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드는 곳 따로…많이 쓰는 곳 따로…"분산형 전원 확대돼야"

발전설비, 충남·울산에 편중…전력생산-소비 불균형 '심화'

연합뉴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09:17:4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전력. ⓒ연합뉴스


석탄화력발전과 원자력이 주된 발전원으로 자리 잡으면서 이들 발전소가 밀집된 지역으로 발전설비가 편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기를 많이 생산하는 지역과 많이 소비하는 지역이 따로 노는 불균형 구조도 심화되고 있다.

21일 한국전력공사의 전력통계속보 등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발전설비용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원자력발전소가 물려 있는 울산이었다.

지난해 12월 신고리 원전 3호기가 완공되면서 발전설비용량이 전년보다 43.2%(약 1420㎿) 증가했다. 반면 울산의 지난해 전력소비량은 321억㎿h로, 전년(약 303억㎿h)보다 약 6% 증가하는데 그쳤다.

여기에 울산에는 오는 11월 완공될 신고리 원전 4호기(설비용량 1400㎿)를 포함해 신고리 5호기(1400㎿·2021년), 6호기(1400㎿·2022년) 등이 잇따라 들어설 예정이다.

그 다음으로 충남에는 지난해 당진화력 9·10호기, 태안화력 9호기 등 3513㎿의 신규 석탄발전소가 들어서면서 설비용량이 2015년보다 약 21% 증가했다.

충남은 전체 발전설비 용량이 2만419㎿로 전국에서 발전설비가 가장 많이(전체의 19.3%) 들어서있으며 특히 전체 석탄화력발전소(3만2023㎿)의 약 48%(1만5310㎿)가 이 지역에 세워져있다.

지난해 새로 지어진 전체 석탄발전설비 약 4690㎿ 중에서도 약 75%가 충남권에 들어섰다.

그러나 지난해 전국의 전략사용량 가운데 충남에서 소비한 양은 485억㎿h로 9.7%에 그쳤다. 전년대비 증가율도 2.5%에 불과했다.

이어 강원에는 지난해 12월 삼척에 약 1100㎿h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이 준공되면서 설비용량이 전년보다 32.7% 증가했다. 하지만 전력수요는 1.8% 증가한 165억㎿h에 그쳤다.

전북 역시 전력사용량은 2.9%(221억→227억㎿h) 늘어나는 동안 설비용량은 21%(2533→3066㎿) 증가해 설비용량 증가율이 사용량 증가율을 크게 웃돌았다.

반면 전국에서 전기를 가장 많이 쓰는 경기(1094억㎿h)의 경우 지난해 발전설비용량은 3.4% 증가하는데 그쳤다. 충남에 이어 세 번째 소비처인 서울은 지난해 아예 발전소비용량이 22.9% 줄어들었다.

이처럼 전력수요와 관계없이 특정 지역으로 발전설비가 편중된 것은 발전 때 1순위로 가동되는 기저발전인 석탄화력발전과 원자력발전의 설비 특성상 입지가 제약되기 때문이다.

원전과 석탄발전은 바닷물을 발전용수로 사용하는데다 연료수입이 용이하고 안전사고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안가에 주로 건설한다. 특히 환경문제나 안전규제 등으로 이들 발전소는 전력의 주 수요처인 수도권에는 들어서기 힘들다.

그러다보니 이처럼 지역별 전력생산-소비간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이미 2015년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구상한대로 수요처 인근에 소규모 발전전원을 짓는 '분산형 전원' 확대 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재용 부회장 재판 첫 날…"뇌물 VS 강요 핵심 쟁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공판이 시작됐다. 모든 혐의가 경영권 승계를 위한 절차였다고 주장하는 검찰과 기본 전제가 되는 승계작업 자체를 부정하는 변호인단의 치열한 법리공방이 예상된다.이재용 부회장의 1차 공판이 7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서관 417호 대법정에… [2017-04-07 05:55:10] new
갤럭시S8 출시 앞두고 전국민 '호갱' 만든 '단통법' 또 다시 논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하 단통법)이 또 국내 소비자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했다.삼성전자의 갤럭시S8(이하 갤S8) 출시를 앞두고 국내서는 단통법으로 보조금을 규제해 파격적 할인 마케팅은 꿈도 꿀 수 없는 반면, 최근 미국 이동통신사들은 현지서 대거 '공짜 갤S8' 마케팅을 진행… [2017-04-07 05:52:44] new
닌텐도 차세대 콘솔 게임 '스위치', 국내 출시도 개발사 참여도 없다
닌텐도의 차세대 콘솔 게임기 '스위치(Switch)'가 국내 출시도 미정이고 국내 게임사가 개발 중인 전용 타이틀도 없다고 전했다.7일 한국 닌텐도에 따르면, 닌텐도 스위치의 국내 발표는 현재 미정인 상태로 다른 매체를 통해 예상된 출시 예정일은 모두 소문이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2017-04-07 05:51:28] new
[포토] S.E.S 유진 "글쓰기의 소중함 알려요"
SES 유진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 신세계백화점에서 열린 '몽블랑 유니세프 컬렉션 패스 잇 온 캠페인(Montblanc Unicef Collection It On)'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필기류 브랜드 몽블랑이 기본적인 교육 조차 받기 힘든 환경에 처한 어린이들에게 글쓰기의 가… [2017-04-06 18:47:57] new
[포토] 아나운서 김주희, 단아한 미모
아나운서 김주희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 신세계백화점에서 열린 '몽블랑 유니세프 컬렉션 패스 잇 온 캠페인(Montblanc Unicef Collection It On)'에 참석해 사회를 보고 있다. 이번 행사는 필기류 브랜드 몽블랑이 기본적인 교육 조차 받기 힘든 환경에 처한 어린이들에게 글쓰기… [2017-04-06 18:47:3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