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서울모터쇼] 그랜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봇물 터져

전기차(EV)부터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까지 50종 출품
경제성·상품성 높인 수입 PHEV '이목'

고양=지현호,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31 15:26:2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차의 그랜저 하이브리드.ⓒ이기륭 기자

 

국내 최대 자동차 박람회인 서울모터쇼가 31일 막을 올렸다. 올해는 현대차, 기아차 등 국내 완성차는 물론 벤츠, BMW 등 수입차 역시 대거 친환경차를 선보였다. 


31일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올해는 전기차와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가 주요 화두로 부각됐다.


전체 출품차량 243종 3000대 중 20%인 50종이 친환경차일 정도다. 


국산차로는 현대차가 출시 이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그랜저 IG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였다. 연비는 경차에 버금가는 16.2km/L다. 하이브리드 차량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 용량은 기존 1.43KWh에서 약 23% 향상된 1.76KWh로 확대됐다. 외장은 푸른빛의 '하버 시티' 컬러를 도입해 친환경 모델의 이미지를 강조했다.


또한 FE 수소전기차 콘셉트를 전시해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FE 수소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주행거리가 800㎞ 이상을 기록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중인 친환경 차량이다.


기아차는 아시아 최초로 니로 PHEV를 공개했다.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5.0㎏.m의 1.6L GDi 엔진과 8.9kWh의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 44.5㎾의 모터를 조합한 모델이다. 시스템 최고출력은 141마력 최대토크 27.0㎏.m이다.


국내 판매는 올 2분기 중에 이뤄질 전망이다.


전기차로는 2018 쏘울 EV가 눈길을 끌었다. 내연기관 기준 최고출력 111마력, 최대토크 29㎏.m의 고성능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된 기아차의 대표 모델이다. 기존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이 3kWh 늘어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 항속거리가 약 20%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한국지엠의 볼트EV.ⓒ공준표 기자


한국지엠은 사전계약 2분 만에 올해 판매 물량 400대를 모두 '완판'한 볼트EV를 선보였다. 1회 충전 주행거리 383㎞로 국내 최장거리 전기차로 이목을 끌었다.


볼트EV는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전기차 전용 알루미늄 합금 고강성 차체에 고효율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이 탑재됐다.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6.7㎏.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쉐보레 최초로 전자정밀 기어시프트와 전기차에 최적화된 전자식 파워스티어링 시스템이 도입돼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7초 이내에 주파할 수 있다.


또 LG전자가 공급하는 288개의 리튬-이온 배터리 셀을 3개씩 묶은 96개의 셀 그룹을 10개의 모듈로 구성해 열관리 시스템을 최적화했다.


이 밖에도 스티어링 휠 후면의 패들 스위치를 통해 운전자가 능동적으로 회생 에너지 생성을 제어할 수 있고 브레이크 페달 조작 없이 가감속은 물론 완전 정차까지 제어하는 회생제동 시스템도 도입됐다.

▲르노삼성의 트위지.ⓒ공준표 기자


르노삼성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로 이목을 끌었다. 트위지는 출시 전부터 편의 장치, 창문, 소형 물류용 개조품 등 애프터 마켓 업체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모델이다. 


1~2인용 전기차인 트위지는 민첩하고 안정적인 드라이빙 성능을 극대화한 모델이다. 특히 별도 충전기가 필요 없이 가정용 220V 콘센트로 3시간여 충전하면 최대 100㎞를 달릴 수 있다. 또 간단한 조작성과 깜찍한 디자인, 짧은 회전반경, 125cc  스쿠터 급 가속 성능 등이 장점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국내 친환경차 시장 진출을 알렸다. 첫 타자는 뉴 C350e와 뉴 GLC 350e 4MATIC이다.

 

 

▲벤츠의 뉴 C 350 e.ⓒ공준표 기자


C클래스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인 뉴 C 350 e는 유럽 기준으로 1리터당 약 47.6㎞의 연료 효율성을 갖췄다. 시스템 최고출력은 279마력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5.9초 만에 주파할 수 있다.


SUV 모델인 뉴 GLC 350 e 4MATIC은 유럽 기준 시스템 최고출력 320마력의 동력성능을 자랑한다. 연비는 리터당 약 38.5㎞다.


벤츠코리아는 두 모델 모두 올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BMW는 전기차 i3 94Ah를 전시했다. i3 94Ah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 시 최대 200km를 주행할 수 있다. 기존 모델과 비교해 약 50% 주행거리가 증가했다. 상위 트림에 속하는 SOL+는 교통상황별로 최적의 속도를 맞춰주는 '적응식 크루즈 컨트롤' 기능과 차선 유지 보조 기능 등이 포함됐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전기 레이싱카 i-TYPE을 공개했다. 최고출력 200㎾에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이(제로백) 2.9초에 불과하다. 최고속도는 225km/h에 육박한다.

 

▲토요타의 프리우스 프라임.ⓒ공준표 기자


토요타도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인 프리우스 프라임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며 친화경차 공략 강화에 나섰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토요타의 디자인 아이덴티티 킨 룩(Keen Look)을 모티브로 디자인됐다. TNGA(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를 적용, 낮아진 무게 중심이 스포티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담아냈다.


혼다의 경우 3분 충전으로 최대 주행거리 589km를 실현하는 수소연료차 클래리티 퓨얼 셀을 처음 공개했다. 세단형 차량 기준 세계 최초로 후드에 연료전지 파워트레인을 탑재해 승차공간을 최대한 확보했다.


클래리티 퓨얼 셀은 지난 2015년 도쿄모터쇼에서 최공 공개된 이후 미래 친환경 차량의 비전을 제시해줄 것이란 기대를 받기도 했다. 이외에도 V6 트윈터보 엔진에 3개의 전기 모터를 탑재한 하이브리드 슈퍼카 NSX도 공개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서금회 다음은 경금회?…금융 공기관 수장 거취 촉각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구성이 속도를 내면서 공공기관장 인선도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특히 문 대통령의 금융정책이 서민금융에 중점을 두면서 박근혜 정부서 정부주도의 구조조정을 이끌었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수장의 교체설까지 대두되고 있다.◇ 임기와 무관…정권과 함께… [2017-05-12 18:07:13] new
아이에스동서, 1분기 영업익 769억원… 전년比 32% 증가
아이에스동서는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4285억원·영업이익 769억원·순이익 371억원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9.4%·32.1%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8.8% 감소했다. [2017-05-12 17:42:48] new
쌍용차, 도서지역 고객 위한 '무상점검' 서비스
쌍용자동차는 정비 서비스를 평소에 받기 힘든 도서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이번 무상점검 서비스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서비스 지역은 울릉도 및 인천 옹진군 백령도를 비롯해대청도, 소청도, 전남 신안군의 6개 섬(흑산도, 비… [2017-05-12 17:41:30] new
한국타이어, 창립 76주년 기념 '장기근속자' 1665명 표창
한국타이어는 지난 8일 창립 76주년을 맞아 회사 성장에 기여한 장기근속자 1665명을 표창했다고 12일 밝혔다.이번 표창 대상자는10년상(779명), 15년상(331명), 20년상(295명), 25년상(155명), 30년상(98명), 35년상(7명) 등이다.15년, 20년, 30년상을 수상한 장기근속 직원은 한국타… [2017-05-12 17:36:30] new
합병가액 높은 롯데쇼핑, 실적 따라 지주사 전환 시 변수될까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해 주요 계열사 4곳에 대한 분할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합병가액' 조정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투자사업부문의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통상 자산가치와 수익가치가… [2017-05-12 17:31: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