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연강판 사태 재현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

"적극 대응하겠다"... 포스코·세아제강, 美 반덤핑 최종판정에 '강경책' 배수진

美 상무부, 오는 29일 후판 반덤핑 최종판정 발표
업계, 최종판정 전 강경 기조 자칫 역효과 불러올 수 있다 지적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7 11:42:1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지난 10일 주총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데일리

 

국내 철강사들이 미국 무역 규제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3월말로 예정된 후판, 유정용강관 반덤핑 최종판정에서 높은 관세가 부과될 경우 제소 등을 통해 적극 대처하겠다는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정부에 맞선 국내 철강사들의 이같은 반응이 자칫 미국을 자극하는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세아제강 등 국내 철강사들은 3월말 미국 상무부의 후판, 유정용강관 반덤핑 최종판정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번 발표에서 예비판정을 뒤짚는 결과가 나온다면 국내 철강업계는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휘령 세아제강 사장은 지난 24일 주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 무역 기조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코앞으로 다가온 유정용강관 반덤핑 최종판정에 크게 걱정하지 않는 듯 했지만, 납득할 수 없는 결과가 나온다면 적극적으로 방어하겠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이휘령 사장은 "미국 보호무역주의와 관련해 여러가지 상황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르면 3월말 유정용강관 반덤핑 최종판정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당한 관세가 결정되면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는 방침도 전했다. 이 사장은 "예전 포스코와 같이 61% 달하는 반덤핑 관세가 결정되면, 미국 ICT에 바로 제소할 것"이라면서도 "미국 상무부도 이를 잘 알기에 고관세를 부과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1차년도 연례재심 반덤핑 예비판정에서 원심 최종판정보다 최대 9.83%P 인하된 반덤핑 마진율을 결정한 바 있다. 당시 세아제강 관세는 원심 12.82%에서 3.80%로 9.02%P 인하됐다.

 

이에 앞서 국내 업계 맏형인 포스코도 미국 무역 규제에 대한 계획을 내놨다.

 

권오준 회장은 지난 10일 주총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29일 발표되는 미국 후판 반덤핑 최종판정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열연강판 같은 사태가 재현된다면 만사를 제쳐두고 WTO 제소에 집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후판 반덤핑 문제가 잘 해결된다면 올 11월로 예정된 미국 열연강판 연례재심에서 관세를 낮추는데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8월 한국산 열연강판에 최대 61%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당시 포스코는  반덤핑 관세 3.89%, 상계 관세 57.04%로 총 60.93%의 관세를 판정받았다.

 

57% 달하는 상계관세가 부당하다고 여긴 포스코는 관세 결정 후 WTO에 제소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줄곧 WTO에 제소할 것을 주장하고 있지만, 정부가 기다려달라는 입장을 보여 거기에 맞춰가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는 국내 철강사들의 이같은 반응이 자칫 미국을 더 자극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최종판정 전 사전방어 차원의 말일 수 있지만 더 큰 갈등을 불러올 수 있는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대(對)미 열연강판 수출길이 사실상 막힌 포스코는 후판에 더욱 집중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그렇기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는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전방어 차원이라고 하지만 과하면 미국을 크게 자극하는 역효과가 생길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붙였다 뗏다"… 삼성전자, 모듈형 '공기청정기' 내놔
삼성전자가 공간 맞춤형 배치가 가능한 모듈형 큐브 디자인의 '삼성 큐브' 공기청정기를 8일 공개했다. 모듈형 디자인을 적용해 2개의 모듈 제품을 상황과 용도에 따라 분리 또는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삼성전자는 이날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2018년형 공기청정기' 제품 발표회를 열고 공… [2018-02-08 11:07:31] new
대보건설, 2018년 수주 1조2000억원·매출 8100억원 목표수립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로 수주 1조원을 달성한 대보건설이 2018년 수주 1조2000억원·매출 8100억원 경영목표를 수립했다.8일 대보건설에 따르면 2018년 경영 슬로건은 '성장기조 유지와 내실강화 경영'으로 정했으며 △민간개발사업 조직강화 및 사업다각화 △민자사업 및 기술형입찰 선… [2018-02-08 11:05:41] new
"R&D 인재 찾아라"… LG, '테크노 콘퍼런스' 관심 집중
LG는 지난 7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국내 이공계 석·박사 과정 인재 370여명을 대상으로 'LG 테크노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2012년부터 시작된 'LG 테크노 콘퍼런스'는 우수 RD 인력 확보를 위해 LG 최고경영진이 직접 인재들에게 회사의 기술혁신 현황과… [2018-02-08 11:03:41] new
삼성, 메모리시장 확대… 차량용 '256GB eUFS' 내놔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자동차용 256GB(기가바이트) eUFS(embedded UniversalFlash Storage)'를 선보이며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확대에 나섰다.삼성전자는 작년 9월 자동차용 128GB eUFS를 세계 최초로 양산한 데 이어 256GB eUFS를 글로벌 자동차 및 전장 업체… [2018-02-08 11:02:04] new
[컨콜] 위메이드 "JV 설립 다양한 업체 검토중…올해 마무리"
8일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2017년도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올해 조인트벤처(JV) 설립이 완료될 것”이라며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협상을 진행중이고 완료되는대로 사업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02-08 11:01:3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