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드는 곳 따로…많이 쓰는 곳 따로…"분산형 전원 확대돼야"

발전설비, 충남·울산에 편중…전력생산-소비 불균형 '심화'

연합뉴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09:17:4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전력. ⓒ연합뉴스


석탄화력발전과 원자력이 주된 발전원으로 자리 잡으면서 이들 발전소가 밀집된 지역으로 발전설비가 편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기를 많이 생산하는 지역과 많이 소비하는 지역이 따로 노는 불균형 구조도 심화되고 있다.

21일 한국전력공사의 전력통계속보 등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발전설비용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원자력발전소가 물려 있는 울산이었다.

지난해 12월 신고리 원전 3호기가 완공되면서 발전설비용량이 전년보다 43.2%(약 1420㎿) 증가했다. 반면 울산의 지난해 전력소비량은 321억㎿h로, 전년(약 303억㎿h)보다 약 6% 증가하는데 그쳤다.

여기에 울산에는 오는 11월 완공될 신고리 원전 4호기(설비용량 1400㎿)를 포함해 신고리 5호기(1400㎿·2021년), 6호기(1400㎿·2022년) 등이 잇따라 들어설 예정이다.

그 다음으로 충남에는 지난해 당진화력 9·10호기, 태안화력 9호기 등 3513㎿의 신규 석탄발전소가 들어서면서 설비용량이 2015년보다 약 21% 증가했다.

충남은 전체 발전설비 용량이 2만419㎿로 전국에서 발전설비가 가장 많이(전체의 19.3%) 들어서있으며 특히 전체 석탄화력발전소(3만2023㎿)의 약 48%(1만5310㎿)가 이 지역에 세워져있다.

지난해 새로 지어진 전체 석탄발전설비 약 4690㎿ 중에서도 약 75%가 충남권에 들어섰다.

그러나 지난해 전국의 전략사용량 가운데 충남에서 소비한 양은 485억㎿h로 9.7%에 그쳤다. 전년대비 증가율도 2.5%에 불과했다.

이어 강원에는 지난해 12월 삼척에 약 1100㎿h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이 준공되면서 설비용량이 전년보다 32.7% 증가했다. 하지만 전력수요는 1.8% 증가한 165억㎿h에 그쳤다.

전북 역시 전력사용량은 2.9%(221억→227억㎿h) 늘어나는 동안 설비용량은 21%(2533→3066㎿) 증가해 설비용량 증가율이 사용량 증가율을 크게 웃돌았다.

반면 전국에서 전기를 가장 많이 쓰는 경기(1094억㎿h)의 경우 지난해 발전설비용량은 3.4% 증가하는데 그쳤다. 충남에 이어 세 번째 소비처인 서울은 지난해 아예 발전소비용량이 22.9% 줄어들었다.

이처럼 전력수요와 관계없이 특정 지역으로 발전설비가 편중된 것은 발전 때 1순위로 가동되는 기저발전인 석탄화력발전과 원자력발전의 설비 특성상 입지가 제약되기 때문이다.

원전과 석탄발전은 바닷물을 발전용수로 사용하는데다 연료수입이 용이하고 안전사고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안가에 주로 건설한다. 특히 환경문제나 안전규제 등으로 이들 발전소는 전력의 주 수요처인 수도권에는 들어서기 힘들다.

그러다보니 이처럼 지역별 전력생산-소비간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이미 2015년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구상한대로 수요처 인근에 소규모 발전전원을 짓는 '분산형 전원' 확대 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아디다스, '마이웨이' 재해석으로 '그랑프리'
[프랑스 칸 라이언즈=이연수 기자]2017년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에서 스페인 산탄더 은행의 ‘돈을 넘어서(Beyond Money)’와 아디다스의 ‘오리지널은 끝나지 않는다(Original is Never Finished)’가 각각 엔터테인먼트, 엔터테인먼트 포 뮤직 부문의… [2017-06-26 23:48:35] new
[포토] '스페셜포스 VR' 소개하는 손유범 총괄팀장
손유범 드래곤플라이 스페셜포스 총괄팀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드래곤플라이 DMC타워에서 뉴데일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드래곤플라이는 지난 5월 게임 전시회 '2017 플레이엑스포(PlayX4)'에서 자사 핵심사업인 '스페셜포스VR'을 처음 선보이며 플레이스테이션 VR(PS VR) 타이… [2017-06-26 22:24:58] new
삼표시멘트, 이정수 대표 사임... 최병길 단독 체제로
삼표시멘트가 최병길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삼표시멘트는 공시를 통해 이정수 대표이사가 사임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삼표시멘트는 최병길 대표이사 단독 체제로 운영된다.한편, 이정수 대표는 삼표그룹 계열사인 삼표산업으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2017-06-26 18:53:03] new
GS건설, 신용등급 'A-'로 하락… 해외사업 부진 부담으로
GS건설의 신용등급이 'A'등급 끝까지 밀려났다. 앞서 지난해 말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가가 GS건설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로 강등시킨 데 이어 한국기업평가도 최근 등급을 하향조정했다. 지속되는 해외사업 관련 손실로 수익성이 개선되지 않고, 재무안정성도 저하되고 있기 때… [2017-06-26 18:49:04] new
개인·外人 매수세에 코스피 '최고치'…2388포인트 마감
코스피 지수가 개인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2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06포인트(0.42%) 상승한 2388.66포인트로 장을 마쳤다.이날 코스피 지수는 개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장중 상승폭이 점점 확대되면서 코스피 지수는 오전 중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가 마감 전 한… [2017-06-26 18:06:2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