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협회장 모두 민간출신, 2인자는 관료로 채워져

금융협회 임원 낙하산 인사 여전…관료 출신 대거등용

올해 하반기 은행·보험 협회장 임기만료
여신협회·저축은행중앙회 임원도 교체시기 다가와

김문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06:14:5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융관련 협회들의 1·2인자 임기 만료가 다가오면서 후임 인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인자들은 민간출신으로 내세웠지만 2인자들은 여전히 관료출신들을 영입한 선례에 비추어 이번 후임인사도 관료출신들로 채워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장남식 손해보험협회장(9월), 하영구 은행연합회장(11월), 이수창 생명보험협회장(12월) 등 협회 수장들의 임기 만료가 예고돼 있다.

이들은 모두 민간 출신으로 지난 2014년에 수장자리에 올랐다. LIG손해보험(현 KB손보) 사장을 지낸 장남식 손해보험협회장이 취임하면서 12년 만에 민간 출신 협회장이 나왔다.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은 11년 만의 민간 출신 회장으로, 씨티은행과 한미은행 출신으로 씨티은행장 등을 지냈다. 이수창 생명보험협회장은 10년 만에 취임한 민간 출신 수장으로,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CEO를 지낸 삼성맨이다.

그간 금융협회장은 금융 당국이나 경제부처 고위관료 출신의 관피아(관료+마피아)나 금피아(금융위원회·금감원 등 금융관료 출신)들이 임명되면서 낙하산 인사 논란이 계속됐다.

결국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관피아에 대한 비판적인 여론이 거세지면서 6개 협회장은 모두 민간 기업 CEO 출신으로 임명됐다.

하지만 보여주기식으로 수장만 민간출신으로 교체했을 뿐 협회 2인자들은 2015년부터 관료 출신들로 줄줄이 채워지고 있다.

생명보험협회의 경우 지난해 1여 년간 공석이었던 전무 자리에 송재근 전 금융위원회 감사담당관이 이동했고, 은행연합회도 지난해 기재부 출신 홍재문 전무가 선임됐다. 손해보험협회에도 지난해 서경환 전 금감원 국장이 전무로 이동한 바 있다.

주요 협회에서 전직 관료들의 낙하산 인사를 근절한다는 이유로 부회장직을 폐지하고 만든 전무 자리가 또 다시 전직 관료들로 채워지며 낙하산 논란을 빚고 있는 것.

협회 수장은 민간출신으로 두고, 2인자인 전무자리는 관료 출신으로 채운다는 공식 아닌 공식이 이번 협회장들의 후속인사에도 적용될지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다음달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저축은행중앙회와 여신금융협회 2인자들도 모두 금융당국 출신이다. 다음달 20일 임기 만료되는 정이영 저축은행중앙회 전무는 금감원 조사연구실장 출신이다. 이기연 여신금융협회 부회장은 금감원 부원장보를 지낸 인물로 다음달 22일 임기가 끝날 예정이다.  

금융투자협회를 제외한 나머지 5개 금융협회의 2인자 자리는 금융당국 출신이 차지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는 2015년 내부출신 전무 선임과 더불어 최경환 보좌관 출신 한창수 전무를 영입하면서 '정피아'논란을 빚은바 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회장을 민간 출신으로 채우는 대신 2인자 자리에 관료 출신을 인사로 앉히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1인자와 2인자 모두 관료 출신으로 채우기에는 눈치가 보일 것이기 때문에 둘 중 한 명만 관료출신으로 채용할 가능성이 크다” 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금융  협회


서금회 다음은 경금회?…금융 공기관 수장 거취 촉각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구성이 속도를 내면서 공공기관장 인선도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특히 문 대통령의 금융정책이 서민금융에 중점을 두면서 박근혜 정부서 정부주도의 구조조정을 이끌었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수장의 교체설까지 대두되고 있다.◇ 임기와 무관…정권과 함께… [2017-05-12 18:07:13] new
아이에스동서, 1분기 영업익 769억원… 전년比 32% 증가
아이에스동서는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4285억원·영업이익 769억원·순이익 371억원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9.4%·32.1%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8.8% 감소했다. [2017-05-12 17:42:48] new
쌍용차, 도서지역 고객 위한 '무상점검' 서비스
쌍용자동차는 정비 서비스를 평소에 받기 힘든 도서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이번 무상점검 서비스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서비스 지역은 울릉도 및 인천 옹진군 백령도를 비롯해대청도, 소청도, 전남 신안군의 6개 섬(흑산도, 비… [2017-05-12 17:41:30] new
한국타이어, 창립 76주년 기념 '장기근속자' 1665명 표창
한국타이어는 지난 8일 창립 76주년을 맞아 회사 성장에 기여한 장기근속자 1665명을 표창했다고 12일 밝혔다.이번 표창 대상자는10년상(779명), 15년상(331명), 20년상(295명), 25년상(155명), 30년상(98명), 35년상(7명) 등이다.15년, 20년, 30년상을 수상한 장기근속 직원은 한국타… [2017-05-12 17:36:30] new
합병가액 높은 롯데쇼핑, 실적 따라 지주사 전환 시 변수될까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해 주요 계열사 4곳에 대한 분할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합병가액' 조정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투자사업부문의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통상 자산가치와 수익가치가… [2017-05-12 17:31: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