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광글라스, 소비자 니즈 반영한 '글라스락 스마트' 출시… 12년만에 리뉴얼

유은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8:05:3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광글라스


삼광글라스는 친환경 유리밀폐용기 글라스락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테이블웨어 '글라스락 스마트'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글라스락 스마트는 삼광글라스가 미국, 중국 등 주요국가에 디자인 출원 등록한 림-리스(Rim-less) 디자인을 적용했다. 뚜껑과 몸체의 결합을 위해 볼록 튀어나왔던 밀폐용기 상단의 테두리가 부드러운 라운드타입 바디로 일체화된 것이 특징이다.

테두리 간 접촉으로 인한 파손 가능성을 최소화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뚜껑도 라운드 스퀘어 쉐입의 디자인으로 고급스럽고 사용감도 부드럽게 업그레이드 됐다. 사면결착 완전 밀폐기능의 장점은 그대로 살렸다.

글라스락 스마트는 디자인과 안전성뿐 아니라 보관도 편리해졌다. 테두리가 없는 일체형 라운드 바디로 유리간 끼임 없이 여러 개를 겹쳐 쌓을 수 있어 수납 효율성을 높였다. 뚜껑 윗면이 오목하게 들어가 안정적인 수납이 가능하다.

밀폐용기 사용시 소비자 불만 사항으로 꼽혀온 실리콘 패킹 세척 문제도 해결했다.

글라스락 스마트는 실리콘 패킹 안쪽에 탈부착 홈을 넣어 패킹이 손쉽게 분리돼 세척이 용이한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 홈플러스 매장에서 구입 가능하다. 가격은 개당 3900~1만6900원대.

김재희 삼광글라스 마케팅팀 팀장은 "삼광글라스의 독보적인 유리밀폐용기 기술력에 국제 특허의 혁신적인 림-리스 디자인이 적용된 신개념 테이블 웨어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글라스락은 2005년 12월 첫 출시 이후 전세계 90개국에서 약 5억개 이상 판매되는 글로벌 주방용품 브랜드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홈플러스, 죠스바·수박바 30년 만에 리뉴얼 출시
홈플러스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롯데제과와 손잡고 죠스바와 수박바를 리뉴얼한 ‘죠스통’, ‘수박통’을 단독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죠스통’과 ‘수박통’은 474ml 파인트(pint) 크기 떠먹는 아이스크림으로, 오리지널의 맛과 식감을 유지하면서 용량은 기존(75ml) 대비 6배 이상으… [2017-04-06 16:13:42] new
이베이코리아- 매일유업 '맞손'… 전용 상품 개발 등 협력
이베이코리아가 매일유업과 지난 5일 전북 고창 ‘상하농원’에서 JBP(Joint Business Plan) 체결 조인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체결식에는 이베이코리아 전항일 부사장과 매일유업 어경찬 전무가 각 사 대표로 참석해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양사는 향후 상품 빅데이… [2017-04-06 16:12:37] new
삼광글라스, 봄 맞이 인천 창고 대개방… 최대 80% 할인
삼광글라스는 유리밀폐용기 글라스락과 프리미엄 쿡웨어 등을 최대 80% 할인 판매하는 인천 창고 대개방 행사를 8일부터 16일까지 9일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행사 기간 중 삼광글라스의 대표 브랜드 글라스락을 비롯해 시트램, 베카, 셰프토프 쿡웨어 및 봄철 나들이 용품으로 제격인 텀블… [2017-04-06 16:10:56] new
쌍용차, 'G4 렉스턴' 출시 대비 해고자 60여명 추가 복직
쌍용자동차가 새 대형 SUV 'G4렉스턴' 출시에 앞서 해고자 추가 복직을 진행한다. 6일 쌍용차 노사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3월 중순부터 G4 렉스턴 양산을 앞두고 라인 운영 방안과 전환배치 기준 마련을 위한 노사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 노사는 생산물량 확대에 따라 추가 복직 인원 60여명을… [2017-04-06 16:08:36] new
신한카드, 해외사업 초기 출혈 불가피…인니 170억원대 손실
전업 카드사 중 해외 진출이 가장 활발한 신한카드가 사업 초기 자금 출혈이 상당하다. 현지 대기업과 합작으로 기대를모았던 인도네시아 법인이 지난해 한 해동안만 170억원이 넘는 손실을 봤기 때문이다. 6일 업계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한카드의 해외 법인인 유한회사신한파이낸스·신… [2017-04-06 16:06: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