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서울모터쇼] 미래車의 핵심 '자율주행'... ICT융합 결정체

車업계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박차
완전자율주행 실현 기대감 상승

고양=지현호·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31 16:16:0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자동차가 2017 서울모터쇼에서 아이오닉을 활용한 자율주행 시연을 펼치고 있다.ⓒ이기륭 기자


2017서울모터쇼가 31일 개막했다. 다음달 9일까지 진행되는 자동차 전시회에는 미래의 핵심 차량으로 평가받고 있는 자율주행 차량 및 기술들이 다수 공개됐다. 자동차 산업의 미래와 현주소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모터쇼에서 자율주행 관련 전시를 진행하는 곳은 현대자동차, 네이버, 현대모비스 등이다.

먼저 현대차는 지난 30일 진행된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음성인식 기술인 '블루링크'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했다.

이날 브리핑을 맡은 양웅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블루링크, 아이오닉을 메인 스테이지로 보내줘"라고 외쳤다. 호출을 받은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자율주행 차량은 메인스테이지까지 안정적인 주행을 펼치며 그 모습을 드러냈다.

실제 이날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는 운전석에 탑승한 운전자가 별도의 핸들 조작을 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센서를 통해 무리없이 목적지에 도착했다.

운전석에 탑승했던 황승호 현대차 차량지능화사업부 부사장은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차량 외부에서도 제어가 가능한 Home to Care 서비스를 오는 2018년까지 도입할 예정"이라며 "완전자율주행 상용화에 근접했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모터쇼에서 가장 이목을 끈 것은 네이버다. IT업체인 네이버가 자율주행차를 제작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자동차 및 IT업계의 이목이 쏠렸다.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가 2017 서울모터쇼에서 자율주행차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앞으로의 사업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공준표 기자


네이버는 기술연구개발 법인인 '네이버랩스'를 설립해 자율주행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 IT업계 최초로 국토부 인증을 받아 도로 주행 실험을 진행 중이다. 올해는 미국자동차공학회(SAE)로부터 완전자율주행 인증 레벨4를 받기 위해 연구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는 "자율주행차는 단순히 사업을 목적으로 시작한 것이 아니다"라며 "미래 이동성, 교통시스템 개선, 도로환경 실시간 정보화를 통해 우리 생활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부품업체인 현대모비스는 '더 파워 오브 히든 테크놀로지'를 주제로 자율주행 등 차세대 기술을 소개했다. 특히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체험형으로 전시해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현대모비스는 테크존에 관람객이 탑승할 수 있는 시뮬레이터를 마련, 게임 형식으로 자율주행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존에도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 관람객이 고속도로 자율주행, 5G 기반 V2V·V2I 통신, 전자동 자율 주차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1일 2017 서울모터쇼에 참석해 자율주행 조기 상용화를 목적으로 올해 1100억원, 2020년까지 5000억원을 연구개발 비용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화, 3분기 영업익 3883억... 전년比 41.12%↓
한화는 올 3분기에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2%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매출은 11조69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830억원으로 23.61% 줄었다.한화 측은 자체사업 및 한화케미칼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한화건… [2017-11-14 19:13:39] new
메디톡스 매출 성장 추세 지속… 중국시장 등 해외 승부가 관건
메디톡스가 3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하기는 했지만 보톡스, 필러 성수기에 접어들었고 중국시장 등 주요국가의 해외진출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성장 곡선을 이어갈 전망이다.메디톡스는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전년동… [2017-11-14 19:12:03] new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모회사 따라 해외 진출 두드러져
인하우스 광고대행사의 해외법인 진출 거점이모회사의 글로벌 사업에 따라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우스 광고대행사란 대기업 계열사인 광고회사를 의미한다.14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중 해외법인 진출국가와 거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제일기획으로 43개국 52개… [2017-11-14 18:44:44] new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