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인보사' 생산공장 현장경영 실시

이웅열 코오롱 회장의 19년 바이오산업 '뚝심' 통했다

"세계 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신약 품목허가 눈앞"
양산 앞두고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 찾아 라인 점검 및 임직원 격려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05 14:17:1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웅열 회장.ⓒ코오롱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5일 세계 최초의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생산거점인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을 찾아 지방사업장 현장경영에 나섰다.

인보사는 현재 신약 품목허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날 공장에선 임직원들이 개발 19년 만에 양산을 앞둔 인보사 개발의 성공적 여정을 기념하며 '인보사 성인식'이란 토크쇼 이벤트를 마련했다.

행사는 그동안의 개발 성공 사례를 나누고 묵묵히 개발에 전념해온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활기찬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이 회장도 참석했다.

이 회장은 특히 각자에게 인보사의 의미를 칠판에 적는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해 '나에게 인보사는 981103'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인보사 사업검토 결과 보고서를 받아 본 날이 1998년 11월3일이었는데 성공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보고 내용에 정말 많은 고민을 했었다"며 "성공가능성이 0.00001%라고 할지라도 그룹의 미래를 생각할 때 주저할 수 없었고 과감하게 실행에 옮겼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인보사'의 생년월일인 981103은 나에겐 또 다른 성공의 숫자가 되었다"며 "현재 충주공장 연간생산량을 1만 도즈에서 10만 도즈를 추가로 증설하는 작업이 추진 중인데 마지막까지 차질 없이 진행해 곧 다가올 '인보사'의 시대를 미리 준비하자"고 덧붙였다.

'인보사'는 사람의 정상 동종연골세포와 세포의 분화를 촉진하는 성장인자를 가진 세포를 무릎 관절강 내에 주사로 간단히 투여해 퇴행성관절염을 치료하는 바이오신약이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약 품목허가를 신청했고, 11월에는 일본 미쓰비시다나베제약과 단일국 기준으로 역대 최고액인 5천억 원에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도 임상 2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조만간 임상 3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웅열 회장.ⓒ코오롱



이 회장은 국내 바이오산업의 태동기라고 볼 수 있는 1999년에 한국도 아닌 미국에 먼저 티슈진(Tissugene, Inc.)을 설립했다. 개발 초기부터 세계 시장 공략을 염두에 둔 전략이었다.

당시 그룹 안팎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들이 많았지만 이 회장은 바이오산업이 미래의 중요한 먹거리가 될 것이라 전망하며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나갔다.

이후 2000년 티슈진아시아(현 코오롱생명과학)를 설립하고 2001년부터 관련 특허들을 취득함과 동시에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임상을 진행하는 등 뚝심 있게 '인보사' 개발을 이어왔다.

바이오산업의 불모지에서 19년이라는 개발 과정이 결코 순탄치만은 않았다. 유전자치료제는 임상시험 환자를 장기간 관찰해야 해서 일반 화학의약품 보다 개발기간이 길게 소요된다.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 유전자치료제인데다가 관련 법규 등의 장애도 있어서 초기단계부터 신약 품목허가 신청에 이르기까지 많은 시행착오와 어려움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현재 전 세계 퇴행성관절염 환자 수를 약 4억 명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기대 수명 증가와 비만 인구 증가 등으로 환자 수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퇴행성관절염 환자는 통증과 염증을 줄여주는 진통제나 주사가 듣지 않으면 수술 말고는 뚜렷한 치료법이 없는 상황으로 ‘인보사’가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의 고통을 덜어줄 것으로 보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정기적금 인기 하락세… 저금리 등 영향
인기를 끌던 정기적금이 저금리 기조로 외면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예금은행 정기적금 잔액은 34조4556억원으로 전년보다 1조1518억원(3.2%) 감소했다.금융기관에 정기적으로 일정 금액을 예금하고 만기일에 약정 금리로 돌려받는 정기적… [2018-01-16 08:27:01] new
'장기 백수' 사상 최대… 14만7천명 반년 이상 일자리 못 구해
청년층 실업률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반년 이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구직자 규모가 역대 최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구직기간 6개월 이상 실업자는 14만7천명으로 전년 13만3천 명과 비교하면 10.5%(1만4천명) 증가했다.관련 통계가 집계… [2018-01-16 08:10:15] new
기아차 노사, 2017 임협 잠정합의안 도출… 18일 노조 찬반투표
기아차가 2017 임금협상에 대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지난 5월 11일 상견례 이후 8개월여 만이다.기아자동차 노사는 지난 15일 27차 임금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6일 밝혔다.기아차 노사는 어려워진 경영환경에 대한 상호 이해와 2017년 교섭 마무리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2018-01-16 07:19:47] new
현대차 노조,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성 61%로 '가결'… 극적 타결
현대차 노사간 임금 및 단체협상이 해를 넘겨가며 난항을 거듭한 끝에 최종 타결됐다.현대차 노조는 2017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조합 가운데 4만6082명(92.78%)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2만8137명(61.06%), 반대 1만7714명(38.44%)로 가결… [2018-01-16 07:11:33] new
[취재수첩] 멈춰 선 'M&A 시계'… CES 극찬 속 '삼성의 고민'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18'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한 해의 기술 트렌드와 출시를 앞둔 혁신 제품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전 세계적으로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모두 모여 열띤 탐색전에 나섰다. 이들 기업의 수장들도 전시회에 참석해 자사 브랜드 홍… [2018-01-16 06:54:01] new
 

포토뉴스

0 1 2 3 4