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플랫폼 경쟁 치열…"KT-LGU+, '음원-네비-IoT' 협공"

SKT, CJHV M&A 공동 대응 이후 연합전선 견고해져
가입자 규모 확대 벗어나 새로운 가치 추구해야 지적도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13:16: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경제DB

이동통신사간 플랫폼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KT와 LG유플러스가 다양한 분야에서 손을 맞잡고 SK텔레콤에 협공을 진행하고 있다.

통신업계 점유율 2, 3위를 각각 차지하고 있는 KT와 LG유플러스가 1위인 SK텔레콤을 잡기 위해 '오월동주'에 나선 것.

그러나 업계는 이들이 시너지 효과를 얻기 위해선 가입자 규모를 확대하는 것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치 주는 서비스 출시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최근 음악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KT그룹의 음악서비스 전문 그룹사 'KT뮤직'에 지분 15%를 인수, 2대 주주로 전격 참여했다. KT뮤직 사명 역시 '지니뮤직'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KT-LG유플러스'는 향후 '음악콘텐츠 수급-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SM-YG-JYP' 등 기존 주주기획사들과 함께 음악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진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양사는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상용화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지난해 7월 로라(LoRa) 기술을 활용해 선제적으로 IoT 전국망을 구축하자, 두 회사가 NB-IoT 기술 조기 상용화를 위해 손을 맞잡은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차량용 내비 사업자인 팅크웨어와 손잡고 각각 '올레 아이나비', 'U내비'라는 네이밍으로 내비를 론칭했다.

각 사에서는 회사만의 독자적인 기능과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지만, 내비게이션의 기본요소인 경로안내는 양사가 동일하다.

업계는 이들이 '오월동주'를 감수하면서 협력을 진행하는데는 업계 1위 'SK텔레콤'이 아직 넘기힘든 '산'으로 작용하고 있단 분석이다.

음원시장의 경우 '멜론-벅스' 투트렉 전략으로 SK텔레콤이 음원 시장 선점을 견고히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1위는 '멜론'인데다, 멜론은 원래 SK텔레콤의 자회사인 SK플래닛 서비스로, SK텔레콤 가입자를 대상으로 성장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욱이 SK텔레콤은 또다른 음원서비스 업체인 '벅스'와 최근 업무 협약을 맺고, 'band YT' 요금제와 연계한 '벅스 익스트리밍' 음악 상품을 내놓기도 했다.

아울러 사물인터넷 표준 기술을 놓고도 SK텔레콤은 '로라' IoT 망의 서비스 확장에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로라는 비면허대역이라 망을 새로 구축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으나, NB-IoT에 비해 칩·모듈 가격이 저렴하다는 특징이 있다. 사물인터넷의 생태계를 키우기 위해선 가격을 저렴하게 책정해야 한단 생각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고도화를 빠르게 진행하며, 국내 내비 시장 중심이 되어가고 있다. 최근 'T맵'의 검색 단위를 아파트 '동' 단위까지 정밀화하는 것은 물론, 최근 열린 'MWC 2017'서 T맵 정확도를 지금보다 10배 높일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상반기 KT와 LG유플러스가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합병(M&A)에 공동으로 대응한 것을 시작으로 이들의 연합전선이 점점 견고해 지고 있다"면서 "하지만 내비게이션 사업에서 T맵의 아성을 넘지 못하는 등 이들이 아직 큰 시너지를 얻지 못하고 있는 만큼, 다른 분야에서도 큰 성과를 얻을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의 협공에 SK텔레콤의 입지가 쉽사리 무너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단순히 가입자 규모만 확대하는 것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치를 주는 서비스 출시에 올인해야 한다. 그래야만 협업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이통사  SKT  KT  LGU+  연합


핸드스틱 청소기 70% 폭풍 성장… 가전업체, 넘사벽 '다이슨'에 도전장
진공청소기 시장에서 무선 스틱형 제품의 입지가 더욱 넓어지고 있다. 영국산 핸드스틱 청소기 '다이슨'의 인기로 국산 가전 브랜드의 시장 진출이 활발해졌기 때문이다.14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핸드스틱 청소기의 판매 규모는 전체 진공청소기 판매량의 52% 정도를 차지했다. 판… [2017-08-14 11:32:03] new
[8·2대책 후속] 금융당국, 연소득 7000만원·투기지역 LTV 50% 완화
금융당국이 지난 2일 발표한 '실수요 보호와 단기투자수요 억제를 통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이하 8·2대책)'과 관련, 세부지침을 마련했다. 이는 사전 예고 없이 발표된 8·2대책으로 대출 혼란이 가중되고, 선의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이와 관련 금융당국은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 [2017-08-14 11:30:29] new
현대차투자증권 단독출시 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 판매고 130억 돌파
현대차투자증권이 사명변경 기념 1호 상품으로 출시한 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14일 현대차투자증권은 지난 7월 3일부터 단독으로 판매하기 시작한 트러스톤백년대계 펀드가 출시 40여일만에 13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로보어드바이저의 인공지능 전략을 바탕으… [2017-08-14 11:25:04] new
10년간 학령인구 150만명 더 준다… 교대·사범대 선호도 시들해질 듯
교사 선발 인원 감축,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해 교육대학, 사범대의 올해 입시는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취업난 속에서 직업 안정성이라는 기대감에 교대 등은 그동안 높은 선호도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학교 교사 임용절벽에 이어 학령인구 감소에… [2017-08-14 11:22:55] new
[이대준의 재계 프리즘] 한국지엠 '철수설' 진위, 제임스 김 사장 후임 누군…
한국지엠의 차기 CEO가 철수설 진위 파악의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14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쯤에는 제임스 김 사장의 후임자를 선임해 판매 부진과 노사 문제, 철수설 등 당면한 현안들에 적극 대처할 예정이다.이번 인사에 이목이 집중된 것은 한국지엠… [2017-08-14 11:11:3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