몰을 규제해도 안 되면 e커머스까지 규제하겠다는 자세로는 어느 한쪽도 살릴 수 없다.

전통시장과 대형 유통기업의 상생에 대해 이미 기업들은 어느 정도의 해법을 찾아냈다. 일례로 충남 당진 최대 규모의 전통시장인 '당진어시장'은 이마트와 협업해 '노브랜드 당진 상생스토어'로 변신을 꾀했다.

그 결과 당진어시장은 하루 평균 방문고객이 40% 증가했다.

어떤 일에 무조건적인 한쪽의 잘못만 있을 수는 없다. 규제보단 폭 넓은 대화를 통한 상생의 길로 이제는 나아가야 할 시기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KEB하나은행, 하이로보 인기 고공행진…3000억 가입 '돌파'
KEB하나은행이 선보인 로보어드바이저 '하이 로보'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KEB하나은행은 하이 로보(HAI Robo) 출시 4개월 만에 가입 손님 2만5000명, 가입 금액 3000억원을 돌파하고 체험 손님 수 8만명, 가입 펀드 계좌 수 11만개를 넘었다고 14일 밝혔다.하이로보는 친절한 설… [2017-11-14 11:25:14] new
인천터미널 영업권 둘러싼 '롯데·신세계 분쟁' 5년 만에 '롯데 勝'
유통업계 맞수 롯데와 신세계가 인천종합터미널 영업권을 두고 5년째 펼쳐온 분쟁에서 대법원이 롯데의 손을 들어주면서 최종 마무리됐다.14일 대법원 민사 3부는 신세계가 롯데와 인천광역시를 상대로 낸 인천종합터미널 소유권이전 등기 말소 소송에서 원고패소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2017-11-14 11:24:07] new
삼성화재, '지속가능성지수' 평가 2년 연속 1위
삼성화재는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한 '2017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평가에서 2년 연속 손해보험부문 1위에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 Sustainability Index)'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 [2017-11-14 11:23:28] new
교비 횡령-노동력 착취-성희롱… 대학가 시끌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대학들이 교비 횡령, 노동력 착취, 성희롱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잡음이 일고 있다.투명성이 요구되는 교육기관의 역할이 아닌 여러 구설수에 오르내리면서, 상아탑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는 상황이다.14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 사학… [2017-11-14 11:22:59] new
LG전자, 모니터 영토 확장…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 선봬"
LG전자가 진단용 모니터를 첫 공개하며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구축했다.LG전자는 이달 13~1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국제의료기기 전시회 'MEDICA 2017'에 참가해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MEDICA 2017은 전 세계 70개국 약… [2017-11-14 11:22: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